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다시 월드컵

지금이 아니면 구할 수 없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의 흥을 북돋을 월드컵 한정판 아이템.

UpdatedOn June 11, 2018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730-311680-sample.jpg

2천18개 한정으로 출시되는 빅뱅 레프리 2018 피파 월드컵 러시아™ 7백22만원.

 1  위블로 빅뱅 레프리 2018 피파 월드컵 러시아™

위블로가 3회 연속 월드컵 타임키퍼를 맡았다. 그리고 피파는 특별히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위해 위블로에게 단순히 전광판에 시간을 공지하는 타임키퍼 역할에서 더 나아가 전에 없던 스마트한 심판용 시계를 의뢰했다. 그 제안에 따라 브랜드 최초의 커넥티드 워치인 빅뱅 레프리 2018 피파 월드컵 러시아™를 완성했다. 시계는 브랜드의 대표작 빅뱅 컬렉션의 형태를 차용했다. H형 스크루 6개로 장식한 베젤과 티타늄을 정교하게 깎은 디자인이 그 증거다. 여기에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다이얼 사이즈를 49mm로 키웠다. 이 시계는 커넥티드 워치 그 이상의 성능을 갖췄다. 경기 시작 15분 전에 알림이 울리며, 선수 교체와 득점 및 경고 카드 현황 등이 실시간 업데이트된다. 또한 심판들은 공의 궤적과 공이 골라인을 넘어갔는지 등 판독에 필요한 동영상을 시계로 전송받을 수 있다. 이처럼 위블로의 기술력과 혁신을 통해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은 더욱 스마트하고 공정하게 치러질 것이다. 그리고 심판이 동영상 지원 기능을 활용하는 최초의 월드컵으로 기억될 것이다.
 

  • 키폴 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키폴 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키폴 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2  루이 비통 2018년 월드컵 공식 라이선스 제품 컬렉션

    루이 비통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브라질 월드컵 트로피 케이스를 디자인한 데 이어, 2018년에도 월드컵과 협업을 이어간다. 월드컵 트로피의 공식 트래블 케이스는 물론, 축구 팬들도 구입할 수 있는 ‘2018년 월드컵 공식 라이선스 제품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번 한정판은 축구공의 6각형 패턴에서 영감받았다. 실제 축구공과 같은 입체감을 더하기 위해 3단계 엠보싱 처리한 에피 가죽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키폴과 아폴로 백, 지갑과 러기지 태그 등 가죽 제품이 주를 이룬다. 그중 키폴 백은 6각형 패턴과 가죽 트리밍 색을 고를 수 있는 메이드투오더 한정판으로도 선보인다. 소장 가치가 충분한 이번 컬렉션은 6월부터 7월까지 루이 비통 일부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kr.louisvuitton.com)에서 구매할 수 있다.

  •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육스닷컴 제품.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육스닷컴 제품.

    스웨트 셔츠 가격미정 육스닷컴 제품.

     3  육스닷컴 #YOOXSOCCERCOUTURE

    온라인 패션 스토어 육스닷컴이 각 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들과 국가대표급 협업을 선보인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기념한 ‘#YOOXSOCCERCOUTURE’ 프로젝트가 그것. 영국은 펑크의 어머니 비비안 웨스트우드, 스페인은 동화적 색감이 특징인 델포조, 프랑스는 섬세한 감성의 스트리트 룩을 선보이는 코셰가 디자인을 맡았다. 대한민국은 디자이너 박승건의 푸시버튼이 참여했다. 푸시버튼은 브랜드를 상징하는 캐릭터와 ‘Be the Reds’라는 추억의 문구를 등판에 적어 넣어 특유의 재치를 더했다. 이번 한정판은 스웨트 셔츠와 반소매 티셔츠 두 가지 아이템으로 출시된다. 

텔스타 18 18만9천원 아디다스 제품.

텔스타 18 18만9천원 아디다스 제품.

텔스타 18 18만9천원 아디다스 제품.

 4  아디다스 텔스타 18

월드컵 기간 동안 축구 팬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을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가 공개됐다. 아디다스의 ‘텔스타 18’이 그 주인공.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처음 선보인 아디다스 최초의 공인구 ‘텔스타’의 2018년 버전이다. 당시 최초로 위성 생방송되는 월드컵을 기념하기 위해 ‘텔레비전 스타’라는 의미로 이름을 지었다. 또한 텔레비전 화면이 흑백인 점을 감안해 공에는 오직 검은색만 사용했다. 텔스타 18은 이러한 상징적인 의미는 살리되 스마트폰 시대에 맞춰 현대 기술을 추가했다. 근거리 무선 통신 칩 NFC를 내장해 축구공 이상의 활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축구공에 터치하면 브랜드의 이벤트 페이지로 화면이 전환되고, 공의 위치와 사용자의 슈팅 속도, 공의 회전수 등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730-311679-sample.jpg

(왼쪽부터) 상의 13만5천원·하의 5만9천원·축구 양말 2만2천원 모두 나이키 제품.

(왼쪽부터) 상의 13만5천원·하의 5만9천원·축구 양말 2만2천원 모두 나이키 제품.

 5  나이키 2018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컬렉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입을 유니폼이 대대적인 변화를 맞이했다. 가장 큰 변화는 색이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빨간색, 검은색 조합의 유니폼이 부활했다. 붉은색 상의는 태극을, 검은색 하의는 4괘를 상징해 의미를 더했다. 또한 그동안 줄곧 사용했던 파란색 엠블럼 대신 올해는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흑백 엠블럼을 선택했다. 강렬한 색 대비를 통해 상대방은 물론 축구 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제 2002년 월드컵 유니폼은 넣어두고, 2018년 유니폼으로 업데이트할 때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기성율, 이수강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레트로 키워드
  • 2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3
    조이를 찾는 모험
  • 4
    없는 길도 만들어
  • 5
    가을엔 이렇게

RELATED STORIES

  • FEATURE

    키카와 댄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MORE FROM ARENA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ISSUE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SPACE

    서울 피자집

    쭉쭉 늘어나는 치즈, 풍성한 토핑은 기본. 맛과 개성을 살린 피자집 5곳을 기억해둘 것.

  • FILM

    지금까지 이런 젠가는 없었다, 젠가인가 피사의 사탑인가 (feat. AB6IX)

  • SPACE

    내추럴 와인, 여기서 마시자

    친절하거나 맛있거나, 때로는 세련되기까지 한 내추럴 와인. 아래 네 곳의 좌표만 기억한다면 이 여름이 특별해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