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여름을 위한 음료들

보는 것만으로 청량함이 느껴지는 가지각색의 병 음료들을 모았다.

UpdatedOn July 10, 2017


1 티난트
티난트는 영국의 전통 있는 생수 회사다. 꾸준히 고수해온 코발트 블루 컬러의 우아한 디자인에선 언제나 청량감이 느껴진다. 신맛과 단맛이 어우러지며 약간의 무게감이 감돈다.

2 바두아

바두아는 프랑스 여행 중 자주 만날 수 있다. 천연 탄산수로 기포가 고운 것이 특징이다. 미세한 탄산이 와인 시음 중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줘 소믈리에들의 사랑을 받는다.

3 젤터스
젤터스는 인공적인 탄산이 아닌 천연 탄산으로 만들어져 목 넘김이 부드럽다. 또 숙취 해소 효과가 있어 유럽 주요 국가의 약국에서 판매하는 유일한 물이다.

4 토마스 헨리 진저에일
집에서도 토마스 헨리 하나면 유명 바가 부럽지 않다. 간편하게 얼음만 띄워 마시거나 다양한 고급 보드카, 위스키 등에 활용하면 좋다. 좀 더 진한 향을 원한다면 진저 에일을 추천한다. 진저의 그윽한 향이 오랫동안 입안에 맴돈다.

5 로디우스 라임
탄산수의 시원한 매력을 배가하는 라임 향을 더해 싱그럽다. 로디우스 라임을 유리컵에 따르고 얇게 썬 라임과 얼음을 더하면 근사한 파티 음료가 완성된다. 탄산 기포가 조밀해 간편한 칵테일 음료로 활용해도 좋다.

6 분다비어
분다비어는 이름 때문에 알코올이 들어간 제품이라 오해하기 쉽지만 논알코올 음료다. 초록 병의 겉모습과 달리 음료는 분홍빛을 띤다. 보드카와 섞어 칵테일로 만들어 마시기에 좋다.

7 아쿠아파나
미식 문화와 더불어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아쿠아파나다. 유럽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테이블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물이기도 하다. 자연적으로 솟아나는 지하수를 담아 맛은 가볍고 깔끔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2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3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4
    <환혼>의 황민현
  • 5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RELATED STORIES

  • FEATURE

    당신의 성생활은 건강합니까?

    건강한 성생활은 더 나은 삶을 위한 한 걸음이다.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고, 정신적 만족감을 고양시키는 섹슈얼 웰니스를 제안한다.

  • FEATURE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당신의 아름다운 연애를 위하여 적재적소에 활용해보세요.

  • FEATURE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지금 K-팝 신에서 가장 뜨거운 것들. 뉴진스, 민희진 그리고 민희진의 뉴진스 마케팅. 뉴진스를 둘러싼 이슈들을 세 가지 시선으로 분석했다.

  • FEATURE

    스포츠가 지구를 지킨다

    곧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개최된다. 세계 최대의 축구 이벤트가 사막에서 개최되면 탄소가 얼마나 많이 배출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스포츠 이벤트가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 특히 유럽 축구 빅리그는 스포츠 기후 행동 협정에 참여해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짚는다.

  • FEATURE

    아담은 바이러스로 죽지 않았다

    ‘로지’ 같은 가상인간이 계속 등장하지만, 정작 이들에게 관심 갖는 건 뉴스 기사와 미디어 광고뿐이다. 반면, 얼마 전 지하철 광고판을 점령했던 ‘우마무스메’ 캐릭터와 최근 세빛둥둥섬을 침몰시킨 ‘원신’ 게임의 압도적인 팬덤 규모를 보면, 2D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20대 남성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인다. 가상인간에겐 없고 2D 애니메이션 캐릭터에겐 있는 콘텐츠의 힘은 무엇일까.

MORE FROM ARENA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LIFE

    Helsinki

    에펠탑 찍고, 개선문 찍고, 인스타그램 맛집 다녀오고, 블로거가 추천한 아웃렛에서 알뜰 쇼핑하는 관광 코스 말고. 그냥 좋아서, 보고 싶어서, 하고 싶어서 내 멋대로 도시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만났다. 시드니의 수영장 도장 깨기, 헬싱키의 사우나 투어, 베를린의 식물과 함께 사는 생활, 맨몸으로 뉴욕에서 운동하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주제로 도시를 깊게 파고드는 여섯 명과 이메일로 대화를 나눴다. 그들의 여행은 어쩐지 탐험에 가깝게 느껴졌다.

  • DESIGN

    Toy Story

    호기심 많은 어른을 위해 태어난, 장난감.

  • FEATURE

    퇴사의 계절

    바야흐로 퇴사의 계절이다. 새해가 밝자마자 위시 리스트 맨 위칸에 ‘퇴사’를 꾹꾹 눌러 적은 당신을 위한 퇴사 안내서. 당신, 그리고 대한민국이 왜 퇴사를 꿈꾸게 되었는지 고민해봤다.

  • ARTICLE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