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한여름날의 와인

열기에 먼저 취해버릴 여름날. 박스째 사서 내내 마셔도 좋을 화이트 와인 4.

UpdatedOn June 15,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755-312147-sample.jpg

잔의 안쪽에 무늬를 음각하여 겉면이 매끈한 와인 잔, 양유완 작가의 유리 문진은 모두 르 시뜨 피존 제품.

잔의 안쪽에 무늬를 음각하여 겉면이 매끈한 와인 잔, 양유완 작가의 유리 문진은 모두 르 시뜨 피존 제품.

1 배비치 포비든 바인 New Zealand

연중 서늘한 바람이 부는 뉴질랜드 남섬의 말버러 지역은 탁월한 소비뇽 블랑 산지다. 클라우디 베이, 킴 크로포드, 빌라 마리아 등 수많은 소비뇽 블랑 애호가의 사랑을 받아온 와인들이 모두 이곳에서 생산됐다. 대부분 스테인리스 발효조에서 숙성하는데, 그 덕에 산미가 살아 있고 과일 풍미는 아름답게 표현된다. 배비치는 말버러 지역에서 훌륭한 밸류 와인을 생산하는 와이너리다. 옅은 레몬빛 배비치 포비든 바인은 그 빛깔처럼 상큼하다. 신선한 허브 향과 레몬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진다. 냉장고에서 꺼낸 후 차가운 기운이 조금 사라질 때쯤 마시면 향이 더욱 살아난다. 2만원대. 

Grapes 소비뇽 블랑 100%
 

2 제라르 베르트랑 리저브 스페시알 비오니에 France

진하고 풍성한 꽃향기가 강렬한 비오니에 품종의 전통적인 원산지는 프랑스 론 밸리 북부이지만, 남부인 랑그도크 루시용에서도 생산한다. 제라르 베르트랑 리저브 스페시알 비오니에 역시 이 지역 와인이다. 랑그도크 루시용의 비오니에는 론에 비해 훨씬 드라이하고 상쾌하다. 질감은 가볍고 시트러스한 풍미가 더욱 도드라지며 대단히 향기롭다. 적당한 알코올에 깔끔한 산도, 길고 개운한 여운까지. 차갑게 식힌 다음 단맛을 지닌 크림이나 치즈와 즐기면 부드럽고 둥글게 어울린다. 4만원대. 

Grapes 비오니에 100% 

3 페어뷰 고트 두 롬 화이트 Republic of South Africa

뉴질랜드의 소비뇽 블랑이라든지 독일의 리슬링처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화이트 와인이라면 무턱대고 믿어도 좋다. 페어뷰는 케이프타운에서 약 50km 거리에 위치한 남아공 최고의 와인 산지 ‘펄’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다. 고트 두 롬 화이트는 포도가 완전히 무르익었을 때 수확해, 스테인리스 스틸 발효를 거쳤다. 끝 맛에 달콤한 과일 향이 주렁주렁 달리는데 그 여운이 묘해서 계속 입맛을 당긴다. 식사 전에 혹은 안주 없이 가볍게 홀짝이면 더할 나위 없다. 남아공의 와인 역사를 대표하는 품종인 슈냉 블랑을 비롯해 4가지 화이트 품종을 블렌딩했다. 3만원대.

Grapes 슈냉 블랑 8%, 그르나슈 블랑 10%, 로잔 43%, 비오니에 39%
 

4 마리오 스키오페토 비안코 Italia

‘죽기 전에 꼭 마셔봐야 할 와인’ 리스트에 오른, 마리오 스키오페토 피노 그리지오의 형제와 같다. 마리오 스키오페토는 현대 와인 양조의 선구자로 불리는 와인메이커. 이탈리아 동북부의 콜리오 지방 최고의 와이너리라는 왕좌를 오랫동안 지켜왔다. 마리오 스키오페토 비안코는 복숭아 혹은 꽃잎과 같은 부드러운 질감과 균형 잡힌 구조감 덕에 스테디셀러로 등극한 화이트 와인. 이산화황을 쓰지 않고 양조하며 스테인리스 스틸에서 숙성한다. 5만원대. 

Grapes 피노 비안코 10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의외의 남영동
  • 2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 3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4
    이미 떴어?
  • 5
    2021 F/W Collection

RELATED STORIES

  • WATCH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 WATCH

    일출의 시간

    황금빛으로 물드는 일출의 시간.

  • WATCH

    THE LAST NIGHT

    마지막 밤을 함께할 문페이즈 워치.

  • WATCH

    늦어도 크리스마스까지는

    올해가 가기 전 꼭 갖고 싶은, IWC 샤프하우젠의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 WATCH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대담함을 재정립한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MORE FROM ARENA

  • FASHION

    디올의 B27 스니커즈

    스케이트보드 감성과 하우스의 아카이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B27 스니커즈.

  • SPAC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FILM

    빅톤의 두 청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