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A-tv] 12번째 A-AWARDS 수상자들

<아레나>가 '올해의 남자'들을 만나온 지 벌써 12회째입니다. 2017년엔 배우 이병헌, 뮤지션 오혁, 영화감독 장훈, 방송인 서장훈, PD 안준영, 건축가 곽희수까지 누구보다 의미 있게 한 해를 걸어온 여섯 명의 남자들이 A-AWARDS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며칠 뒤인 2018년 <아레나> 첫 호의 발간에 앞서, 12번째 A-AWARDS 수상자들의 티저 영상을 여기에 공개합니다.

UpdatedOn December 20, 201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서퍼들의 성지
  • 2
    숫자와 섹스
  • 3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4
    AB6IX의 네 남자
  • 5
    돌아온 장근석

RELATED STORIES

  • ISSUE

    [A-tv] A-awards x lee byung heon

  • ISSUE

    [A-tv] Dior Homme x Actor Hae in

  • ISSUE

    [A-tv] ARENA march issue Tiffany

  • ISSUE

    [A-tv] 윤계상의 지금

  • ISSUE

    [A-tv] 아레나 9월호 '임시완'

    <아레나> 9월호 표지가 임시완인 건 다들 아실 테지만, 입대 전 이런 깜짝 영상을 남기고 간 건 몰랐겠죠? 텅 빈 사무실에 홀로 남겨진 임시완. 그는 어떤 행동들을 했을까요?

MORE FROM ARENA

  • FEATURE

    부부 이후의 세계

  • FEATURE

    The Life and Death Shift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3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INTERVIEW

    개는 훌륭하지만, 우리는 아직 멀었다

    개는 왜 인간을 사랑할까. 마치 그렇게 태어난 것처럼. 사람들이 이 불가해한 사랑을 해독하지 못해 혼을 내고, 서열을 잡고, 혼란을 겪는 동안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며 강형욱 훈련사가 등장했고, 반려견을 존중하는 문화가 주류를 형성했지만 아직도 우리는 개를 다 이해하지 못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문제를 개가 아닌 인간에게서, 이 도시에서 찾아내며, 개 잘 키우는 사회가 곧 좋은 세상이 될 거라 믿는다. 동물과 약자가 받는 처우의 평균이 그 사회를 가리키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개는 훌륭하지만, 우리는 아직 멀었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4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