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여름을 위한 음료들

보는 것만으로 청량함이 느껴지는 가지각색의 병 음료들을 모았다.

UpdatedOn July 10, 2017


1 티난트
티난트는 영국의 전통 있는 생수 회사다. 꾸준히 고수해온 코발트 블루 컬러의 우아한 디자인에선 언제나 청량감이 느껴진다. 신맛과 단맛이 어우러지며 약간의 무게감이 감돈다.

2 바두아

바두아는 프랑스 여행 중 자주 만날 수 있다. 천연 탄산수로 기포가 고운 것이 특징이다. 미세한 탄산이 와인 시음 중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줘 소믈리에들의 사랑을 받는다.

3 젤터스
젤터스는 인공적인 탄산이 아닌 천연 탄산으로 만들어져 목 넘김이 부드럽다. 또 숙취 해소 효과가 있어 유럽 주요 국가의 약국에서 판매하는 유일한 물이다.

4 토마스 헨리 진저에일
집에서도 토마스 헨리 하나면 유명 바가 부럽지 않다. 간편하게 얼음만 띄워 마시거나 다양한 고급 보드카, 위스키 등에 활용하면 좋다. 좀 더 진한 향을 원한다면 진저 에일을 추천한다. 진저의 그윽한 향이 오랫동안 입안에 맴돈다.

5 로디우스 라임
탄산수의 시원한 매력을 배가하는 라임 향을 더해 싱그럽다. 로디우스 라임을 유리컵에 따르고 얇게 썬 라임과 얼음을 더하면 근사한 파티 음료가 완성된다. 탄산 기포가 조밀해 간편한 칵테일 음료로 활용해도 좋다.

6 분다비어
분다비어는 이름 때문에 알코올이 들어간 제품이라 오해하기 쉽지만 논알코올 음료다. 초록 병의 겉모습과 달리 음료는 분홍빛을 띤다. 보드카와 섞어 칵테일로 만들어 마시기에 좋다.

7 아쿠아파나
미식 문화와 더불어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아쿠아파나다. 유럽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테이블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물이기도 하다. 자연적으로 솟아나는 지하수를 담아 맛은 가볍고 깔끔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디에잇의 B컷
  • 2
    靑春 청춘
  • 3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4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 5
    UNCOMMON SUIT

RELATED STORIES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MORE FROM ARENA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 SPACE

    싱글 몰트로 낮술 한잔

  • WATCH

    론진 스피릿 컬렉션

    개척자의 정신은 살아있다.

  • FASHION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 FASHION

    기능성 러닝화 6종

    기능성으로 무장한 러닝화 6종을 신고 출발선에 섰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