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FASTFORWARDMEN

역사와 전통의 브랜드 에르메스가 꿈꾸는 미래 이미지는 어떤 것일까? 그 정답은 중국 상하이의 한 부둣가에서 떠오른 에르메스 우주선 속에 담겨 있었다.

UpdatedOn May 3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672-310857-sample.jpg

 


영화감독 스탠리 큐브릭은 1968년에 어떤 미래를 꿈꾸며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만들어냈을까? 아마도 그에게 미래란 그리 대단한 것이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암흑 속 우주를 유영하는 어떤 이미지의 단초 하나에서 시작된 그의 감각적인 영화는 마치 21세기 들어 크리스토퍼 놀런이 그려낸 <인터스텔라>의 그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이었다. 현실을 뛰어넘어 미래적인 세계로 진입하지만 결국 돌아오는 것은 우리가 살아가는 현재, 그것을 구축한 과거에 대한 성찰과 통찰을 위한 장치일 뿐이었으니까.  

3 / 10
상하이 황푸 지구 CSSC 파빌리온은 에르메스의 우주선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상하이 황푸 지구 CSSC 파빌리온은 에르메스의 우주선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 상하이 황푸 지구 CSSC 파빌리온은 에르메스의 우주선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상하이 황푸 지구 CSSC 파빌리온은 에르메스의 우주선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 우주선 속 비스포크 갑판. 에르메스의 마법이 펼쳐지는 단계와 부품들. 우주선 속 비스포크 갑판. 에르메스의 마법이 펼쳐지는 단계와 부품들.
  • 에어 로크에 마련된 우주비행사의 필수품인 우주복에 스타일링한 가방과 스카프.
에어 로크에 마련된 우주비행사의 필수품인 우주복에 스타일링한 가방과 스카프.
  • 가죽을 매만지는 장인의 제스처. 가죽을 매만지는 장인의 제스처.
  • VR로 체험하는 에르메스의 미래. 
VR로 체험하는 에르메스의 미래.

 

큐브릭의 상상력에서 50년이 지난 지금, 에르메스의 남성 유니버스 아티스트 디렉터 베로니크 니샤니앙이 꿈꾼 브랜드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시선 역시 마찬가지였을지도 모른다. 지난 4월 19일, 상하이 황푸 지구 CSSC 파빌리온에 재현된 스페이스 십 ‘에르메스호’는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위용과 감탄을 자아냈다. 그녀는 외관에서부터 거대한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 조선업체의 건물 CSSC 파빌리온을 에르메스 우주선으로 이미지화했을 테다. 그녀는 “우주선이 이착륙하는 이미지를 상상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파빌리온에 들어서는 순간, 육각형의 형광 터널이 현재의 인간을 맞이했고, 그 터널을 통과하는 순간 현재는 미래화되어버렸다. 그렇게 입장객은 중력이 사라진 선내를 유영하는 듯한 착각을 하며, 에르메스 선내를 자유롭게 부유했다.

에르메스가 마련한 우주 체험은 마치 성큼 다가와버린 미래를 환영하는 듯한 런웨이 쇼로부터 시작됐다. ‘패스트 포워드 맨(Fast Forward Men)’이라는 키워드 아래 에르메스의 2018 S/S 컬렉션을 보여주는, 끝을 가늠할 수 없는 우주선 복도에서의 런웨이 쇼. 이 룩을 착용한 전문 모델들은 마치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우주인처럼 복도를 자유롭게 오갔다. 이와 반대로 중간중간 그들과 함께한 셰프, 아티스트, 인플루언서 등으로 이루어진 일반인 모델들은 무중력 상태의 어색함을 애써 숨긴 채, 태연한 척 복도를 걸었다. 이 조화는 마치 우주 여행의 첫 설렘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그래서 우리보다 먼저 우주선에 탑승한 이들에 대한 경외감으로 이어졌다. 쇼의 말미에 베로니크 니샤니앙은 현재와 미래의 성공적 도킹을 환호하는 듯 경쾌한 발걸음으로 탑승한 이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3 / 10
에르메스의 시간 여행. 8벌의 재킷들은 이번 여행을 이해하는 키워드다.

