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홍대 카페 투어

`바르고 얌전하게 살고 있는 자신이 용서되지 않으면 카페로 가자. 사람을 경멸하지만 사람이 없으면 견디지 못한다면 카페로 가자`

UpdatedOn March 08, 2007

Editor 김민정

나는 편식은 안 하지만 분위기에 대한 편애가 있다. 그래서 가는 곳에만 가는 편이다. ‘바르고 얌전하게 살고 있는 자신이 용서되지 않으면 카페로 가자. 사람을 경멸하지만 사람이 없으면 견디지 못한다면 카페로 가자’ 알텐베르크의 그 말처럼 오늘도 찾게 되는 홍대 앞 카페들.

1 ‘까페 팩토리’ 줄지어 벽에 걸린 아이팟만 해도 10개가량 된다. 그리고 여기저기 쌓여 있는 잡지만 해도 수십 권이다. 음악도 있고, 책도 있고, 그 유명한 가토 쇼콜라가 있는 진정 쉼표 같은 곳이다.
문의 02-324-6834

2 ‘cafe KOD’ 서로 다른 인더스트리풍의 의자들이 긴 테이블 옆으로 줄지어 있다. 테이블 위에도 똑같은 물 컵이나 접시는 하나도 없다. 이곳은 눈길 닿는 곳마다 정성을 다한 주인의 취향이 엿보인다. 그 취향이 퍽 맘에 드는 곳이다. 문의 02-334-0875


3 ‘커피 잔 속 에테르’는 낡았다. 새것이 하나도 없는 곳이다. 화장실에는 둥글고 깊은 우물이 세면대를 대신하고 테이블은 긁힌 자국이 가득하다. 겨울이면 난방도 제대로 안되는 이곳에서 내가 느끼고 싶은 것은 ‘도피감’이다. 낡은 곳에는 낡은 것이 어울린다. 내가 새것이 아닌, 낡고 평범한 인간이어서일까. 이곳에서의 안식은 달콤하기만 하다.
문의 02-336-9929

4 ‘이리까페’ 혁명과 자유를 속삭이던 파리의 되 마고와 플로르가 한국에 있다면 이런 모습이었을 것이다. 지금 보이는 그들이 한국의 사르트르일지 보부아르일지 모를 일이다. 낮은 의자의 불편함이 정신을 더 바짝 차리게 만든다. 문의 02-323-7864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민정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2
    봉준호의 신작
  • 3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 4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5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BEAUTY

    ESSENTIAL BLUE

    여름 한복판에서 만난 배우 김성규와 이 여름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포슐라 옴므의 스킨케어 라인.

  • BEAUTY

    여름 그루밍 아이템

    여름을 뜨겁게 만들고, 또 차갑게 식혀줄 그루밍 아이템.

  • BEAUTY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BEAUTY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MORE FROM ARENA

  • FEATU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INTERVIEW

    유연석과 태그호이어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FASHION

    BEST DRIVER

    떠나기 좋은 날, 운전하고 싶어지는 영화들. 그 속의 운전 좀 한다는 드라이버들의 패션 스타일.

  • FASHION

    초여름 필수 아이템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하기 전에 살펴본, 응당 가져야 할 네 가지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