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This is the New Year

On January 11, 2018 0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5-sample.jpg

 

레스

희망을 한가득.



김재훈

아마도 3, 4년 전일 거다. 1월 중 어느 날 아침이다. 어릴 적 새해를 맞이할 때 주로 해운대나 광안리에 있었다. 장소는 같지만 이때는 조금 다른 이유로 해운대에 있었다. 어스름한 새벽이 지나 해가 뜰 무렵의 감정과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박재용

새해는 계획과 목표를 세우는 시기다. 그것이 작은 희망이든 고뇌의 연속이든 말이다. 그리고 그 계획들은 전혀 예상치 못한 결과들로 이어진다. 마치 사진 속 오브제들처럼.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8-sample.jpg

 

강인기

사진 속 디저트처럼 예쁘고 달달한 한 해였으면 좋겠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49-sample.jpg

 

신선혜

2017년의 어둠은 말끔히 씻고, 투명하고 청량한 2018년을 맞이하련다.



곽기곤

지난 새해를 가족과 호주 시드니에서 맞이했었다. 더위가 한창인 그곳의 따스함을 잊을 수 없다. 결국 올해도 추운 서울을 떠나 시드니로 간다.



장인범

2018년에도 함께하기를.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09-276252-sample.jpg

 

채대한

많은 사람들이 새해 첫 장면으로 일출을 꼽는다. 나 역시 그렇다. 일출을 보러 갈 때 느끼는 설렘이 좋다. 이 사진으로나마 모두가 그 설렘을 느꼈으면 좋겠다.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강인기, 곽기곤, 김재훈, 레스, 박재용, 신선혜, 장인범, 채대한

2018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강인기, 곽기곤, 김재훈, 레스, 박재용, 신선혜, 장인범, 채대한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