에르메스의 시간 여행. 8벌의 재킷들은 이번 여행을 이해하는 키워드다.  

  • 에르메스의 시간 여행. 8벌의 재킷들은 이번 여행을 이해하는 키워드다. 
에르메스의 시간 여행. 8벌의 재킷들은 이번 여행을 이해하는 키워드다.
  • 안무가 요안 부르주아 원작의 인간 오뚜기. 
안무가 요안 부르주아 원작의 인간 오뚜기.
  • 선실 내에 마련된 완벽한 라운지. 
선실 내에 마련된 완벽한 라운지.
  • 선실과 선실 사이를 오가며 만날 수 있는 에르메스의 시간들. 선실과 선실 사이를 오가며 만날 수 있는 에르메스의 시간들.
  •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파빌리온의 입구.스탠리 큐브릭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파빌리온의 입구.


이제부터 시작이었다. 환영 인사 이후부터는 자유롭게 에르메스호를 탐험할 차례니 말이다. 실험실로 명명된 공간에선 시계, 넥타이, 가죽 재킷을 만드는 장인의 몸짓을 관찰할 수 있었고, 넓은 무대에선 선내 중력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인간 오뚜기 2개가 평범한 인간 대신 우주 유영에 대한 동경을 전해주었다. 그렇게 선내를 거닐다 보면 우주선 밖 우주를 체감하기 위한 우주인의 필수품을 만나게 된다. 에르메스는 이 우주인 룩에 신경을 쓰기로 했나 보다. 어떤 스카프와 가방이 우주복과 잘 어울릴지를 고민하는 모습이 보였기 때문이다. 이야말로 에르메스만의 위트이며 재치가 아닐까라는 생각으로 오래도록 그 공간을 되새기게 된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에르메스호는 다양한 공간으로 세분화된 선실을 마련해두었고, 각 선실에는 에르메스가 걸어온 역사적 행보와 그들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꿈을 다양한 전시와 즐길 거리로 체험하게 준비했다. 이는 주입식 교육이기보다는 자유롭게 떠돌며 흥미 있는 지점에서 걸음을 멈추게 만드는 매력적인 공간 배치였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대단한 미래적 발상이 아닐까?

이런 체험의 시간이 흐른 뒤, 에르메스 선내는 현재와 미래의 성공적 도킹을 축하하는 듯한 연회장으로 변신했다. 이곳저곳에는 구미를 당기는 산해진미가 가득했고, 그에 어울리는 다양한 종류의 음료들로 넘쳐났다. 마치 (에르메스의 동반자인) 페가수스의 날갯짓을 경축하는, 그래서 고대 그리스인의 축제에서 느낄 법한 시끌벅적하고 생동감 있는 파티로 이어졌다. 음식과 술이 있는 연회에서 음악이 빠져서는 안 되는 법. 에르메스는 영국 출신 밴드 ‘파크 호텔(Park Hotel)’을 무대 위로 올렸다. 우주에서 즐기는 로큰롤. 그렇게 우주에서 펼쳐진 에르메스의 밤은 끝없이 이어졌다. 그러나 에르메스가 준비한 우주에서의 하룻밤은 큐브릭이나 놀런이 상상한 것과 약간 차이는 있었다. 그들의 미래관이 우울의 서정이었던 반면, 베로니크 니샤니앙의 가치는 미래로 나아갈 ‘현재’를 더욱 음미하고 즐기자는 것이었으니 말이다. 그렇게 상하이의 하룻밤 꿈은 황홀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COOPERATION 에르메스 코리아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다 좋은 건 아냐
  • 2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3
    의외의 남영동
  • 4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5
    뿌리는 순간

RELATED STORIES

  • ARTICLE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ARTICL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ARTICLE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ARTICLE

    덩치 큰 새 차들

  • ARTICL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BIG SMILE

    안온한 마음과 함박웃음을 머금은 새해 첫 얼굴.

  • FASHION

    GLITTER & GOLD

    호화로운 주얼리들로 총총하게 채운 연말의 밤.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배우 이연희, 소속사 이적 후 새로운 다짐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