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Guy's Recipe

모델이자 배우인 손민호가 <아레나> 에디터 역할을 수행하며, 품위 있는 음식을 선보였다. 잘난 척해도 될 만큼 근사하지만, 알고 보면 아주 간단한 것들. 무엇보다 플레이팅이 중요하다.

UpdatedOn December 08, 2017

 

 

 

예상 상황 한창 들뜬 12월의 어느 날 밤. 
친한 친구들 몇몇을 초대한다. 근사한 안주를 준비할 테니 
너희는 술만 들고 오라는 메시지와 함께.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05-sample.jpg

 

 Recipe 1  감바스 알 아히요

재료 냉동 칵테일 새우, 마늘, 올리브 오일, 페페론치노, 소금, 후춧가루
있으면 폼 나는 재료 생바질 잎, 파르메산 치즈

요리 과정
1 냉동 칵테일 새우는 실온에 해동한 뒤, 소금과 후춧가루로 밑간을 해둔다.
2 작고 너무 얕지 않은 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을 새우와 마늘이 잠길 만큼 붓고 편으로 썬 마늘, 손으로 대충 부순 페페론치노를 넣고 가열한다.
3 마늘이 익어서 살짝 떠올랐을 때, 새우를 넣는다.
4 새우가 익으면, 생바질 잎을 뜯어 넣고, 파르메산 치즈를 가득 뿌린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06-sample.jpg

 

 Recipe 2  구운 카망베르 치즈

재료 카망베르 치즈, 꿀, 견과류
있으면 폼 나는 재료 말린 과일

요리 과정
1 치즈가 눌어붙지 않게 프라이팬에 종이 포일을 깔고, 약한 불에 카망베르 치즈를 통으로 굽는다.
2 앞뒤, 옆면까지 노르스름하게 치즈가 익으면 그릇에 옮겨 담고 맨 윗부분에 십자로 칼집을 내서 벌려준다.
3 꿀을 가득 뿌리고, 투박하게 부순 견과루를 듬뿍 올려준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07-sample.jpg

 

 Recipe 3  채소스틱과 참치와사비마요 딥 소스

재료 셀러리, 오이, 파프리카 등 냉장고에 있는 각종 채소, 참치, 와사비, 마요네즈, 설탕, 후춧가루, 할라페뇨 등 드레싱 재료
있으면 폼 나는 재료 마늘종, 고구마 등 생으로 먹으면 의외로 맛있는 것들

리 과정
1 채소들을 잘 씻어서 가늘고 길게 썬다.
2 참치 한 캔, 마요네즈 4큰술, 와사비 1/2큰술, 설탕 1큰술, 다진 할라페뇨 1큰술, 후춧가루를 약간 넣고 잘 섞어서 드레싱을 만들면 완성이다. 각자의 입맛에 따라 재료의 양을 조절할 것.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08-sample.jpg

 

 Recipe 4  오이샌드

재료 오이, 머스터드 소스, 마요네즈, 로스티드 햄(혹은 샌드위치 햄), 체다 치즈
있으면 폼 나는 재료 토마토, 생모차렐라 치즈, 바질 페스토

요리 과정

1 오이를 길게 반으로 자르고, 숟가락으로 수분 가득한 씨 부분을 파낸다.
2 한쪽에 머스터드, 반대쪽엔 마요네즈를 얇게 바른다.
3 로스티드 햄, 체다 치즈를 오이에 맞춰 길게 잘라 채워 넣고 오이를 다시 합친다.
4 같은 방법의 새로운 조합. 마찬가지로 오이를 길게 자르고 속을 파낸 후 양쪽에 시판하는 바질 페스토를 펴 바른다. 토마토, 생모차렐라 치즈를 길게 잘라 채워 넣고 합치면 또 다른 오이샌드 완성. 한 입 크기로 잘 썰어둔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09-sample.jpg

 

 Recipe 5  아스파라거스 샐러드

재료 아스파라거스, 프로슈토, 파르메산 치즈

요리 과정
1 아스파라거스의 질긴 밑동을 잘라내고, 연한 부분은 한 입 크기로 썰어 마른 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2 구운 아스파라거스를 그릇에 넓게 담고, 프로슈토를 잘게 찢어 올린다.
3 파르메산 치즈를 한가득 뿌려주면 완성이다. 단단한 파르메산 치즈 원형은 채칼로 투박하게 썰어주면 더 식감도 좋고, 보기에도 풍성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815-270310-sample.jpg

 

 Recipe 6  빵바구니

재료 각종 빵
있으면 폼 나는 재료 빵과 곁들일 올리브 오일, 발사믹 식초

요리 과정
1 다양한 빵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오븐 혹은 토스터에 굽는다. 기름을 두르지 않은 마른 팬에 구워도 좋다.
2 큼직한 바구니에 풍성하게 쌓아서 세팅한다. 올리브 오일과 발사믹 식초를 섞은 드레싱에 찍어 먹어도 좋고, 감바스 알 아히요를 비롯한 참치와사비마요 딥 소스, 구운 카망베르 치즈 등 어디든 곁들이기 좋다.

 Plating 

따로따로 내어도 좋지만, 큰 트레이에 풍성하게 담아내면 더욱 근사하다. 큼직한 나무 도마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 감바스 알 아히요를 제외한 음식들을 큰 접시에 채워 넣는다. 드레싱은 마티니 잔처럼 넓적하고 예쁜 유리잔에 담으면 그럴듯해 보인다. 음식과 음식 사이의 애매한 빈 공간은 투박하게 쪼갠 크래커, 견과류, 치즈 등으로 채워 마무리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김선익
HAIR & MAKE-UP 재황
GEUST EDITOR 손민호

2017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2
    틱톡으로 본 2020년
  • 3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4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 5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RELATED STORIES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나만 배불러

    비싼 이적료에, 높은 주급 따박따박 받는 축구 스타들. 그렇다고 모든 선수들이 받은 만큼 플레이를 펼치는 것은 아니다. 뛰지 않아도 월급이 오르는 마법을 보인 ‘먹튀’ 선수도 있다. 지난 2019/20시즌 유럽 축구를 정리하며, 누가 제일 배불리 먹었는지 찾았다.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윤형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FASHION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 FASHION

    취향 표출 팔찌

    취향을 온전히 드러내는 포스텐 브레이슬릿.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