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짧고 화끈하게

여름의 막바지, 시원하게 자른 남성미 넘치는 헤어스타일.

UpdatedOn August 08, 2017


Cropped Cut

자연스러운 투블록 스타일. 앞머리는 조금 길게, 하지만 너무 무겁지 않게 커트한다. 옆머리와 뒷머리는 경계 없이 이어지도록 한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느낌으로 커트하는 게 핵심이다. 매트한 왁스와 에센스 혹은 헤어 로션을 반씩 섞어 살짝 젖은 듯 촉촉하게 발라 스타일링하며 모발 끝의 가벼운 느낌을 살려 마무리한다.



Quiff Cut

〈스트리트 파이터〉의 가일처럼, 남성미 넘치는 커트다. 옆머리와 뒷머리의 라인은 클리퍼를 이용해 깔끔하게 정리한다. 옆머리는 수직으로 바짝 밀어 올리고, 윗머리는 너무 가볍지 않게, 무게감 있게 커트한다. 스타일링 방법은 가르마는 타지 않고, 모발을 뒤쪽으로 넘기며 드라이한다. 그리고 광택이 있는 포마드를 모발 전체에 바르고 뒤로 쓸어 넘기듯 빗질한다. 마지막으로 앞머리를 세우듯이 모양을 잡은 후 옆으로 살짝 넘겨준다.



Buzz Cut

윗머리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클리퍼를 이용해 깔끔하게 정리한다. 두피가 드러날 만큼 바짝 미는 것보다 두상에 맞춰 동일한 길이로 짧게 다듬는다. 윗머리는 전반적인 길이에 비해서 약간 길게 하고, 앞머리 라인은 자신의 이마 모양에 맞춘다. 이때 너무 일자로 자르지 말고, 살짝 삐죽삐죽 자연스럽게 커트하는 게 중요하다. 머리를 납작하게 눌러주듯 드라이하고, 매트한 질감의 제품을 바른다.



Medium Cut

타고난 곱슬머리거나 파마 머리라면 이런 커트가 제격이다. 옆머리와 뒷머리는 귀 윗부분 높이 정도로 단정하게 정리하는데, 모발이 뻗치는 편이라면, 납작하게 눌러주는 파마를 하는 것도 방법이다. 전체적으로 너무 무겁지 않게 커트하고, 윗머리는 에센스나 헤어 로션으로 촉촉한 느낌을 살려 볼륨감 있게 스타일링한다. 너무 명확하게 가르마를 타면 느끼해 보인다. 손으로 쓸어 넘긴 머리가 자연스럽게 앞으로 쏟아진 듯한 스타일링이 적당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레스
MODEL 최민혁, 김준성, 이승후, 이재민
HAIR 이에녹
MAKE-UP 이은혜
ASSISTANT 이무현

2017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육준서의 스펙트럼
  • 2
    찬열의 봄은 블루
  • 3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4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5
    찬혁이 하고 싶어서

RELATED STORIES

  • FASHION

    명랑한 계절의 티셔츠들

    젊고 명랑한 이 계절의 티셔츠.

  • FASHION

    멋스럽고 유니크한 스포츠 아이템

  • FASHION

    체인 아이템 여덟 개

    이번 시즌 더 견고하게 얽히고설킨 체인 아이템 여덟.

  • FASHION

    찬열의 봄은 블루

    시트러스 향을 한가득 머금은 푸른빛 햇살이 찬연하게 일렁이는 봄의 하늘, 그 안에 눈부신 찬열의 청춘.

  • FASHION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SINCERITY' 차승원 화보 미리보기

    차승원, 자신감은 솔직함에서 비롯되는 것.

  • VIDEO

    머쉬베놈의 2021년 향후 계획은?

  • INTERVIEW

    지올 팍이 장르다

    지올팍은 장르를 따지지 않는다. 자신만의 장르를 창조한다. 그의 음악엔 기묘한 이야기가 담겨 있고 기괴한 영상으로 표현된다.

  • SPACE

    경주의 봄

    경주의 사계절 중 꼭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코 봄이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 INTERVIEW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본능적인 색감, 과감한 붓질. 육준서는 주저하지 않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