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Let's Go Outside!

Visible Eyes

내리쬐는 햇빛처럼 본격적으로 쏟아지는 선글라스 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네 가지 키워드와 여섯 개의 선글라스를 골랐다.

UpdatedOn May 17, 2018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434-sample.jpg

검은색으로 통일한 클래식 메탈 선글라스·물방울무늬 셔츠·블루종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Two Bridge

균형 잡힌 구조의 투 브리지 선글라스가 주는 진중하거나 복고적인 인상.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435-sample.jpg

 

1 날렵한 인상의 그러데이션 선글라스 50만원대 마츠다 by 나스월드 제품.
2 바다색 그러데이션 렌즈로 복고적인 분위기를 더한 골드 메탈 선글라스 가격미정 레이밴 by 룩소티카코리아 제품.
3 미간 부분에 완만한 경사를 준 투 브리지 선글라스 콩코드 65만원 알렘 by 씨샵 제품.
4 짙은 회색빛이 도는 미러 렌즈를 장착한 보잉 선글라스 54만원 톰 포드 by 브라이언앤데이비드 제품.
5 청량한 에메랄드색 틴트 렌즈와 얇고 견고한 메탈 프레임의 투 브리지 선글라스 74만원 커틀러앤그로스 by 홀릭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431-sample.jpg

알루미늄 프레임과 미러 렌즈가 오묘한 무지갯빛으로 빛나는 트로피컬 선글라스·집업 톱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Strange Eyes

실루엣과 세부에 왜곡과 과장을 디자인 요소로 응용한 기묘한 선글라스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776-sample.jpg

 

1 브리지를 생략하고 쭉 뻗은 직선으로 연결한 둥근 테 선글라스 59만원 요지 야마모토 by 씨샵 제품.
2 프레임이 양옆으로 처진 듯한 디자인의 메탈 선글라스 26만원 젠틀몬스터 제품.
3 극단적으로 가늘고 긴 형태를 띠는 올리브색 틴트 렌즈 선글라스 23만원 젠틀몬스터 제품.
4 위아래가 판판한 오버사이즈 고글 선글라스 47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 제품.
5 고글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세부를 더한 선글라스 56만5천원 가렛 라이트 by 한독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432-sample.jpg

바다색부터 옅은 핑크색으로 그러데이션된 렌즈가 돋보이는 선글라스 1백10만원 레트로스펙스 by 홀릭스, 만화 프린트 셔츠·줄무늬 점퍼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See-through

빛에 따라 다른 잔상을 남기는 투명하고 청량한 선글라스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780-sample.jpg

 

1 부드러운 색감의 투명한 아이브로로 차분한 인상을 주는 하금테 선글라스 60만원대 아이반7285 by 나스월드 제품.
2 투명한 프레임과 파란색 렌즈의 조합이 청량한 선글라스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3 투명한 프레임과 노란색 틴트 렌즈, 아세테이트 템플로 이루어진 선글라스 45만원 니시데 카즈오 제품.
4 프레임이 굵직하고 납작한 톤온톤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23만원 젠틀몬스터 제품.
5 옅은 청록색으로 렌즈와 프레임을 통일한 둥근 테 선글라스 가격미정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코리아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433-sample.jpg

레오퍼드 패턴 선글라스 45만원 니시데 카즈오, 티셔츠 가격미정 구찌, 목걸이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Green Lens

쨍쨍한 태양빛을 한결 덜어내는 고요한 녹색 렌즈 선글라스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67-304784-sample.jpg

 

1 평면 렌즈를 장착한 메탈 선글라스 55만원 8000아이웨어 by 홀릭스 제품.
2 템플에 가죽 디테일을 덧댄 평면 렌즈 선글라스 가격미정 토즈 제품.
3 코받침과 브리지 디자인이 대담한 메탈 선글라스 70만원대 마츠다 by 나스월드 제품.
4 검은색 프레임의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가격미정 뮤지크 제품.
5 올리브색 렌즈와 얇은 샴페인 골드 프레임이 유려한 분위기를 풍기는 선글라스 마들렌 65만원 알렘 by 씨샵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김선익(인물), 이수강(제품)
MODEL 현우석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민형식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2
    스무살의 NCT DREAM
  • 3
    에이전트 H의 향수
  • 4
    이대휘의 우주
  • 5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RELATED STORIES

  • ARTICLE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ARTICL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ARTICLE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ARTICL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ARTICLE

    중무장 아우터들: Fleece Jacke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MORE FROM ARENA

  • FEATURE

    국뽕클럽 K-WEBTOON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ASHION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