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Car's Best Friend

반려견과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한 다섯 대의 자동차.

UpdatedOn March 1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7868-286352-sample.jpg

 

BMW New X3 xDrive30d xLine

생활과 생존 사이에는 틈이 있다. 예를 들면 집과 회사 혹은 여행과 일상의 간극이다. 우리는 이 틈의 존재를 알지만 무시하며 뛰어넘는다. 어느 순간 발이 빠지고, 신발이 벗겨질 정도로 버둥거리고 나서야 삶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틈새 깊은 곳에서는 누군가가 주인의 신발을 잡아당긴다. 조금 더 삶을 즐기라고 종용하는 그들. 반려견이다. 반려견은 삶을 돌아보게 해준다. 위로의 천사는 서점의 자기계발서 코너가 아니라 아파트 골목 그리고 집 앞 현관에서 우리를 기다린다.

BMW의 새로운 X3는 반려견과 함께 삶을 즐기기에 제격인 차다. 완성도 높은 스포티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5cm 길어진 휠베이스와 넉넉한 실내를 갖췄다. 대형견이 돌아다녀도 좁지 않다. 엔진에 최적화된 스텝트로닉 8단 자동변속기와 BMW xDrive 인텔리전트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기본 장착했다. 온로드와 오프로드 그 어디서나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실내는 우아하다. 고품질 자재로 마감해 고급스럽고, 음성 인식이나 제스처 센서 등의 최첨단 기능을 탑재했다. 중독성 강할 정도로 편리한 기능들이다. X3 최초로 3존 전자동 공조 장치도 적용했다. 운전석, 조수석, 뒷좌석의 온도를 개별 조절할 수 있고, 통풍 시트도 드디어 적용됐다. 뒷좌석에는 롤러 선블라이드를 장착해 햇빛도 차단한다. 열 배출이 어려운 반려견에게는 유용할 것이다. 뒷좌석을 접으면 550리터의 적재 공간이 최대 1,600리터까지 확장된다. 케이지와 캠핑 용품을 함께 실어도 충분하다. 일과 삶의 양립을 위한 교각 같은 차다. 가격 8천60만원.



LEXUS New NX300h

렉서스의 정신은 올곧다.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자동차를 만든다. NX300h는 가솔린 하이브리드 SUV다.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했다. 평소에는 하이브리드를 사용해 무소음 무진동 주행을 시도한다. 조수석에 탄 반려견이 일어날 생각을 안 할 정도로 얌전하다. 기어박스의 주행 모드 다이얼을 오른쪽으로 돌리면 역동적인 드라이브가 가능하다. 238마력의 강력한 퍼포먼스는 3.0리터급 엔진과 같은 성능을 발휘한다.

또 다른 즐길 거리는 편의 사항이다. 10.3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다량의 정보를 동시에 보여주고, 프레임 없는 리모트 터치패드는 수월한 디스플레이 조작을 돕는다. 양손에 짐을 든 상태에서 트렁크 개폐가 가능하고, 스마트 무선 충전 패드도 장착했다. 트렁크에 반려견 케이지를 넣을 때 유용하다.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 후측방 경고 시스템, 와이드 백 뷰 후방 카메라는 기본이다. 가격 5천7백20만원.



HONDA All New Odyssey Touring

5세대 올 뉴 오딧세이는 단순히 많이 타는 데 초점을 맞춘 패밀리카는 아니다. 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해 운전석이 마치 마징가 Z의 조종석을 방불케 한다. 우선 세계 최초로 탑재된 기능부터 살펴보자. 캐빈토크는 1열 승객의 목소리를 스피커와 헤드폰을 통해 2, 3열 승객에게 전하는 기능이다. 2, 3열 영상을 실시간으로 디스플레이로 보여주는 캐빈워치도 최초다. 2열은 전후뿐만 아니라 좌우 이동도 가능한 매직 슬라이드 시트다. 실내 공간을 혁신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트렁크에는 진공청소기가 있다. 반려견의 발에 묻은 흙먼지를 효과적으로 청소한다.

디지털 계기반과 8인치 안드로이드 디스플레이 오디오, 높이 조절과 핸즈프리 개폐 기능이 포함된 파워 테일게이트 등은 기본이다. 장거리 주행을 위해 차간 거리 유지, 차선 유지, 사고 방지, 충격 완화 등을 위한 기능도 탑재했다. 전자식 10단 자동변속기와 3.5리터 직분사 VCM 엔진의 조합으로 284마력과 최대토크 36.2kg·m를 발휘한다. 슈퍼 패밀리카다. 가격 5천7백90만원.



MERCEDES-BENZ The New E400 4Matic Coupe

도베르만과 E400 쿠페의 공통점은 우아함과 강인함이다. E400 쿠페는 전형적인 쿠페 비율을 긴 차체 안에 감각적으로 빚어 넣었다. 여기에 메르세데스-AMG 디자인 요소들을 추가해 안과 밖이 모두 고급스럽다. 엔진은 생김새만큼 강력하다. 2,996cc V형 6기통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333마력, 최대토크 48.9kg·m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5.3초 만에 도달하는 성능을 지녔다.

