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빨간 맛

와인이야? 샴페인이야? 처음 본 사람들은 모두 묻는다. 이 검붉은 술의 이름은 듀체스 드 부르고뉴. 벨기에에서 온 맥주다.

UpdatedOn May 25,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98-306265-sample.jpg

 

 

듀체스 드 부르고뉴
산뜻한 산미, 입안을 압도하는 풍부한 체리 향을 지닌 플랑드르 레드 에일. 벨기에의 페어해게 브루어리에서 생산한다.

벨기에는 아마 전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양조해온 나라일 것이다. 독일에 인접해 독일의 맥주 기술을 습득한 상태에서, ‘맥주 순수령’과 같은 국가적 규제가 없었던 덕이다. 벨기에 맥주 업계는 다양한 실험을 통해 번창했다. 갖가지 발효 방식을 원하는 대로 사용했고, 오렌지 껍질을 첨가하는 등 흥미로운 양조법을 개발하기도 했다. 벨기에 내에서 생산하는 맥주는 무려 1천5백여 종. 이 중 대부분이 크래프트 혹은 특산 맥주다. 야생 효모로만 발효하는 자연 발효 맥주 ‘람빅’은 브뤼셀과 인근 지역에서 만들고, 서부의 플랑드르 지방 전역에서는 ‘올드 브라운’ 맥주를 빚는다. 수많은 맥주들이 개성적인 스타일로 특별한 인기를 누리며 소비되어온 것이다.

겉만 봐서는 샴페인인가, 와인인가 싶은 술. ‘듀체스 드 부르고뉴’는 앞서 언급한 플랑드르 지방, 웨스트 플랑드르의 비크터라는 동네에서 탄생했다. 네덜란드어를 구사하는 이 지역의 대표 맥주 스타일은 플랑드르 사워 에일. 야생 박테리아와 효모로 양조하는 자연 발효 맥주다. 듀체스 드 부르고뉴는 플랑드르 사워 에일이면서도 갈색과 붉은색이 절묘하게 섞인 색깔 탓에 플랑드르 레드 에일로 불린다. 이게 맥주라니. 처음 마실 땐 적잖이 놀랄 것이다. 보드라운 생크림을 한 스푼 얹은 케이크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한 모금 마셔보면 그 몽글거리는 모습과 달리 깜짝 놀랄 정도로 신맛이 입안으로 쏟아지니까. 새콤한 포도 껍질을 잘근잘근 씹을 때 느껴지는 진액의 맛처럼 톡 쏘면서도 슬쩍 떫은, 드라이한 산미다. 높은 산도가 혀의 곳곳을 자극하는 가운데, 오밀조밀한 탄산 입자가 입안 전체에 부드럽게 감긴다. 맥아의 풍미와 조화를 이루는 특별한 산미와 청량감은 품위가 대단하여 우미하게 느껴질 정도다.

듀체스 드 부르고뉴의 양조법은 실제로 와인의 그것과 비슷하다. 전통적인 양조법에 따라 1차 발효와 2차 발효를 마친 뒤, 오크 배럴에서 18개월간 장기 숙성을 거치는데 여기에 8개월 동안 숙성시킨 맥주를 섬세하게 블렌딩한다. 이 특별한 숙성 과정으로 듀체스 드 부르고뉴 특유의 신선하고도 높은 산미가 탄생하는 것이다. 시큼털털한 맥주라니, 아무에게나 추천할 수 없는 맛임에는 분명하지만 마니아들은 듀체스 드 부르고뉴의 우아한 신맛을 오래 숙성된 맥주 특유의 잘 빚어진 맛으로 즐긴다. 맥주 전문 사이트 레이트 비어에서는 97점, BA(Beer Advocate, 비어 애드버케이트)에서는 91점의 평점을 받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기성율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2
    청년 고경표
  • 3
    타이가 돌아왔다
  • 4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5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RELATED STORIES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MORE FROM ARENA

  • FASHION

    가을 스웨트 셔츠

    가을이 오길 손꼽아 기다린 스웨트 셔츠 9.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INTERVIEW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T1 테디, 칸나, 커즈의 첫 패션 화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