통합 검색

FASHION MORE+

기운 센 천하장사

2006년 판 `한국 국민에게 고함`. 제발 작은 차 좀 타세요.

UpdatedOn February 19, 2006

 대한 남아는 점점 말라가는데, 자동차는 점점 비대해지고 있다. 언제까지 큰 차만 고집할 것인가? 자기 의식 강하고 무엇 하나든 남다른 걸 찾는 <아레나>의 블랙칼라 워커라면 작은 차 역시 아름답고 당당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마땅하다. 작은 차의 가장 큰 매력은 합리성이다. 우리보다 머리 하나, 팔다리 관절 반 토막은 더 긴 유럽의 블랙칼라 워커가 소형 해치백을 즐겨 타는 이유도 한 번쯤 곱씹어볼 일이다. 경제성·기동성·편의성 등 작은 차를 타서 좋을 합리적 이유야 수십 가지도 더 되겠지만 그 또한 ‘작은 차를 타야 하는’ 절대적 이유는 못 된다. 그러나 작은 차도 작은 차 나름이다. 이 세상에 ‘작다’는 이유로 ‘콤팩트(compact)’라는 단어를 달고 사는 차가 얼마나 많은지 한 번쯤은 헤아려보기 바란다. 볼보 S40은 콤팩트한 세단이다. S40은 센터페시아는 편의 장비를 담아둔 모둠 상자라는 고정관념을 완전히 깨부순, 이 시대 가장 돋보이는 인테리어 ‘센터스택’을 지녔다. 저압 터보 220마력 엔진의 위풍당당한 퍼포먼스는 중대형 스포츠 세단이 부럽지 않다. 밤톨만 한 미니 쿠퍼는 어떠한가. 네 바퀴를 차체 모서리에 바싹 붙인 이 차는 납작 엎드린 자세로 도로 위를 롤러코스터 레일인 양 달려댄다. 와인딩 로드에서라면, 미니 쿠퍼가 지존이다. SUV의 세계로 눈을 돌리면 혼다 CR-V나 랜드로버 프리랜더 같은 기동성 만점의 콤팩트 SUV가 있고, 마쓰다 MX-5와 폰티악 솔스티스는 싼값으로 럭셔리 GT 못지않은 궁극의 운전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콤팩트 로드스터다. 이들은 하나같이 체구는 볼품없어도 속속들이 알찬, 어디를 가더라도 자존심 구길 일 없이 당당한 ‘작지만 큰 자동차’들이다.

자동차는 단순한 사물을 넘어 친구와도 같은 존재다. 크기가 작고, 가진 것보다 없는 게 더 많은 소형차보다는 편의 장비가 풍성하고 공간도 넓고 안락한 고급 대형차가 편안하고 더 잘 달려주는 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크기가 커질수록 자동차와 내가 우정을 쌓을 수 있는 기회는 줄어든다. 성능 좋은 서스펜션을 통해 도로 위에서 벌어지는 많은 정보가 걸러지고, 배기량 큰 V6 엔진은 액셀 페달에 올린 내 오른발이 원한 것 이상의 가속력을 드러낸다. 내가 차를 다루는 게 아니라 자동차가 나를 조종한다는 이질감이 있다.

작은 차는 내 손발과 같다. 운전대에 맞춰 방향을 바꾸는 앞바퀴의 움직임이 생생하고 뒷바퀴는 내 엉덩이의 일부인 양 경쾌하게 따라다닌다.

타코미터 바늘이 어느 시점에서 얼만큼의 힘을 끌어내는지 뻔히 알고 다룰 수 있다.

한계가 뻔한 자동차를 내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마음대로 가지고 노는 기분은, 5천만원은 족히 넘는 무겁고 큰 고급차로는 만끽하기 힘든 작은 차만의 즐거움이다. 작은 차가 내뱉는 작은 탄식과 진동, 움직임에 집중하다 보면 내 몸의 내면 어딘가에 감추어진 ‘식스 센스’까지 깨어나는 기분이다.

작은 차는 작은 행복을 늘 곁에 두고 살 수 있는, 결과적으로 넉넉하고 지혜로운 차다.

대형의 고급 차가 안겨주는 갖추어진 상태의 아늑함은, 지금보다 조금 더 나이를 먹고 나서 누려도 늦지 않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2
    주식 탐험가 강방천
  • 3
    영양제 레시피
  • 4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5
    유아인 '詩'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금 다시 고전 만화

    만화와 이불에 푹 파묻히기 좋은 계절, 길고 긴 고전 만화의 첫 권을 펼쳐 든다. 우라사와 나오키부터 데즈카 오사무까지. 웹툰 작가, 시인, 미술가, 영화감독이 각자만의 고전을 지금 다시 읽는 의미에 대해 말했다.

  • FEATURE

    애플 아케이드가 빠진 함정 셋

    작년 이맘때쯤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타노스급의 거대한 등장이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잊힌 추억처럼 초라하게 남았다. 죽어가는 게임 OTT 시장을 심폐 소생하기 위해 SKT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허물어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을까?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분석하고 허점을 짚어본다.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FASHION

    따뜻한 향기들

    선선한 가을에 더 깊어지는 눅진하고 따뜻한 향기들.

  • FASHION

    아크로님 테크 웨어

    더 견고해진 테크 웨어의 본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