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A-tv] LAB Series x Actor Jisoo

UpdatedOn March 02, 2018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8년 03월호

MOST POPULAR

  • 1
    GENTLEMANS COAT
  • 2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 3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 4
    따뜻한 향기들
  • 5
    국뽕클럽 K-MOVIE

RELATED STORIES

  • FEATURE

    HELLO TIKTOK

    틱톡,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다.

  • FEATURE

    애플 아케이드가 빠진 함정 셋

    작년 이맘때쯤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타노스급의 거대한 등장이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잊힌 추억처럼 초라하게 남았다. 죽어가는 게임 OTT 시장을 심폐 소생하기 위해 SKT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허물어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을까?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분석하고 허점을 짚어본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국뽕클럽 K-DRAMA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CAR

    저 바다를 향해

    마세라티는 시대를 따른다. 2020년식 콰트로포르테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시대에 맞춰 변화를 시도했다.

  • FASHION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

    2020 F/W 컬렉션에서 찾아낸, 조금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방법.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