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생일 초

<아레나>의 열두 번째 생일을 맞아 초에 불을 붙였다. 기왕이면 온기를 더하는 향기로운 캔들로. 자축의 의미로 소소한 선물도 준비했다. <아레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익숙한 향초가 눈에 띈다면 곧장 클릭해보시길.

UpdatedOn March 12, 2018

1 산뜻하면서 온화한 석류 향취의 캔들.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대표적인 향수 아쿠아 디 콜로니아 멜로그라노 향수를 연상시키지만 보다 이국적이고 그윽하다. 칸델라 퍼퓨메이트 멜로그라노 440g 9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품.
2 톡 쏘는 느낌의 카다멈과 이국적인 샌들우드를 조합해 우아한 향을 담았다. 불을 피우면 향은 물론, 금장으로 장식한 짙은 파란색 글라스가 빛을 발한다. 타딘 270g 15만원 씨흐 트루동 제품.
3 일본 건축가 다카시 고바야시의 나무집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탄생한 캔들. 마른 건초와 대나무, 샌들우드와 시더우드 본연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향이 공간을 채운다. 트리 하우스 240g 9만6천원 바이레도 제품.
4 금색 페인트로 장식한 하늘색 캔들. 칸델라 퍼퓨메이트 시타 디 교토 300g 6만3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품.
5 반듯하게 다듬은 큐브 모양처럼 묵직하고 단단한 정향나무 향의 캔들. 클로브 큐브 캔들 1000g 12만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6 62가지 재료로 만들어 첫 향은 복잡 미묘한 느낌. 곧 짙은 계피 향부터 느껴지는, 늦가을부터 겨울의 끝자락까지 어울리는 캔들. 195g 로리에 62 8만5천원대 르 라보 제품.
7 베티베르와 파촐리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향조에서 통카빈과 록 로즈 향이 드러나 독특한 분위기를 내는 캔들. 앰버 300g 13만원 딥티크 제품.
8 미묘한 스파이시 향조는 불쾌한 냄새를 지우는 데 효과적이고 은은하게 여운을 남긴다. 스파이시 큐브 캔들 1000g 12만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9 무성한 숲에서 느껴지는 상쾌한 우디 향조의 미니 캔들 세트 65g×3개 10만3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10 가죽과 흙, 나무껍질 등의 향이 한적한 이탈리아 시골 마을을 떠오르게 하는 캔들. 유리 덮개와 대리석 용기로 구성된 케이스에선 연소하지 않아도 온화한 향이 스며 나온다. 이탈리 캄파뉴 300g 21만5천원 불리1803 제품.
11 앰버와 머스크, 스웨이드의 묵직한 머스크 향조에 장미, 사프란, 타임 향을 조합해 중성적인 분위기의 캔들. 화이트 스웨이드 180g 23만원대 톰 포드 제품.
12 달콤한 장미 부케와 블랙 커런트의 향조를 농도 짙게 표현해 낭만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베이 느와 300g 13만원 딥티크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윤희, 최종근

2018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2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 3
    우리 만남은
  • 4
    WITH MY SUNGLASSESE
  • 5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RELATED STORIES

  • LIF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CAR

    벤틀리는 진화한다

    럭셔리 SUV의 원조 신형 벤테이가가 국내에 공개됐다. 무엇이 달라졌는지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총괄인 워렌 클락(Warren Clarke)에게 물었다.

  • INTERVIEW

    '이승윤 이라는 이름' 이승윤 화보 미리보기

    이승윤, 자유분방한 무드의 구찌 화보와 인터뷰 공개. “이제는 커버곡이 아닌 제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