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Early Summer

X-ray

이처럼 얇은 옷들을 시원하게 들여다봤더니.

UpdatedOn June 26, 2018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863-314005-sample.jpg

Off White

하늘의 구름처럼 포근한 미색.

1 속이 은은하게 비치는 나일론 코치 재킷 10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2 탄력 있는 리넨 소재의 라운드 칼라 셔츠 60만원대 로로 피아나 제품.
3 하늘하늘한 실크 소재의 드레스 셔츠 69만8천원 김서룡 제품.
4 가볍게 걸칠 수 있는 폴리아미드 소재 재킷 97만원 라르디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863-314006-sample.jpg

Intense Red

부서지는 햇살처럼 강렬한 빨간색.

1 100% 리넨 소재의 줄무늬 셔츠 15만9천원 에피그램 제품.
2 가벼운 코튼 저지 소재의 민소매 티셔츠 15만원대 웨일즈 보너 by 매치스패션닷컴 제품.
3 리넨 소재로 쾌적한 착용감을 자랑하는 라운드 칼라 셔츠 15만9천원 에피그램 제품.
4 메리노 울을 사용해 촉감이 부드러운 오픈칼라 셔츠 46만8천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863-314007-sample.jpg

Cool Blue

시원한 파도처럼 청량한 파란색.

1 비즈니스 차림에도 시원함을 유지할 수 있는 리넨 셔츠 59만9천원 에스.티. 듀퐁 파리 제품.
2 면과 리넨 소재를 혼방한 반소매 줄무늬 티셔츠 21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제품.
3 극도로 얇은 면을 사용해 레이어링 스타일링이 용이한 니트 11만5천원 코스 제품.
4 아일랜드산 아마인, 아이리시 리넨을 사용해 더욱 부드러운 셔츠 16만9천원 브룩스 브라더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863-314004-sample.jpg

Fresh Green

푸른 잔디처럼 산뜻한 녹색.

1 얇고 가벼우며, 거친 밀도가 특징인 코튼 보일 소재 셔츠 가격미정 벨루티 제품.
2 면 65%, 마 35%로 구성된 반소매 래글런 셔츠 19만8천원 YMC 제품.
3 나일론 소재에 투명 폴리우레탄 필름을 코팅한 초경량 재킷 90만9천 스톤 아일랜드 제품.
4 직선적인 실루엣에 흐르듯 얇은 면 소재를 사용한 조끼 10만5천원 코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ASSISTANT 민형식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빅톤의 두 청년
  • 2
    지금 강다니엘
  • 3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4
    화성 스마트시티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ARTICLE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ARTICLE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ARTICLE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ARTICLE

    폴 스미스의 사과

    폴 스미스가 오래된 사진을 다시 꺼내 보는 방법.

  • ARTICLE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은 시작부터 화제였다. 과감하고 아름다운 소설들을 써내는 정세랑 작가와 괴상하고 기이한 에너지로 질주하는 이경미 감독의 만남이라니! 뚜껑을 열자, 정세랑의 상냥한 세계는 이경미의 이상한 세계로 덧입혀져 있었다. 안은영, 아라, 완수, 혜민, 래디라는, 이상한 매력으로 들끓는 여자들. 여기엔 계보가 있다. 영화평론가 듀나가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을 낱낱이 파헤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 INTERVIEW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해가 바뀌자 비주류 장르로 여겨졌던 트로트가 ‘힙’을 입고 주류가 되었다. 여기에는 <미스터트롯>의 공이 지대하다. 트로트는 올드하고 어른들만 듣는다는 편견을 깨고 전 세대가 공감하고 열광할 수 있게 만들었으니까. 그럼에도 우리는 아직 트로트에 대해 잘 모른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패러다임의 전복을 경험한 데뷔 23년 차 맏형 장민호와 열네 살 막내 정동원이 각자의 시선에서 트로트 신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했다.

  • FASHION

    여름 쇼핑 리스트

    이 계절이 가기 전에 갖고 싶은 발군의 여름 아이템들을 서머 숍에서 찾았다.

  • FASHION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