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초유의 관심사

방탕한 형광 그래피티로 뒤덮인 스노보딩 산이 우뚝 솟아나, 발렌시아가 2018 F/W 시즌 첫 남녀 통합 쇼의 배경이 되었다. 그곳에서 아마도 올겨울을 장악하게 될 네 가지 ‘발렌시아가 스타일’을 포착했다.

UpdatedOn April 18,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150-290567-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150-290568-sample.jpg

 

1 레이어링의 극대화

설산을 배경으로 하기에 조금 쌀쌀해 보이는, 몸에 아주 얇게 밀착된 타이츠 같은 옷들로 시작된 쇼는 후반부로 갈수록 몸집이 불어났다. 아우터를 하나씩 덧입은 룩은 최대 9겹까지 레이어링을 반복해 산처럼 거대해졌다. 일자로 날렵하게 떨어지는 팬츠와는 대조적으로 아우터의 어깨 부분이 귀를 덮을 만큼 겹겹이 쌓였다. 이 과장된 스타일링은 극한의 날씨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렇게 발렌시아가의 첫 번째 스타일 가이드는 할 수 있는 만큼 무조건 껴입는 것.

2 바스크 재킷

발렌시아가의 헤리티지 중 하나인 조각적인 테일러링 재킷은 이번 시즌 우아한 곡선미를 강조해 현대적인 형태로 등장했다. 아니, 오히려 미래지향적이었다. 힙은 풍선처럼 부풀었고, 상대적으로 허리는 아주 잘록했다. 3-D 보디 스캐닝 및 디지털 피팅과 같은 신개념 몰딩법을 통해 입체적이고 정밀한 몰드 작업을 거쳐 완성한 얇고 가벼운 폼에 클래식 울, 트위드, 벨벳 소재를 접합하는 기술을 사용했다. SF 영화에서 본 입체적인 재킷이 대체로 이런 모습이었던 거 같다. 이 여성미 넘치는 풍만한 실루엣은 남성 룩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점잖고, 클래식한 느낌이 물씬 들면서도, 젊고 세련된 자태인 게 오히려 신기할 따름.

ⓒGETTYIMAGEKOREA

ⓒGETTYIMAGEKOREA

ⓒGETTYIMAGEKOREA

3 트랙 스니커즈

트리플 S와 닮은 넓적한 아웃솔을 기본 골조로, 메시 소재 어퍼가 가볍게 발을 감싸고, 옆 부분에 아치 형태의 지지대를 겹겹이 쌓아 올려 투박한 실루엣에 미로처럼 복잡한 모양새를 갖췄다. 아무래도 이 낯선 스니커즈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지난 두 시즌 줄곧 등장했던 트리플 S의 위력은 실로 어마어마했으니까. 새 스니커즈의 이름은 트랙 스니커즈. 아마도, 또 하나의 돌풍이 되지 않을까.

4 ‘WFP’ 로고

배경이 되는 스노보딩 산의 그래피티, 런웨이에 등장한 티셔츠 등 곳곳에 WFP 로고를 새겼다. WFP는 유엔세계식량계획 기구로 세계 식량 안보와 극빈국의 농업 개발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운영된다. 발렌시아가는 WFP 로고를 컬렉션에 사용함으로써 빈곤을 위해 싸우는 세계에서 가장 큰 인도주의 단체를 적극 후원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18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청량미 터지는 컬러 다이얼 시계 4
  • 3
    새로운 게 좋아
  • 4
    READY PLAYER ONE
  • 5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하이브리드, 어디까지 가봤어?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태백에 갔다.

  • CAR

    시승논객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대한 두 전문가의 상반된 의견.

  • CAR

    INTO AUTUMN

    선선한 공기와 높은 하늘. 가을을 맞이하러 가는 길.

  • CAR

    이란성 쌍둥이

    기아 EV6는 아이오닉5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성격은 다르다. 더 날카롭다.

  • CAR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MORE FROM ARENA

  • LIFE

    폴리티카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FASHION

    취향 저격

    가을을 맞아 감 좋은 남자들을 만났다.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 SPACE

    호텔이 된 유물

    시간이 연금술을 부려 호텔을 탄생시켰다. 그리고 이 호텔들은 전혀 다른 시간을 선사한다.

  • LIFE

    음악이 도는 공간

    요즘 다시 뜨겁게 돌기 시작한 LP를 제대로 만날 수 있는 4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