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6월의 흰색

굳이 다른 색을 덧댈 필요가 있을까? 있는 그대로 침착한 데다 매끈한 흰색 물건들.

UpdatedOn June 01, 2018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673-310875-sample.jpg

1 사파리 화이트 레드클립 만년필 5만6천원 라미 제품.
2 바닷바람과 울창한 산맥의 풍경을 정제된 향으로 표현한 실버 마운틴 워터 50mL 33만8천원 크리드 제품.
3 자개 목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모하비 고스트 향취의 보디 솝 150g 3만5천원 바이레도 제품.
5 여행자를 위한 스마트 워치 땅부르 호라이즌 화이트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6 가죽 플립플롭 16만8천원 아일랜드 슬리퍼 by 아이엠샵 제품.
7 산뜻한 자두 향과 바닐라의 온화한 향취를 조합한 비블리오티크 핸드 크림 30mL 4만5천원 바이레도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이수강
ASSISTANT 최종근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 2
    임성한 유니버스
  • 3
    레이든의 세계
  • 4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 5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RELATED STORIES

  • FEATURE

    김순옥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FEATURE

    임성한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FEATUR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집콕’ 시대의 패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충분히 아늑하고 의미 있게 만들어줄, 매일같이 가까이 하는 라운지 웨어 브랜드 3.

  • VIDEO

    2020 A-Awards #주지훈

  • FEATUR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VIDEO

    레드벨벳 예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