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Balance

흠잡을 데 없는 균형감으로 우뚝 선 블렌디드 위스키들.

UpdatedOn September 27, 2017


조니 워커 블랙 라벨

꿀과 바닐라의 크리미한 향이 후각을 점령할 때쯤, 벨벳처럼 부드러운 맛이 입안을 간질인다. 조니 워커 블랙 라벨은 최소 12년 이상 숙성된 스코틀랜드산 원액을 40여 가지 블렌딩해 만든다. 그윽한 맛부터 뚜렷한 페놀 향까지, 스코틀랜드 위스키의 특성이 단단히 응집됐다. 그러면서도 끝 맛은 산뜻하다. 선명한 인상과 중후한 멋을 모두 품었다. 블랙 컬러 수트에 눈부시도록 하얀 셔츠를 잘 갖춰 입고 손목에는 반짝이는 스틸 케이스의 시계를 찬 남자 같다고 할까. 조니 워커 블랙 라벨은 각종 위스키 품평회에서 일관성 있게 좋은 평가를 받는다. 스카치위스키의 표준이 되어 마땅하다. 경쾌하게 즐기고 싶은 날에는 얼음을 띄우고 레몬즙을 슬쩍 섞어보자. 또 다른 맛의 빗장이 열릴 것이다.



로얄 살루트 21년

위스키는 기분 내키는 대로 마셔야 한다. 로얄 살루트 21년은 조금 화려한 술이 마시고 싶은 날에 어울린다. 엘리자베스 2세 대관식에 헌정하기 위해 제조한 이 술은 스코틀랜드의 시바스 브러더스가 보유한 가장 오래되고 귀한 원액을 21년간 모아서 탄생했다. 태생부터 귀하다. 한 모금 삼키면 풍부한 곡물 향과 스모크 향이 목구멍 깊숙이 내려앉고, 부드러운 캐러멜 맛이 혀끝을 맴돈다. 신선한 배와 달콤한 멜론, 오렌지 마멀레이드와 같은 감각적인 향도 은은하게 번진다. 로얄 살루트 21년은 기묘하고 아름답다. 이토록 다층적인 향과 맛이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 영국의 일급 장인이 빚어 만든 포슬린 보틀과 같이, 깊은 바다색 포슬린 잔에 조르륵 따라 홀짝일 때 가장 우아하고 맛있다.



벨즈

레이블에 그려진 영국 국기, ‘유니언잭’이 벨즈를 대변한다. 얼마 전 한국에 상륙한 벨즈는 영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위스키다. ‘영국의 국민 위스키’라 불린다. 부드러운 맛과 특유의 균형감, 합리적인 가격으로 뭇 영국인의 식탁에 수없이 오르내렸다. 한 모금 입안에 머금고 혀로 어루만지다 삼킨다. 그런 다음 남은 향을 느끼기 위해 숨을 크게 들이마신다. 벨즈의 압권은 여기에 있다. 여운까지 만끽하기 위해 잔향을 들이마시는 순간, 벨즈의 풍미는 더욱 살아난다. 첫눈에 반하는 화려한 술이 있는가 하면 곁에 두고 마시면서 익숙해질수록 즐거운 술이 있다. 벨즈는 확실히 후자다. 시원하게 한 잔 들이켜고 싶은 날에는 잔에 얼음을 가득 담고 벨즈 한 샷과 콜라를 천천히 채워 넣은 뒤 레몬즙을 살짝 뿌려 마셔도 좋다.



발렌타인 마스터스

발렌타인 마스터스는 위스키 입문자부터 애호가에 이르는 이들을 여지없이 설득한다. 특유의 세련미와 부드러운 질감이 균형을 이루기 때문이다. 발렌타인의 5대 마스터 블렌더인 샌디 히슬롭이 오랜 수련 끝에 마스터 블렌더가 되어 첫 번째 선보인 위스키로, 특별히 한국인이 선호하는 원액만을 선별해 블렌딩했다. 병 하단에는 샌디 히슬롭의 서명을 새겨 넣었다. 향긋한 꽃향기, 오렌지와 초콜릿 향이 가미된 신선하고 달콤한 풍미가 지배적이다. 입안에 침이 고일 정도로 식욕을 돋운다. 이를 간파한 발렌타인은 라메종뒤쇼콜라와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금 라메종뒤쇼콜라 부티크에서는 마스터 쇼콜라티에인 니콜라 클라소의 섬세한 초콜릿과 발렌타인 마스터스를 함께 즐길 수 있다. 발렌타인 마스터스가 이뤄낸 섬세한 풍미 위에 진한 가나슈가 든 초콜릿 한 점을 올려본다. 달콤한 균형감이 배가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윤희

2017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 2
    김순옥 유니버스
  • 3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 4
    임성한 유니버스
  • 5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문영남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김순옥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FEATURE

    임성한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K-댄스의 중심, 원밀리언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FEATURE

    손흥민, 레알 갈 수 있을까?

    이번 시즌 부진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악화를 겪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 챔피언스리그 3연패에 빛나는 선수단을 갖췄지만 이제는 세대교체가 필요한 시점에 직면했다. 비싼 값을 지불하고 영입한 에당 아자르는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 새로운 갈락티코를 꾸릴 슈퍼스타의 영입이 절실하다. 이런 와중에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과 재계약을 미룬 손흥민을 영입할 것이라는 루머가 새어나왔다. 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 FEATURE

    지금 가장 거대한 사진들

    사진의 시대, 이미지는 파도처럼 우리의 시선을 쓸고 지나간다. 이따금 해일처럼 우리의 정신까지 집어삼키는 거대한 이미지들이 몰려온다. 2020년대의 시작을 알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진 포토그래퍼들을 모았다.

  • VIDEO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FASHION

    ‘집콕’ 시대의 패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충분히 아늑하고 의미 있게 만들어줄, 매일같이 가까이 하는 라운지 웨어 브랜드 3.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