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toryboard Artist 차주한

조폭 영화에나 나올 법한 외모의 소유자 차주한. 그는 콘티를 전문으로 그리는 스토리보드 아티스트다.언제나 이야기 구성을 먼저 생각한다는 이 남자의 처음, 그리고 마지막.<br><br>[2007년 4월호]

UpdatedOn March 20, 2007

PHOTOGRAPHY 김지태 EDITOR 이지영

First 처음 그린 그림
서너 살 때부터 어머니가 그림을 가르쳐주셨다. 중학교 때까지 그림을 그렸는데, 그 후에는 영화감독 하겠다고 마음먹으면서 비뚤어졌다.(웃음)

First 첫 콘티
대학 때 광고를 전공했는데, 콘티 잘 그리면 광고감독 되는 데 득이 된다고 하더라. 그때부터 친구들 과제나 선배들 졸업 작품을 도와주곤 했다. 주변에서 ‘콘티 좀 그린다’는 얘기를 듣게 된 것도 그즈음이었던 것 같다.

First 광고 콘티로서 첫 작품
학교를 졸업하고 광고 대행사에 들어갔다. 첫 콘티는 모 건설회사 광고였으나 자세히 기억나진 않는다. 다만 당시 가장 큰 클라이언트가 제약회사였기에 약 광고를 엄청 그린 기억만은 선명하다. 박경림 씨가 천사 날개 달고 나오는 변비 약 ‘콜그린’이나 ‘이가탄’ 같은 약 광고 말이다.

First 가장 많이 그린 콘티
역시 모 제약회사 광고였는데 마지막에 사회자가 나와서 “이젠 걱정 없이 사십시오!”라고 말하는 장면을 5백 컷 그린 적이 있다. 손 동작에 따라 사이즈를 바꿔가며 말이다.

First 가장 고생스러웠던 콘티
보통 광고주 PT 때 보여주기 위한 5~6개의 시안을 위해 40~50개의 아이디어를 낸다. 각각의 콘티를 그리다 보면, 이게 중노동이다 싶다. 요즘이야 공들여 그릴 때는 하루 한 컷 그릴 때도 있지만, 당시에는 하루에 2백~3백 컷씩 그릴 때도 있었다.

First 영화 콘티로서 첫 작품
첫 작품이 될 뻔했던 게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였는데, 과 선배의 일을 도와주다 면접에 한 시간가량 늦었다. 그랬더니 명필름에서 약속 시간도 못 지키는 사람은 필요 없다며 오지 말라고 하더라. 나중에 다른 선배가 <번지점프를 하다>라는 작품을 소개해줘서 영화 콘티 작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First 가장 최근 작업한 영화
엊그저께 임필성 감독의 <헨델과 그레텔>을 끝냈다. 지금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는 작품은 김지운 감독의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다.

Last 가장 마지막으로 영감을 받은 무엇
사람에게 배우고 자극받는 게 크다. 박찬욱 감독과 작업할 때는 시야가 넓어졌다는 것을 느꼈고, 최근 김지운 감독과 작업하면서는 넓어진 시야에 의미를 두는 방법을 배웠다. 영화로는 <킹콩>을 보고 블록버스터는 저렇게 만들어야 하는구나 싶었다. 평소에는 주성치 영화가 나올 때마다 항상 기대하는 편이다. 저런 이야기가 재미있는 영화구나 하는 걸 그의 영화를 보면서 느낀다.

Last 최근 받은 스트레스
혼자 하는 일이 아닌지라 팀 구성원을 뽑을 때가 있는데 요즘 친구들이 참 문제가 많다는 걸 느꼈다. 막상 하겠다고 와서는 “언제부터 출근하세요” 하고 말하면 전날 꼭 전화가 온다. 아파서 병원에 입원했다는. 우리 세대는 저러지 않았는데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Last 가장 마지막으로 자극받은 콘티
<아멜리에> 콘티. 콘티만 봐도 영화가 어떤 분위기일 거라는 게 대충 예상이 되더라.

Last 어젯밤 잠든 시간
보통 아침 7시에 잔다. 미팅이 있는 날은 12시에 일어나고, 없는 날은 1, 2시에 일어나는 편이다. 아무래도 밤에 집중력이 발휘되기 때문에 밤낮을 바꿔 사는 편이다.

Last 가장 성취감을 느낀 작품
<친절한 금자씨>다. <올드보이> 이후 기대치가 높았던 작품이었는데, 다행히 인정을 많이 받았다. 스태프 시사회 때 내가 봐도 재미있는 영화면 정말 기분이 좋다.

Last 가장 힘들었던 작품
<뚝방전설>. 무려 10월부터 3월까지 질질 끌려가며 작업했다. 어떤 신은 10가지 버전이나 나와 있어서 파일 정리하는 데만 며칠이 걸릴 정도였다. 감독은 쉽게 결정을 안 내려주고, 제작팀은 반대로 우리에게 여태 아직도 안 나왔느냐고 물을 때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다.

Last 마지막으로 잃어버린 물건
샤프. 수작업으로 그리다 보니 샤프를 많이 쓰는데, 늘 잃어버리곤 한다. 함께 일하는 후배들이 챙겨주지만 꼭 찾으려면 없다.(웃음)

Last 최근 세운 나의 목표
영화감독. 아직까지는 부족한 게 많지만 조금씩 준비하고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지태
EDITOR 이지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2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 3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4
    경주에서의 하루
  • 5
    김영대는 깊고

RELATED STORIES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BEAUTY

    ESSENTIAL BLUE

    여름 한복판에서 만난 배우 김성규와 이 여름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포슐라 옴므의 스킨케어 라인.

  • BEAUTY

    여름 그루밍 아이템

    여름을 뜨겁게 만들고, 또 차갑게 식혀줄 그루밍 아이템.

  • BEAUTY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BEAUTY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MORE FROM ARENA

  • FEATURE

    불청객 나홍진이 믿는 공포의 경이로움

    <곡성>에서 공포의 심연에 심취했던 나홍진 감독이 태국 호러 영화 <랑종>으로 돌아온다. 영혼이 깃든 태국의 자연은 그에게 매혹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나홍진이 믿는 공포를 헤집어 봤다.

  • FASHION

    아쿠아 디 파르마의 새 향수

    한여름 밤의 꿈보다 아름다운 한낮의 향수.

  • FEATURE

    맨해튼에 들어선 거대한 인공섬

    토마스 헤드윅이 설계한 맨해튼의 새로운 명물. 리틀 아일랜드 파크.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