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특급 원 팬 요리

팬 하나로 끝내는 그럴싸한 요리들. 누구나 할 수 있고,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전천후 조리법으로 소개한다.

UpdatedOn September 15, 2017

감바스 알 아히요

감바스 알 아히요

감바스 알 아히요

샥슈카

샥슈카

샥슈카

  •  1 감바스 알 아히요

    새우와 마늘, 고추를 올리브 오일에 튀기듯 구워내는 스페인 요리. 스페인의 여느 술집에서 흔히 맛볼 수 있는 타파스이며, 간혹 메인 요리 역할도 한다. 올리브 오일이 듬뿍 들어가지만 절대 느끼하지 않다. 바게트 빵에 새우와 마늘, 고추의 맛이 배어난 오일을 푹푹 찍어 먹다 보면, 팬의 바닥을 보는 건 순식간이다.

    재료
    새우, 마늘, 페페론치노, 화이트 와인, 레몬즙, 올리브 오일, 파슬리, 바게트, 소금

    과정
    1 새우는 머리와 껍질, 내장을 제거한다. 마늘은 얇게 저며 썬다.
    2 팬에 올리브 오일과 마늘을 넣고 약한 불에서 끓인다. 마늘이 익어가면 페페론치노 부순 것을 넣는다.
    3 새우와 화이트 와인 1큰술을 ②에 넣고 약한 불에서 뭉근히 익힌 뒤, 새우가 거의 다 익어갈 무렵 레몬즙을 뿌리고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4 취향껏 파슬리를 뿌리고 바게트를 곁들여 낸다. 파스타를 함께 볶아 먹어도 맛있다.

  •  2 샥슈카

    지옥에 빠진 달걀, ‘에그 인 헬’이라 불리는 이 요리는 이스라엘과 튀니지의 브런치에서 유래했다. 불구덩이에 달걀이 빠진 것 같은 모양인데, 빵과 함께 먹으면 천상의 감칠맛을 즐길 수 있을 거다.

    재료
    방울토마토, 양파, 파프리카, 양송이버섯, 청양고추, 토마토 페이스트(혹은 토마토소스), 월계수잎, 커민 가루, 페페론치노(혹은 베트남 고추), 달걀, 물, 소금, 후춧가루, 올리브 오일

    과정
    1 방울토마토는 반으로, 양파, 파프리카, 양송이버섯은 한 입 크기로, 청양고추는 송송 썬다.
    2 달군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양파를 먼저 볶는다. 양파가 투명해지면 토마토소스를 넣고 약한 불에서 좀 더 볶는다.
    3 ①의 재료들을 모두 팬에 넣고 볶다가 물, 월계수 잎, 커민 가루, 부순 페페론치노를 넣은 뒤 뚜껑을 덮고 약한 불에서 뭉근히 끓인다.
    4 채소들이 푹 익으면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하고, 달걀 2개를 깨뜨려 넣은 뒤 반숙으로 익혀 완성한다.

코코뱅

코코뱅

코코뱅

라타투이

라타투이

라타투이

  •  3 코코뱅

    레드 와인에 닭고기와 채소를 넣어 조리는 프랑스 요리다. 레시피는 간단하다. 참을성만 있으면 된다. 인내심을 가지고 뭉근히 끓여 조리기만 하면 와인이 잔뜩 밴 부드러운 닭고기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코코뱅은 ‘와인에 빠진 수탉’이라는 뜻이다.

    재료
    토막 닭, 셜롯, 베이컨, 당근, 적양파, 양송이버섯, 월계수 잎, 레드 와인, 버터, 밀가루, 소금, 후춧가루

    과정
    1 셜롯과 베이컨은 잘게 다진다. 당근, 적양파, 양송이버섯은 한 입 크기로 썬다. 닭은 소금, 후춧가루로 간을 한 뒤, 밀가루를 얇게 입혀 준비해둔다.
    2 달군 팬에 버터 2큰술을 두른다. ①의 준비한 셜롯, 베이컨을 넣고 약한 불에서 볶다가 닭을 넣으며 센 불로 조절한다. 닭의 겉면이 노릇해지도록 굽는다.
    3 당근과 적양파, 양송이버섯을 넣고 함께 볶다가 레드 와인 1병을 붓는다. 월계수 잎을 넣고 중약 불에서 뭉근히 끓인다.
    4 닭이 충분히 익고 소스가 걸쭉하게 졸아들면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해 완성한다.

  •  4 라타투이

    가지, 호박, 토마토로 만드는 채소 스튜. 모든 재료를 올리브 오일에 굽거나 볶아서 만든다. 요리하자마자 뜨겁게, 조금 식혀서 상온으로, 혹은 냉장고에 두었다가 차갑게도 즐길 수 있는 것이 라타투이의 매력. 크래커를 곁들여 애피타이저로 먹기도 한다.

    재료
    가지, 주키니, 토마토, 양파, 다진 마늘, 토마토소스, 생바질 잎, 소금, 후춧가루, 바질 가루, 올리브 오일

    과정
    1 가지와 주키니, 토마토와 양파는 1cm 두께로 썬다.
    2 달군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른 다음 다진 마늘을 볶다가 토마토소스를 넣고 한소끔 끓인다.
    3 ①의 채소들을 ②의 팬에 가지런히 두르고 소금과 후춧가루, 바질 가루를 뿌린 뒤 올리브 오일을 두른다.
    4 180℃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20~25분간 구운 뒤, 생바질 잎을 얹어 낸다. 빵이나 삶은 마카로니에 곁들여 먹으면 맛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기성율
STYLIST 김보선(스튜디오 로쏘)
ASSISTANT 전윤정, 김혜인

2017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우리 만남은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4
    이진욱의 장르
  • 5
    고질라 VS. 콩, 누가 더 커?

RELATED STORIES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FEATURE

    고질라 VS. 콩, 누가 더 커?

    역대 고질라와 킹콩들의 키를 비교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이미 떴어?

    드라마 주연 자리 하나씩은 꿰찼다. 주목할 신인 남자 배우들에 대한 기대와 근심.

  • VIDEO

    브라이틀링 X 이승기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바야흐로 배우 염혜란의 시대, 강렬한 느와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몰라요. 그러니 하루하루 모든 일에 충실해야 하죠.”

  • FASHION

    오색 빛 스키 스타일

    밝고 명랑한 오색 빛깔 스키 스타일.

  • CAR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마침내 포르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서울에 도착했다. 타이칸이 공개된 포르쉐 타이칸 아레나의 이모저모를 담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