속도에만 치우친 차는 아니다. 일상에서 편안히 주행하고, 속도를 즐기고 싶을 때는 망설이지 않게 에코부터 스포츠 플러스까지 5가지 주행 모드의 다이내믹 셀렉트를 제공한다. 부드러운 승차감의 비결은 에어 서스펜션 방식의 에어 보디 컨트롤이다. 주행 상황에 따라 즉흥적으로 서스펜션의 답력을 조절할 수 있어 고급 세단의 안락함부터 스포츠카의 단단함까지 모두 누릴 수 있다. 84개의 LED로 구성된 전자제어 헤드램프, 전진과 후진 주차 모두 가능한 파킹 파일럿도 지원한다. 우아함 속에 기교가 있다. 가격 9천4백10만원.



VOLVO Cross Country D5 AWD

대형견 많이 키우는 나라에서는 왜건을 쉽게 볼 수 있다. 왜건의 긴 트렁크는 대형견 케이지를 싣기 용이하며 아예 대형견을 위한 공간으로 개조하기도 한다. 볼보 크로스 컨트리는 낮고 긴 왜건이다. 4,940×1,880×1,545mm의 전장×전폭×전고를 갖췄고, 휠베이스는 2,941mm에 달한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560리터, 2열을 접으면 1,526리터로 확장된다. 트렁크 아래 발을 갖다 대면 문이 열리는 핸즈프리 테일게이트도 지원한다.

공간은 넉넉하고, 실내는 따뜻하다. 북유럽의 군더더기 없는 자연 친화적인 인테리어를 적용했다. 시트는 최고급 나파 가죽, 태블릿 PC를 닮은 세로형 9인치 센터콘솔 디스플레이, 크롬 다이얼노브 등 스칸디나비아 감성이다. 크로스 컨트리는 SUV와 세단의 장점을 지녔다. 1,969㏄ 직렬 4기통 트윈 터보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고속 주행 시 높은 안정감을 발휘하고, 회전 구간 통과 시에도 SUV에 비해 안정적이다. 요철을 넘을 때는 부드럽다. 승차감은 세단에 가깝다. 반려견도 환호할 법하다. 가격 6천9백90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2018년 03월호

MOST POPULAR

  • 1
    HAIRY
  • 2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3
    A NEW LIFE
  • 4
    THE SHOPPER
  • 5
    올 가을엔 골프 칠 거야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 INTERVIEW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폴리스티렌 굴 속에 산업 재료를 부어 넣자, 과열되고 뒤섞인 재료들은 작가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꿈틀꿈틀 생동하며 첨탑을 만들어낸다.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젊은 작가, 현남이 그려내는 형형색색 도시 정경.

  • INTERVIEW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이자 신예 배우 박세완, 신현승, 한현민을 만나 이 시트콤이 뭐가 그렇게 재밌는지 꼬치꼬치 캐물었다. 이들은 모두 입을 모아 이 작품은 제목과 별개로 삶은 다분히 살 만하다고, 내일은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이야기라 했다.

MORE FROM ARENA

  • DESIGN

    Office Romance

    오늘도 야근이다. 이러다 정말 사무실과 연애할 노릇이다.

  • LIFE

    영화로운 도시 서울

    영화는 서울을 담았고, 서울은 영화를 닮아간다. 여섯 필자가 영화에서 포착한 서울의 민낯.

  • FEATURE

    샬럿&제임스 매독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HOME FESTIVAL

    조용한 여름이 싫어 찾아본 음악 다큐멘터리 넷.

  • REPORTS

    FOOD - 다종다양

    서울은 ‘빠르게 하기로’ 마음먹은 도시다. 식민지 시대와 전쟁을 거치며 일본처럼 1백 년 이상 지켜낼 물리적 가치를 대부분 잃어버렸기 때문에 아예 작정하고 뭐든지 실험해보기로 한 듯하다. 술과 음식은 지난 10년간 가장 빠르게 바뀐 문화다. 와인을 마시던 사람들이 막걸리로 돌아섰고, 다시 수제 맥주를 갈구하더니 요즘은 싱글 몰트위스키를 마신다. 수줍고 낯을 가리던 셰프들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져서 요즘은 연예인을 호령할 정도다. 반면 여전히 주방을 지키며 12시간 넘게 일하는 오너 셰프도 있다. 어쨌든 단편적이었던 요리사의 삶은 입체적으로 변했다. 뭐든 빨리 변하니 덜컹거리는 소리가 나고, 누군가의 욕망은 찌그러져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담금질을 통해 우리 술과 음식은 좀 더 맛있어질 채비를 끝냈다. 다음 10년 동안 먹고 마실 일이 기대될 정도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