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18 Spring Comes

Scene & Scent

지금의 봄을 대표하는 아우터와 어울리는 향.

UpdatedOn March 08, 2018


 SCENE 1 

모처럼 떠난 여행, 무심하고 투박한 사파리 재킷을 걸쳤다.
(왼쪽부터) 선명한 색과 라인 장식을 더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낸 사파리 재킷 가격미정 발렌티노, 에스닉한 프린트와 비즈 장식을 새긴 사파리 재킷 2백95만원 에트로 제품.

 SCENT

남성적이고 쌉싸래한 타바코 계열.
1 워터 베이스를 사용해 톱, 미들, 베이스가 분리되지 않고 일정한 향을 유지한다. 샌들우드, 제라늄 등 오리엔탈 무드가 느껴지는 불리 1803 오 트리쁠 향수 75mL 20만5천원 불리 1803 제품.
2 (왼쪽부터) 토스카나 시가에서 영감받았다. 쌉싸래한 타바코 플라워 향에 부드러운 바닐라와 화이트 머스크 향을 더했다. 아쿠아 디 콜로니아 - 타바코 토스카노 100mL 17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베티베르, 페퍼, 가이악 우드 등을 원료로 사용했다. 코끝을 찌르는 알싸한 향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다. 베티버 46 100mL 가격미정 르 라보 제품.



 SCENE 2 

가볍고 보들보들한 코트가 포근한 봄바람에 살며시 감긴다.
(왼쪽부터) 스웨이드와 폴리에스테르를 조합한 아우터 가격미정 펜디, 찰랑이는 소재의 트렌치코트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SCENT 2 

상쾌함과 따스함이 공존하는 우디, 그린 계열.
1 (왼쪽부터) 모스 노트를 담아 진한 흙 내음이 난다. 향을 맡으면 오래된 고목나무 숲이 떠오른다. 휠 오 드 퍼퓸 50mL 14만원 이솝, 소나무과인 구주소나무 잎 오일을 함유해 상쾌한 숲속 향이 느껴진다. 프린세스 코튼그래스 30mL 7만원 러쉬 제품.
2 앰버, 바닐라 등 달콤한 향으로 시작해 벤조인, 샌들우드 등 무직한 향으로 마무리된다. 동양과 유럽에서 찾은 최고급 천연 원료를 담은 화이트 엠버 75mL 66만7천원 크리드 제품.



 SCENE 3 

미세 먼지 없는 쾌청한 하늘과 다채로운 스카잔의 청량한 맛.
(위부터 시계 방향) 은은한 빛이 감도는 보머 재킷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밴딩 부분에 자수를 새긴 보머 재킷 2백91만원대 생 로랑, 휴가를 떠나고 싶게 만드는 보머 재킷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SCENT 3 

상큼하고 시원한 시트러스 계열.
1 라임 향과 톡 쏘는 바질 향이 조화를 이룬다. 라임 바질 앤 만다린 100mL
18만원 조 말론 런던 제품.
2 플로리다 포멜로, 불가리안 로즈, 아이티 베티베르 향이 순서대로 코끝에 닿는다. 싱그러운 자몽 향이 연상되는 포멜로 파라디 100mL 15만9천원대 아뜰리에 코롱 제품.
3 비터 오렌지, 코모로산 일랑일랑 오일이 주원료다. 태양빛과 반짝이는 물결, 새파란 하늘이 연상되는 시원하고 상쾌한 향이다. 오 드 쏠레이 블랑 50mL 16만6천원 톰 포드 제품.



 SCENE

갑작스러운 꽃샘추위엔 우아하고 듬직한 카 코트가 위로가 된다.
(왼쪽부터) 칼라에 브랜드 로고를 새긴 카 코트 가격미정 펜디, 개성 넘치는 일러스트가 특징인 집업 카 코트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SCENT 4 

포근하고 부드러운 머스크 계열.
1 (왼쪽부터) 블루 시더, 블랙 에보니 등 우디 노트와 너트메그, 카다멈 등 스파이스 향취가 조화를 이룬다. 포 힘 블루 느와르 오드트왈렛 100mL 11만원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가죽 향과 과일 향 그리고 파우더 향이 교대로 퍼진다. 기품 있는 아이리스 향이 주원료인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 75mL 19만8천원 딥티크 제품.
2 처음에는 코코넛 워터의 달콤하고 따뜻한 향이, 다음에는 파촐리 잎사귀의 강렬한 향이 느껴진다. 이후 부드러운 야생 머스크 향이 마지막을 장식한다. 벨벳 헤이즈 100mL 29만원 바이레도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2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3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4
    10월의 테크 신제품
  • 5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RELATED STORIES

  • ARTICLE

    배우 또는 가수, 정진운

    세상을 뒤흔드는 건 반항아라고 했던가? 정진운은 멋대로 나아간다. 끝장을 볼 때까지.

  • ARTICLE

    EDITOR'S PICK #1 티파니 락 컬렉션

    포용과 공존을 추구하는 티파니 락(Lock) 컬렉션.

  • ARTICLE

    9년 만의 귀환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5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는 모던 럭셔리의 진수다.

  • ARTICLE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ARTICLE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예상 밖의 캐릭터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연기 범위를 확장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 스스로에게 내린 과제를 성실히 수행한다.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마음으로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몰랐던 도시들

    로컬 사진가들이 포착한, 우리가 알던 모습과는 다른, 전혀 새로운 도시의 단상.

  • CAR

    3대의 슈퍼카

    전설의 12기통 엔진, 장인의 기술이 녹아든 수공예 차량, 후륜구동의 짜릿함까지. 베일을 벗은 슈퍼카 셋.

  • REPORTS

    WHO IS NOW?

    우리가 논하고자 하는 밀레니얼 제너레이션을 고작 몇몇 단어로 정의한다는 게 의미가 있을까? 그래서 이렇게 그들의 포트레이트와 생각을 통해 보여주려 한다. 지극히 <아레나>다운 기준으로 탐색했다. 현시대가 가장 집중하는 소셜 활동에 최적화되어 있고 주체적인 존재들, 패션계뿐 아니라 사회 전반적인 영역에서 가장 중요한 타깃으로 삼고 있는 밀레니얼 제너레이션이란 아마도 이런 인물들.

  • INTERVIEW

    걷고 싶은 도시 서울

    길은 신기하다. 걸을수록 늘어난다. 볼 것, 먹을 것, 할 것도 생겨난다. 그렇게 누구나 자신만의 길을 갖고 살아간다. 서울을 사는 사람들의 길은 어떤 형태일까? 서울시 홍보대사 8명에게 물었다. 서울에서 어디를 누구와 걸으며 무엇을 하냐고.

  • INTERVIEW

    구기 가이즈 #농구

    마스크를 벗고 다시 뛰고 부딪치고 땀 흘리는 계절이 돌아왔다. 공을 쫓는 사람들을 만나 운동의 열기를 옮긴다. 선수들은 아니다. 본업은 따로 있고, 시간을 내어 운동하는 생활 스포츠인들이다 . 엔터테인먼트 종사자들과 국가대표로 구성된 배드민턴팀 ‘플라이하이’, 농구 좀 한다는 연예계 사람들이 모인 농구팀 ‘아띠’, 패션계 트렌드 리더들이 합심한 풋살팀 ‘팀 퍼스트 우먼즈’, 옷 문화와 패션 좀 아는 사람들의 ‘ACTG 테니스 클럽’까지. 이들의 열정만큼은 프로 못지않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