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퇴사를 읽다

자기계발서는 시대를 반영한다. ‘미쳐라’의 시대가 있었고, ‘괜찮아’의 시대를 지나 지금은 ‘관둬라’의 시대다. 회사원에게 퇴사를 권하는 책 여섯 권을 읽었다.

UpdatedOn January 31, 2018

 

 1  〈퇴사준비생의 도쿄〉 더퀘스트
도쿄 또한 회사를 나와 창업을 시도하는 사람들로 붐비는 도시다. 하지만 그들이 퇴사를 준비하고 사업을 시작하는 경향은 서울과 조금 다르다. 그들은 창업에 앞서 트렌드 분석보다 업의 본질을 고민한다. 본질을 정하고 나면 기존 비즈니스를 재해석하고, 깊이를 만드는 장인 정신을 더한다. 지금 도쿄는 차별적인 콘셉트의 비즈니스, 틀을 깨는 사업 모델, 기발한 운영 방식의 사업들이 각광받고 있다. 퇴사 준비생에게 도쿄는 그리고 이 책은 창업에 대한 통찰력과 사업을 펼치는 데 필요한 과정을 정리한 교과서다. 이 책에서 밑줄 칠 부분은 여기다. ‘퇴사준비생에게 필요한 것은 담력이 아니라 실력이다.’

 2  〈사표의 이유〉 서해문집
당신만 직장 생활의 희생양이 아니다. 직장인 모두가 자기 착취에 경도됐다. 회사는 말한다. 여긴 전쟁터지만 밖은 지옥이라고. 사표 내면 정말 지옥으로 떨어질까? <사표의 이유>는 안정된 직장을 자발적으로 빠져나온 노동자들의 탈출기다. 10년 안팍의 직장 생활을 한 11명의 인터뷰를 세 챕터로 구성했다. 첫 번째 챕터는 원하는 회사에 취업한 직장인들이 현실을 부딪치며 깨달은 이야기다. 인터뷰이들은 완벽한 회사는 없다고 입을 모은다. 다음 챕터에서는 퇴사 직전의 직장에서 겪는 생활을, 마지막 장에서는 퇴사 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답을 제시하는 책이 아니다. 앞서간 사람들을 추적한 보고서다. 판단은 우리 몫이다.

 3  〈퇴사의 추억〉 렛츠북
고등학생 때부터 치열했다. 대기업에 취직하기 위해 좋은 대학에 입학해야 했고, 대학에서는 취업을 위해 1학년부터 스펙을 쌓아야 했다. 이 잔혹한 과정은 굳이 언급할 필요 없겠다. 그렇게 취업에 성공한 다음은 뭘까? 행복하기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었나? 야근과 회식에 찌든 삶, 평범하고 초라해지는 자신, 공허한 업무와 실패, 끝없는 경쟁만이 있다. 저자 장수한은 ‘퇴사학교’의 창업자다. 그는 삼성전자에서 퇴사했다. 책에는 입사부터 퇴사에 이르는 저자의 직장 생활 4년이 담백하게 정리되어 있다. 연봉이 전부는 아니다. 좋은 회사에 입사한다고 해서 내 삶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꿈의 대기업을 다녀도 직장욕은 차지게 나온다.

 4  〈직장인 퇴사 공부법〉 더시드컴퍼니
퇴사를 권하는 책은 많지만 사표를 어떻게 작성하는지, 퇴사 후에는 뭐 먹고살아야 하는지를 제시하는 책은 드물다. 그런 점에서 <직장인 퇴사 공부법>은 퇴사를 위한 자기계발서라고 할 수 있다. 마음이 아파서, 쌓인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아서 충동적으로 사표를 제출하면, 행복하기 어렵다. 퇴사의 쾌감은 금세 사라지고 불안만이 남는다. 그러니 퇴사도 입사만큼이나 치밀한 준비가 필요하다. 오래 준비할 것은 아니다. 딱 1년이다. 성공적인 퇴사를 위한 퇴직 후의 대안 즉, 나의 두 번째 직업을 찾아야 한다. 퇴사 준비의 목표는 행복이다. 책에는 행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작성하는 퇴사 로드맵이 들어 있다. 이게 답이다.

 5  〈퇴사하겠습니다〉 엘리

저자 이나가키 에미코는 자유인이다. 그녀는 일본의 대형 신문사인 아사히신문사를 30년 가까이 다니고 퇴사했다. 정년퇴직이 아니다. 삶의 중심이 회사에 맞춰졌다는 것을 깨닫고 나온 것이다. 직장 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의문이 든다. 회사 밖의 나는 무엇인가? 회사 밖의 나는 사회적 가치가 있을까? 회사와 나의 관계는 얼마나 허무한가? 이나가키 에미코는 회사원이 아닌 자신의 인생을 살 것을 권한다. 그녀는 물질과 욕망으로부터 자유로운 삶을 살아간다. 수입이 적어 강제 미니멀리스트가 되었지만 오히려 삶은 더 상쾌해졌다고 그녀는 강조한다. 그녀가 말한다. 회사는 사랑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맞다. 나를 사랑하자.

 6  〈사직서에는 아무도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스노우폭스북스
다들 그렇게 산다. 아니 그렇게 살았으니 내게 참고 다니라고 한다. 하지만 퇴사는 더 이상 회사와 나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첫 입사 후 3년 미만 퇴사자가 84%에 육박한다. 퇴사는 시대의 화두다. 청년들이 청춘을 바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에 성공해서 얻는 것은 허무와 부조리다. 취업 후 기다리는 것은 불행이다. 퇴사가 문제 해결은 아니다. 문제를 잘라내는 무책임한 행위다. 우리 사회는 왜 청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없는지 고민해야 한다. 청년이 퇴사를 선택하기 전에 다른 대안이 있어야 한다. 책은 진짜 퇴사자의 목소리와 행복하게 일하는 사회로 나아가는 방법을 전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2
    사죄하는 문화
  • 3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 4
    謹賀新年 근하신년
  • 5
    이미 떴어?

RELATED STORIES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이경규, 강형욱, 장도연 반려견과 뜻 깊은 활동.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INTERVIEW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은 자신에 대한 질문에 막힘없이 대답했다. 그녀의 눈은 초롱초롱 빛났고 확신에 차 있었다.

  • VIDEO

    2020 A-Awards #김은희

  • FEATURE

    키워드로 보는 틱톡

    틱톡을 말하기 위해선 왜 틱톡이 여느 플랫폼과 다른가부터 말해야 한다. 혜성처럼 등장해 공룡처럼 몸집을 불린 무시무시한 SNS이자 숏폼 콘텐츠를 이끄는 플랫폼, 밀레니얼과 Z세대를 단번에 사로잡은 틱톡 키워드 모아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