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Let's Go Outside!

날이 좋아서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옷가지와 간편한 소지품을 챙기고 호텔에서의 호사.

UpdatedOn May 08, 2018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414-302412-sample.jpg

1 라피아 소재 모자 32만원 카민스키 XY 제품.
2 가죽 벨트 8만4천원 에이징CCC 제품.
3 편지지와 편지 봉투가 담긴 파우치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제품.
4 여권 지갑 가격미정 모이나 제품.
5 트렁크 수영복 9만9천원 브룩스 브라더스 제품.
6 정향, 키토산을 함유한 치약. 치카 치약 75g 7천원 그라운드플랜 제품.
7 칫솔 4천원 그라운드플랜 제품.
8 샴푸, 컨디셔너, 보디 워시, 보디 로션으로 구성된 여행용 키트. 젯셋 키트 각 50mL 4개 세트 5만원 이솝 제품.
9 기내 반입이 가능한 사이즈의 캐리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10 금색 안경테 가격미정 뮤지크×나얼 제품.
11 토트백 가격미정 생 로랑 제품.
12 로퍼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13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용할 수 있는 고보습 비누. 사포네 벨루티나 150g 5만원대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품.
14 서핑 포인트를 상징하는 깃발 10만9천원 슬라이틀리 처피 by 서프코드 제품.
15 목걸이 19만원 노스웍스 by 아이엠샵 제품.
16 팔찌 13만9천원 더 슈페리어 레이버 by 서프코드 제품.
17 반지 8만5천원 유케텐 by 아이엠샵 제품.
18 종이비누 겸 퍼퓸드 페이퍼. 카미솝 40개입 3만5천원 불리 1803 제품.
19 명함 지갑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ASSISTANT 최종근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싱어게인 우승자 30호 '이승윤'의 향후 계획은?
  • 2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BOYS GO WEST' 화보 미리보기
  • 3
    디에잇의 B컷
  • 4
    여자친구 소원·엄지 'BLOSSOMED' 화보 미리보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ARTICLE

    론즈데일코리아 X 강철부대 UDT

  • ARTICLE

    UDT 포트레이트

    <강철부대>를 통해 한계를 뛰어넘는 정신력과 체력을 입증한 UDT 대원들의 강인한 포트레이트.

  • ARTICLE

    날 채워줘

    홈술 테이블을 수놓을 고운 잔.

  • ARTICLE

    싱어게인 우승자 30호 '이승윤'의 향후 계획은?

  • ARTICLE

    식물이 놓인 자리

    식물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식물 전문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공간과 식물의 조화에 대해 말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남자를 위한 뷰티 도구

    드러그스토어에서 찾은 남자를 위한 관리 도구.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기능성 러닝화 6종

    기능성으로 무장한 러닝화 6종을 신고 출발선에 섰다.

  • CAR

    벤틀리는 진화한다

    럭셔리 SUV의 원조 신형 벤테이가가 국내에 공개됐다. 무엇이 달라졌는지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총괄인 워렌 클락(Warren Clarke)에게 물었다.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여수의 일렁이는 바다를 품으며 자란 배우 염혜란은 서울에 와서 첫 무대에 섰을 때 가슴이 터질 듯했던 순간을 기억한다. 연기한 지 25년 차,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으로 승승장구하자마자 극장가에는 <빛과 철>을 비롯해 염혜란이 등장하는 영화 세 편이 동시에 걸렸다.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모른다”는 말을 품고, 작은 역할도 허투루 여기지 않으며 하루하루를 쌓아 이 자리에 우뚝 선 배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