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ragrant Notes

UpdatedOn December 18, 2017


새카만 겨울밤과 잘 어울리는 진중한 남자의 우디 계열 퍼퓸.

Frederic Malle 드리스 반 노튼 빠 프레데릭 말 + Penhaligon’s 로드 조지 오 드 퍼퓸

잘 차려입은 이선 호크가 드레스룸을 나서기 전, 셔츠 깃 위에 뿌리는 향수가 있다면 바로 이런 향일 것이다. 쿠마루 나무의 씨앗인 통카 빈이 주원료인 두 향수는, 다소 건조한 우디 계열의 미들·베이스 노트를 톱 노트의 잘 익은 과일 향이 자연스럽게 감싸준다. 묵직하고 진중한 남자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향이다. 그렇다고 우아한 척만 하는 고리타분한 남자의 향은 아니다. 말끔한 수트 차림이지만 넥타이 정도는 과감하게 풀어 주머니에 찔러 넣을 수 있는, 메탈 밴드보다는 손때 묻은 가죽 밴드 시계를 찰 법한, 자유분방한 우아함을 가진 남자를 위한 향수.

(왼쪽부터) 드리스 반 노튼 빠 프레데릭 말 100mL 35만3천원 프레데릭 말, 로드 조지 오 드 퍼퓸 75mL 30만5천원 펜할리곤스, 코냑 색상의 송아지 가죽에 베이지색 스티치를 가미한 빈티지 스트랩이 특징인 1858 오토매틱 듀얼 타임 6백65만원 몽블랑 제품.



청쾌한 겨울바람같이 감각을 자극하는 아로마틱 계열 퍼퓸.

Laboratorio Olfacttivo 카쉬누아르 + Aésop 마라케시 인텐스

세련된 남자는 향기만으로도 묘한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다. 두 향수 모두 영감의 여정을 담아서일까? 마치 코끝 찡한 청쾌한 겨울바람같이 온몸의 감각을 일깨우는, 기분 좋은 자신감을 선사한다. 카쉬누아르는 동양의 신비로운 향료를 찾는 여정 끝에서, 마라케시 인텐스는 모로코에 있는 마라케시 도시의 전통에서 찾은 아로마와 사막의 색감에 영감받아 탄생했다. 전체적으로 라벤더나 재스민과 같은 경쾌한 향이 주를 이루는 듯하지만, 마지막까지 감각을 자극하는 비밀의 묘약은 파촐리. 두 향수의 주원료인 파촐리의 은은한 흙 향이 처음과 끝을 마무리한다.

(왼쪽부터) 카쉬누아르 100mL 17만6천원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마라케시 인텐스 50mL 9만5천원 이솝, 투명한 와인잔 가격미정 이딸라, 만년필 가격미정 S.T.듀퐁 파리 제품.



흰 눈처럼 포근하고도 청량한 에너지를 품은 시트러스 계열 퍼퓸.

Acqua di Parma 콜로니아 클럽 오 드 코롱 + John Varvatos 아티산 퓨어

평일에는 자신의 몸에 꼭 맞는 우아한 수트를 입고, 주말에는 별장에서 캐주얼한 차림으로 자연을 즐기는 남자. 또는 이런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남자에게서 풍길 법한 향이다. 레몬, 베르가모트, 만다린의 싱그러운 시트러스 노트를 시작으로 부드럽고 온화한 플로럴 노트가 여운을 남긴다. 콜로니아 클럽은 민트에 잘 여문 비터 오렌지 꽃잎으로 만든 고귀한 네롤리 오일을, 아티산 퓨어는 자연 그대로 서식하는 커피 꽃을 으깨거나 자르지 않고 수집해 원료의 향을 균형 있게 담았다. 결코 여성스러운 향은 아니지만, 자연스럽고 밝은 에너지를 선사하기에 어떤 취향을 가진 여자라도 반드시 좋아할 것이다.

(왼쪽부터) 콜로니아 클럽 오 드 코롱 100mL 18만원 아쿠아 디 파르마, 원석이 박힌 반지 모두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아티산 퓨어 125mL 11만3천원 존 바바토스, 가느다란 금테 안경 26만5천원 에드하디 by 모다루네쯔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지영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 2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 3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 4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5
    루피의 러브 레터

RELATED STORIES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FASHION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MORE FROM ARENA

  • FASHION

    장대비도 이겨내는 부츠

    장대비에도 레인 커버가 필요 없는 BV 퍼들 부츠.

  • FEATURE

    케미 요정, 서예지

    상대 역할과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내는 서예지의 케미 연대기.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 FEATURE

    샬럿&제임스 매독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NTERVIEW

    이토록 뜨거운 피오

    다 해내고 싶다. 피오는 소년처럼 철들지 않은 순수한 마음으로 미래를 기다리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