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一擧多得

일거다득

가방 하나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올 시즌 키 백.

UpdatedOn November 13, 2017

 1  Gucci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창조력이 돋보이는 가방이다. 메신저백 뒷면 훅에 포트폴리오백과 클러치를 줄줄이 연결할 수 있다. 가방을 보리 굴비처럼 매달면 개성 있는 숄더백으로, 모두 분리하면 독립적인 가방으로 변신한다. 메신저, 포트폴리오, 클러치백 등 종류도 다양해 조합의 가짓수는 무궁무진하다. 위부터 메신저백 1백26만원·포트폴리오백 1백53만원·클러치백 1백58만원.

 2  Valentino Garavani

텅텅 비어 있는 백팩만큼 초라한 가방도 없다. 소지품이 없을 때는 가방 부피를 줄일 수 있으면 좋으련만 백팩은 그러기 쉽지 않다. 발렌티노의 백팩은 이런 고민을 단숨에 해결해준다. 버클을 채우는 위치에 따라 가방 크기를 절반까지 줄일 수 있다. 게다가 본래 디자인을 해치지 않는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숄더 스트랩을 바짝 조이고, 손잡이로 가방을 들면 백팩은 어느새 토트백으로 변신한다. 1백88만원.

 3  Saint Laurent

안토니 바카렐로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ID 컨버터블이다. 그 증거는 가방 곳곳에 숨은 디테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방의 버클을 모두 풀면 직사각형의 납작한 포트폴리오백이, 밑바닥 버클만 채우면 사다리꼴을 뒤집어놓은 더플백이 완성된다. 마지막으로 위쪽 버클까지 채우면 데일리 백으로 손색없는 사이즈가 된다. 게다가 스트랩까지 있어 숄더백과 토트백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알차다, 알차. 2백만원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2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 3
    장미 향기의 몬스타엑스 민혁
  • 4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FASHION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유쾌한 비투비의 네 남자, 은밀하고 매력적인 패션 화보 공개

  • FASHION

    EXOTIC SENSE

    황홀하게 빛나는 EXOTIC SENSE 하이 주얼리와 이국적인 낭만이 깃든 옷들.

  • FASHION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첫 패션 화보 공개

  • FASHION

    FW’021 STONE ISLAND COLLECTION

    가장 순수하게 표현한 STONE ISLAND 2021 FW COLLECTION

  • FASHION

    이런 주얼리!

    완전히 새롭고 면면이 탐나는 주얼리 브랜드 4

MORE FROM ARENA

  • CAR

    시승논객

    뉴 푸조 3008 SUV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BAD BOY BLOO

    블루가 만드는 감성은 먹먹하고 형상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희미하고 어둡다. 꿈 같은, 초현실적인 공간을 창조하는 블루의 원더랜드는 어떤 모습일까.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CHANG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FILM

    여자친구 소원&엄지의 MBTI는 얼마나 잘 맞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