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This is the New Year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UpdatedOn January 1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5-sample.jpg

 

레스

희망을 한가득.



김재훈

아마도 3, 4년 전일 거다. 1월 중 어느 날 아침이다. 어릴 적 새해를 맞이할 때 주로 해운대나 광안리에 있었다. 장소는 같지만 이때는 조금 다른 이유로 해운대에 있었다. 어스름한 새벽이 지나 해가 뜰 무렵의 감정과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박재용

새해는 계획과 목표를 세우는 시기다. 그것이 작은 희망이든 고뇌의 연속이든 말이다. 그리고 그 계획들은 전혀 예상치 못한 결과들로 이어진다. 마치 사진 속 오브제들처럼.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8-sample.jpg

 

강인기

사진 속 디저트처럼 예쁘고 달달한 한 해였으면 좋겠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9-sample.jpg

 

신선혜

2017년의 어둠은 말끔히 씻고, 투명하고 청량한 2018년을 맞이하련다.



곽기곤

지난 새해를 가족과 호주 시드니에서 맞이했었다. 더위가 한창인 그곳의 따스함을 잊을 수 없다. 결국 올해도 추운 서울을 떠나 시드니로 간다.



장인범

2018년에도 함께하기를.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52-sample.jpg

 

채대한

많은 사람들이 새해 첫 장면으로 일출을 꼽는다. 나 역시 그렇다. 일출을 보러 갈 때 느끼는 설렘이 좋다. 이 사진으로나마 모두가 그 설렘을 느꼈으면 좋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강인기, 곽기곤, 김재훈, 레스, 박재용, 신선혜, 장인범, 채대한

2018년 01월호

MOST POPULAR

  • 1
    풍경 속 작은 섬
  • 2
    내추럴 와인, 여기서 마시자
  • 3
    누가 뭐래도, 비
  • 4
    Voice Message 정동원
  • 5
    돌아온 장근석

RELATED STORIES

  • DESIGN

    숨길 수 없어요

    유리부터 크리스털, 아크릴, 레진까지, 얼음처럼 투명한 순간의 세계.

  • DESIGN

    TROPICAL TIME

    이국적인 꽃과 과일 사이로 흐르는 여름의 시간.

  • DESIGN

    HAND TO HAND

    손에서 손을 거쳐, 비로소 손에 쥐어진 핸드메이드 도구들.

  • DESIGN

    DECEMBER DREAM

    12월의 선물 같은 자동차들.

  • DESIGN

    READY TIME

    빈틈없는 자태를 준비하는 우아한 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여름 내내 쓰고

    산과 바다, 수영장은 물론이고 불타는 도시에서도 매일같이 쓸 수 있는 명랑한 모자 13.

  • FEATURE

    그들 각자의 해변

    사람들에게는 각자의 방이, 그리고 각자의 해변이 있다. 사진가, 에디터, 소설가, 시인이 보내온 바다에 대한 기억.

  • FASHION

    DAZZLING

    무더위에도 반짝이는 여름의 호사.

  • SPACE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수평선에 걸린 듯, 산새에 묻힌 듯한 국내 곳곳의 풀 빌라 여섯.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 위크

    다시 예전처럼, 세계 각국의 패션계 인사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붙어 앉아 새 시즌의 패션쇼를 현장에서 관람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