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hole New Givenchy

새로운 지방시 컬렉션이 2018 S/S 시즌 파리 패션위크 중 공개됐다. 전과는 판이한 지방시,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주도한 은근하고도 매혹적인 변화가 시작된 것이다.

UpdatedOn November 3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1/thumb/36687-268292-sample.jpg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2018 S/S 지방시의 남성 룩들.

10월 1일 오전 10시, 파리의 대법원이 북적였다. 평소라면 개미 한 마리 없을 일요일 아침, 지방시의 쇼장으로 변한 이곳엔 기대와 흥분의 기운이 가득했다. 참고로, 이 장소가 패션쇼 무대로 쓰인 건 파리 패션위크의 역사 이래 처음이다. 루니 마라와 줄리언 무어, 케이트 블란쳇,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등 쟁쟁한 셀러브리티들이 프런트 로를 채웠다. 그중에는 한국 대표로 참석한 배우 이동욱도 있었다.

조명이 바뀌며 쇼가 시작됐다. 컬렉션은 여성복 반, 남성복 반으로 구성됐다. 다소 종교적이며 강렬했던 리카르도 티시의 것과는 극명히 달랐다. 호리호리하고 유약한 분위기의 모델, 그에 어울리는 유연하고 날렵한 실루엣이 영국 뮤지션들을 연상시켰다. 모던한 뉘앙스가 강했는데, 자세히 보니 지방시의 유산이 매우 세심하게 녹아 있었다. 위베르 드 지방시가 사랑했던 블랙, 네이비, 화이트 컬러에 버밀리언 레드와 민트 컬러를 더한 것, 지방시의 1961년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은 클로버 프린트와 스크래치 프린트(마치 고양이가 할퀸 듯한 무늬), 레오퍼드 패턴 등이 그 증거. 남자 모델들이 계속 신고 등장한 부츠와 단검, 손 모양의 펜던트 목걸이 역시 새로운 지방시 컬렉션에 은근한 매력을 더했다.

같은 날 저녁엔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첫 번째 지방시 컬렉션을 기념하는 애프터 파티가 열렸다. 시끌벅적한 파티라기보단 아늑하고 소소한 애프터눈 티 이벤트에 가까웠다.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영국 대사관저에서 열린 파티에는 볼링과 크리켓, 퍼팅, 탁구 등의 간단한 게임과 포토 부스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마지막으로 영국의 자매 밴드인 하임의 짧은 공연이 이어졌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가져온 변화는 요란스럽지 않았지만 의미 있었다. 지방시의 전통에 충실하면서도 모던한 감각을 잃지 않은 것. 일부는 그녀의 지방시를 두고 지나치게 안전하거나 상업적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변화는 이제 막 시작되었을 뿐이다.

 

3 / 10
애프터 티 파티에 마련된 포토 부스.

애프터 티 파티에 마련된 포토 부스.

  • 애프터 티 파티에 마련된 포토 부스.애프터 티 파티에 마련된 포토 부스.
  • 애프터 티 파티에 준비된 낚시 게임.애프터 티 파티에 준비된 낚시 게임.
  • 애프터 티 파티 베뉴로 꾸민 파리의 영국 대사관저 내부. 애프터 티 파티 베뉴로 꾸민 파리의 영국 대사관저 내부.
  • 짧은 공연을 선보인 영국 밴드 하임.짧은 공연을 선보인 영국 밴드 하임.
  • 쇼에 참석한 배우 루니 마라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지방시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쇼에 참석한 배우 루니 마라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지방시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
  • 애프터 티 파티에 참석한 배우 줄리언 무어와 클레어 웨이트 켈러.애프터 티 파티에 참석한 배우 줄리언 무어와 클레어 웨이트 켈러.
  • 쇼에 참석한 배우 케이트 블란쳇.쇼에 참석한 배우 케이트 블란쳇.
  • 한국 대표로 프런트 로에 앉은 배우 이동욱. 한국 대표로 프런트 로에 앉은 배우 이동욱.
  • 쇼에 참석한 영국 밴드 하임.쇼에 참석한 영국 밴드 하임.


BEST LOOKS

  • Look 1

    이번 컬렉션의 매력 중 하나는 고급스러운 소재다. 보는 것보단 만져봐야 진가를 알 수 있다는 뜻. 실크와 가죽 등이 어우러진 이 룩에선 특히나 그랬다.

  • Look 2

    지방시만의 우아하고 클래식한 무드를 느낄 수 있었던 수트 룩. 디자이너는 여기에 펑키한 프린트의 티셔츠와 프린트 스카프를 액세서리처럼 더했다.

  • Look 3

    지방시의 옛 로고를 패턴화한 실크 셔츠가 인상적이다. 재킷의 버밀리언 레드 컬러와 시스루 셔츠의 민트 컬러는 브랜드 창시자 위베르 드 지방시가 즐겨 쓰던 것.

  • Look 4

    셔츠 사이로 간결하면서도 빈티지한 목걸이가 드러난다. 은근하고도 매혹적인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매력을 잘 보여주는 대목.

Look 5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재해석한 브레통 니트는 이렇게나 과감하고 스포티하다. 현대적인 턱시도 팬츠와 매치해 더욱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안주현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독보적 웹툰 : 오늘
  • 2
    언더아머, UA 5X5 농구 토너먼트 대회 개최
  • 3
    2022 17th A-AWARDS
  • 4
    안효섭다운 연기
  • 5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RELATED STORIES

  • FASHION

    기리보이와 릭 오웬스

    찰나의 순간 속 반짝이는 기리보이와 릭 오웬스.

  • FASHION

    휠라를 입은 지코

    요즘 가장 핫한 것. 지코, 그리고 휠라.

  • FASHION

    언더아머, UA 5X5 농구 토너먼트 대회 개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 FASHION

    따뜻한 연말을 맞이하는 홀리데이 캠페인

  • FASHION

    Sparkling Night

    흐드러지게 반짝이는 장면들로 남아 있는 지난밤의 잔상.

MORE FROM ARENA

  • FEATURE

    케미 요정, 서예지

    상대 역할과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내는 서예지의 케미 연대기.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FASHION

    생로랑의 겨울

    농염하고 우아하다. 생 로랑이라는 관능의 표상.

  • INTERVIEW

    하나로 규정할 수 없는

    배우 정재광을 <버티고>의 관우로 기억하는 사람이 많을 거다. 지금은 그렇다. 앞으로는 어떨지 누구도 확신할 수 없다. 그는 작은 체구로 다양한 인상을 품었다. 우리에게 어떤 인상을 남길지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 규정할 수 없기에 그의 미래는 무한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