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여름을 위한 음료들

보는 것만으로 청량함이 느껴지는 가지각색의 병 음료들을 모았다.

UpdatedOn July 10, 2017


1 티난트
티난트는 영국의 전통 있는 생수 회사다. 꾸준히 고수해온 코발트 블루 컬러의 우아한 디자인에선 언제나 청량감이 느껴진다. 신맛과 단맛이 어우러지며 약간의 무게감이 감돈다.

2 바두아

바두아는 프랑스 여행 중 자주 만날 수 있다. 천연 탄산수로 기포가 고운 것이 특징이다. 미세한 탄산이 와인 시음 중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줘 소믈리에들의 사랑을 받는다.

3 젤터스
젤터스는 인공적인 탄산이 아닌 천연 탄산으로 만들어져 목 넘김이 부드럽다. 또 숙취 해소 효과가 있어 유럽 주요 국가의 약국에서 판매하는 유일한 물이다.

4 토마스 헨리 진저에일
집에서도 토마스 헨리 하나면 유명 바가 부럽지 않다. 간편하게 얼음만 띄워 마시거나 다양한 고급 보드카, 위스키 등에 활용하면 좋다. 좀 더 진한 향을 원한다면 진저 에일을 추천한다. 진저의 그윽한 향이 오랫동안 입안에 맴돈다.

5 로디우스 라임
탄산수의 시원한 매력을 배가하는 라임 향을 더해 싱그럽다. 로디우스 라임을 유리컵에 따르고 얇게 썬 라임과 얼음을 더하면 근사한 파티 음료가 완성된다. 탄산 기포가 조밀해 간편한 칵테일 음료로 활용해도 좋다.

6 분다비어
분다비어는 이름 때문에 알코올이 들어간 제품이라 오해하기 쉽지만 논알코올 음료다. 초록 병의 겉모습과 달리 음료는 분홍빛을 띤다. 보드카와 섞어 칵테일로 만들어 마시기에 좋다.

7 아쿠아파나
미식 문화와 더불어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아쿠아파나다. 유럽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테이블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물이기도 하다. 자연적으로 솟아나는 지하수를 담아 맛은 가볍고 깔끔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패션 뉴웨이브 5
  • 2
    사죄하는 문화
  • 3
    뿌리는 순간
  • 4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5
    주식 탐험가 강방천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죠지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