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기운찬 운동화

운동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차별화된 기능의 운동화 8선.

UpdatedOn April 11, 2018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8121-290220-sample.jpg

1 일반 고무보다 내마모성이 약 3배 이상 높은 아하플러스 소재 아웃솔은 움직임에 따라 자연스럽게 체중이 이동할 수 있도록 곡선 구조로 설계되었다. 뒤축엔 실리콘 젤 쿠션을 장착해 충격 흡수가 탁월하다. 젤 케눈 라이트 8만9천원 아식스 제품.

2 초경량 쿠션인 플로트라이드 폼은 크기와 간격이 균일한 셀 구조로 되어 있어 바닥의 압력을 분산시키고 발의 피로감을 줄여준다. 넓어진 중창 폭이 반응 속도와 안정성을 향상시켜 특히 중장거리 러닝에 제격이다. 날렵한 외관에 심리스 니트 갑피를 더해 가볍고 활동적인 러닝화. 플로트라이드 6000 15만9천원 리복 제품.

3 운동화를 신으면 뒤꿈치의 센서가 무게를 감지해 자동으로 신발끈을 조인다. 아웃솔 중간에 내장된 배터리를 충전하며 빛으로 에너지 잔량도 확인 가능하다. 하이퍼 어댑트 1.0 79만원대 나이키 제품.

4 뒤꿈치 부분이 과장된 모양으로 돌출된 중창과 발포 고무 밑창 덕분에 탄성과 반응성이 확실하다. 리액트 폼 소재의 단일 조각으로 설계된 중창은 달릴 때 지지력을 적재적소에 분배해 충격을 줄여줘 끝까지 지치지 않고 균형 잡힌 러닝을 보장한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 16만9천원 나이키 제품.

5 ‘UA 레코드 센서’를 장착해 신발을 착용하면 별도의 디바이스 없이 러닝 애플리케이션 맵 마이 런과 연동된다. 맵 마이 런은 러닝 거리부터 속력, 지속 시간, 운동화 수명까지 체크한다. 호버 팬텀 17만9천원 언더아머 제품.

6 니트 갑피가 유연한 신축성과 단단한 지지력을 제공하고, 반발력 좋은 부스트 쿠셔닝으로 일상생활부터 러닝까지 여러 상황에 적절한 움직임을 구현한다. NMD 러너원 스틸스 PK 21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7 기존 펌프 디자인과 다르게 발 전체를 지그재그 형태로 감싸 개개인의 발 형태에 맞는 착화감을 제공하며 아웃솔 전면에 있는 카본 플레이트가 안정성을 보장한다. 펌프 슈프림 울트라 니트 19만9천원 리복 제품.

8 사방향 쿠셔닝을 갖춘 A1 폼이 급격한 마찰이나 무게에도 자유로운 움직임을 제공한다. 또한 신발끈과 연결된 옆면의 와이어가 강도 높은 운동 시 신발 내부에서 발의 움직임을 잡아줘 부상을 방지한다. A1 서라운드 14만9천원 데상트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최종근

2018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제네시스 X 육준서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ARTICLE

    수트 차려입는 방법

    수트를 끝내주게 차려입는 네 가지 방법.

  • ARTICLE

    BEST DRIVER

    떠나기 좋은 날, 운전하고 싶어지는 영화들. 그 속의 운전 좀 한다는 드라이버들의 패션 스타일.

  • ARTICLE

    피부 트러블 위에

    언제 어느 때나 반갑지 않은 빨갛게 올라온 트러블 위에.

  • ARTICL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ARTICL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MORE FROM ARENA

  • WATCH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바야흐로 배우 염혜란의 시대, 강렬한 느와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몰라요. 그러니 하루하루 모든 일에 충실해야 하죠.”

  • VIDEO

    배우 황인엽이 '여신강림' 한서준에게 남긴 한 마디는?!

  • INTERVIEW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강철부대> 육준서 “새로운 도전은 언제나 의미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