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물건과 생활

하루는 방에 아이의 무릎만큼 오는 소반을 하나 들였다. 그러자 소반 위에서 차를 끓이고 과자도 부수어 먹으며 지냈다. 다음 날엔 보름달을 빼닮은 접시를 장에서 사왔다.

UpdatedOn November 23, 2017

  • 양웅걸|호족반

    호랑이 다리처럼 굽은 4개의 다리 위로 모란이 그려진 도자 상판을 올렸다. 모란이 머금은 색이 어지간히도 파래 계속 보고 있으면 눈에 파란 물이 들지도. 68만원 일상여백 제품.

  • 서정화|데스크 웨어

    코스터는 주상절리의 육각기둥을 닮았고, 북엔드는 삼각으로 솟은 제주의 오름과 절묘하게 겹친다. 제주에서 채석한 현무암으로 만들었다. 3만2천원부터 KCDF 갤러리숍 제품.

  • 김준수|접시

    소가죽으로 만들었다. 표면은 옻칠로 마무리했다. 먹을 갈아놓은 듯 검은 접시에는 앵두든 석류든 붉은 열매라면 무엇이든 어울릴 테다. 40만원 정소영의식기장 제품. 

  • 김현주|화병

    지름 20cm. 표면에 붓이 한 차례 훑고 간 듯한 무늬가 있다. 꽃 여러 송이를 다발로 꽂는 것보다 탐스럽게 핀 한 송이를 댕강 꽂는 편이 더 멋스럽다. 32만원 김현주 스튜디오 제품.

  • 임종석|브로치

    실제 잠자리와 같은 적당한 몸집 덕분에 가슴께에 달면 잠자리가 잠시 앉아 쉬는 듯 보인다. 몸통과 한쪽 날개에만 실을 꼬은 듯한 문양이 지나간다. 12만원 아원공방 제품.

  • 이종국|부채

    부챗살의 머리 부분이 은근슬쩍 구부러져 있다. 이 어렴풋한 곡선 덕에 몇 차례 부치면 연둣빛 바람이 부드럽게 스쳐 지나가는 듯한 기분에 빠진다. 가격미정 정소영의식기장 제품.

  • 이혜미|잔

    손잡이가 없다 보니 잔을 쥘 땐 손바닥 전체를 사용해야 한다. 그때의 촉감이란 손에 바둑돌을 쥐고 굴릴 때와 아주 비슷하다. 서늘하고 반드럽다. 2만5천원 필동작업실 제품.

  • 정태임|보자기

    하얗게 염색한 초한지 위로 흑색 실이 지나가는 모습이 꽤나 발랄하다. 내용물을 보고 싶을 땐 무릎 위에 올려 바나나 껍질 까듯 매듭을 풀면 그만. 1만4천원 두성종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전여울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작은 아씨들의 엄지원
  • 2
    2022년 올해의 차
  • 3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 4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 5
    21세기 래퍼들 #KHAN(칸)

RELATED STORIES

  • FEATURE

    이란, 세 소녀

    히잡 시위를 계기로 이란은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혼란기를 겪고 있다. 혁명의 주체는 시민이고 시위대를 이끄는 이들은 히잡을 벗어던진 10대, 20대 여성이다. 세상은 혼란할지라도 일상은 계속되어야 한다. 이란의 10대, 20대 여성과 인스타그램 DM으로 짧은 대화를 나눴다. 혁명 속을 살아가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옮긴다.

  • FEATURE

    2022 Weekly Issue #2

    돌아보면 2022년 대한민국은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었다. 오미크론 확산부터 대선 이슈, 전쟁과 경제 이슈 등 매일이 격동의 나날이었다. 우리는 주 단위로 2022년을 돌아본다. 2022년 1월 첫째 주부터 11월 둘째 주까지 . 우리의 눈과 귀를 번뜩이게 한 국내외 이슈들을 짚는다.

  • FEATURE

    2022 17th A-AWARDS

  • FEATURE

    2022 Weekly Issue #1

    돌아보면 2022년 대한민국은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었다. 오미크론 확산부터 대선 이슈, 전쟁과 경제 이슈 등 매일이 격동의 나날이었다. 우리는 주 단위로 2022년을 돌아본다. 2022년 1월 첫째 주부터 11월 둘째 주까지 . 우리의 눈과 귀를 번뜩이게 한 국내외 이슈들을 짚는다.

  • FEATURE

    갓생 크리에이터

    금리가 오를 때는 투자할 곳이 없다. 이럴 때일수록 남의 회사 주식보다 자기 자신에게 시간과 돈을 써야 할 것이다. ‘갓생’을 사는 MZ세대가 인플루언서가 되는 날을 위해 콘텐츠 제작 비법을 공유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SUMMER

    무덥고 끈적한 여름의 열기 속에서도 종일 곁에 두고 싶은 물건들.

  • INTERVIEW

    차준환은 자유롭고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피겨 스케이터가 되고 싶다는 차준환. 빙상 위에서 그리는 그의 선은 자유롭다.

  • DESIGN

    Hidden Point

    이번 시즌, 무릎을 탁 치게 되는 결정적 디테일.

  • INTERVIEW

    재미를 아는 최진혁

    최진혁은 무엇보다 재밌어야 한다고 했다. 스스로 재밌지 않으면 연기도, 관객도 재미를 느끼지 못할 테니까.

  • FASHION

    SUMMER ACTIVITY

    이 여름을 한량처럼 즐길 수 있는 비치 체어와 무더위를 식혀줄 물놀이 3.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