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독창적인 향

톰 포드의 지극히 개인적이면서 독창적인 프리미엄 향수, 프라이빗 블렌드. 5월 10일~12일, 베이징 타임 뮤지엄에서 프라이빗 블렌드를 시각, 후각, 청각을 통해 맘껏 경험할 수 있는 기회와 마주했다. 독특한 향에 취해, 그 자리를 떠나기 싫었다.

UpdatedOn June 08,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724-311533-sample.jpg

톰 포드의 프라이빗 블렌드 익스피리언스가 진행된 공간의 입구.

톰 포드의 프라이빗 블렌드 익스피리언스가 진행된 공간의 입구.


디자이너 톰 포드는 프라이빗 블렌드에 대해 이렇게 정의 내린다. “프라이빗 블렌드는 저의 개인적인 조향 연구소입니다. 아주 특별하고 독창적인 향수를 만드는 곳이죠. 기성 향수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향수를 조향합니다.”

프라이빗 블렌드를 경험한 적이 있다면 톰 포드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게 될 거다. 그만큼 전에 없던, 톰 포드의 개성을 그대로 담아낸 향들로 가득한 향수 시리즈라는 것.

한국 셀러브리티로 참석한 씨엔블루 이정신.

한국 셀러브리티로 참석한 씨엔블루 이정신.

한국 셀러브리티로 참석한 씨엔블루 이정신.

네롤리 포르토피노 컬렉션의 영상과 소리 그리고 향기가 사방에 펼쳐진 갤러리 공간.

네롤리 포르토피노 컬렉션의 영상과 소리 그리고 향기가 사방에 펼쳐진 갤러리 공간.

네롤리 포르토피노 컬렉션의 영상과 소리 그리고 향기가 사방에 펼쳐진 갤러리 공간.

한국 셀러브리티로 향수를 체험하고 있는 배우 이주연.

한국 셀러브리티로 향수를 체험하고 있는 배우 이주연.

한국 셀러브리티로 향수를 체험하고 있는 배우 이주연.

이런 특별한 향수 시리즈를 한 공간에서 완벽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5월 10일~12일, 베이징 타임 뮤지엄에서 7개 체험 공간으로 구성된 프라이빗 블렌드 익스피리언스 행사가 진행된 것. 특히 5월 10일은 중국을 포함해 아시아 각 지역의 셀러브리티와 인플루언서가 참석해 화려하게 서막을 열었다. 한국에선 씨엔블루 이정신 그리고 배우 이주연이 톰 포드가 선사하는 특별한 향을 체험할 기회를 잡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행사장은 톰 포드의 목소리가 나지막이 흘러나오는 프라이빗 블렌드에 대한 소개, 톰 포드의 베스트셀링 향수인 네롤리 포르토피노의 스파클링한 시트러스 향을 시각, 청각, 후각을 통해 느낄 수 있는 갤러리 공간, 그리고 프라이빗 블렌드의 화이트 스웨이드, 오드 우드, 쟈스민 루쥬 등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내가 톰 포드 향수를 애용해서가 아닌, 누구라도 매료될 수 있는 그야말로 특별한 경험. 당분간은 오드 우드와 패뷸러스 바이 톰 포드만 뿌리고 외출할 작정이다. 그만큼 내 코와 머릿속을 사로잡을 정도로 강렬했다.

Private Blend

  • 네롤리 포르토피노 컬렉션

    이탈리아 휴양지의 낭만을 재현한 네롤리 포르토피노 컬렉션은 6가지의 느낌 있는 시트러스 향을 선보인다. 톰 포드의 베스트 향수 컬렉션.

  • 화이트 스웨이드

    디자이너 톰 포드가 사랑하는 소재인 가죽과 스웨이드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머스크 향을 담은 향수.

  • 오드 우드

    신비로운 스모키 느낌을 주는 희귀하며, 이국적이고, 독특한 느낌의 향수다.

  • 쟈스민 루쥬

    레드 립스틱에서 영감을 얻은 향수. 삼박 재스민 꽃받침을 담은 아주 희귀한 제품이다.

  • 쏠레이 블랑

    달빛, 섬 그리고 야경을 떠올리게 하는 관능적인 오라를 지닌 향수.

  • 패뷸러스 바이 톰 포드

    본디 ‘F’ 워드가 패뷸러스를 강조하는 직설적인 네이밍이 부여됐지만, 한국에선 빨간색 검열 스티커를 부착하고 출시된다. 출시일은 5월 18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REATIVE DIRECTOR 성범수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 2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3
    숫자와 섹스
  • 4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5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ARTICL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MORE FROM ARENA

  • FASHION

    Untact Grooming

    지금 가장 현실적인 그루밍.

  • SPACE

    가심비 라이프스타일 숍 BEST 4

    지친 마음을 달래는 데에는 가심비 쇼핑만한 것이 없다.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처치스의 페니 로퍼

    이 계절에 탐나는 이름, 처치스와 페니 로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