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서울에 여름이 온 날

동시대적 사진가 3인이 포착한 어느 여름의 어느 서울들. 우리는 이렇게 보내겠지. 다시 이 여름을. 서울에서.

UpdatedOn July 10, 2017

라야 @raya0704

사진과 영상으로 서울의 풍경과 건물 등을 기록한다. 그의 작업에는 유년 시절부터 축적한 이 도시에 대한 경험과 시각이 녹아난다. 사계절 중 여름을 가장 좋아한다.

3 / 10
‘여름 장면’(2015), 6월 하순에는 하지(夏至)가 있다. 1년 중 가장 짙은 그림자가 진다. 그 무렵이면 새카만 그림자와 여름 구름이 지나는 풍경을 찍으러 옥상에 오른다. 두 해 전, 하지 무렵엔 여름의 수박들이 차도 가장자리에 원인 모르게 깨져 있었다.

‘여름 장면’(2015), 6월 하순에는 하지(夏至)가 있다. 1년 중 가장 짙은 그림자가 진다. 그 무렵이면 새카만 그림자와 여름 구름이 지나는 풍경을 찍으러 옥상에 오른다. 두 해 전, 하지 무렵엔 여름의 수박들이 차도 가장자리에 원인 모르게 깨져 있었다.

  • ‘여름 장면’(2015), 6월 하순에는 하지(夏至)가 있다. 1년 중 가장 짙은 그림자가 진다. 그 무렵이면 새카만 그림자와 여름 구름이 지나는 풍경을 찍으러 옥상에 오른다. 두 해 전, 하지 무렵엔 여름의 수박들이 차도 가장자리에 원인 모르게 깨져 있었다.‘여름 장면’(2015), 6월 하순에는 하지(夏至)가 있다. 1년 중 가장 짙은 그림자가 진다. 그 무렵이면 새카만 그림자와 여름 구름이 지나는 풍경을 찍으러 옥상에 오른다. 두 해 전, 하지 무렵엔 여름의 수박들이 차도 가장자리에 원인 모르게 깨져 있었다.
  • ‘Untitled’(2017), 초여름의 서울 하늘은 변화무쌍하다. 하루 종일 비가 내리고 흐리다가 저녁 무렵 갑자기 짙은 구름층을 뚫고 해가 나온다. 파란 하늘이 조금씩 드러나다 노을이 진다. 비가 온 대지엔 안개가 피어올라 건대 스타시티가 신기루처럼 보인다. ‘Untitled’(2017), 초여름의 서울 하늘은 변화무쌍하다. 하루 종일 비가 내리고 흐리다가 저녁 무렵 갑자기 짙은 구름층을 뚫고 해가 나온다. 파란 하늘이 조금씩 드러나다 노을이 진다. 비가 온 대지엔 안개가 피어올라 건대 스타시티가 신기루처럼 보인다.
  • ‘가정방문, 형태와 생활 시리즈 – 벽산아파트’(2016), 어느 여름, 금천구 시흥동의 벽산아파트를 방문했다. 아파트의 정식 명칭은 ‘관악산벽산아파트’. 이름처럼 녹색으로 가득하다.
‘가정방문, 형태와 생활 시리즈 – 벽산아파트’(2016), 어느 여름, 금천구 시흥동의 벽산아파트를 방문했다. 아파트의 정식 명칭은 ‘관악산벽산아파트’. 이름처럼 녹색으로 가득하다.
  • ‘Untitled’(2016), 태풍이 한 차례 지나간 직후, 비현실적으로 붉은 노을이 생기며 한강 전체가 금빛과 보라색으로 물든다. 아직 진행 중인 개인 작업 영상의 스틸 컷이다.‘Untitled’(2016), 태풍이 한 차례 지나간 직후, 비현실적으로 붉은 노을이 생기며 한강 전체가 금빛과 보라색으로 물든다. 아직 진행 중인 개인 작업 영상의 스틸 컷이다.


이윤호 @leeyunhodigital

특유의 재치와 순발력으로 서울의 일상적이거나 비일상적인 풍경, 공간, 사물들을 포착한다. 여름이 왔구나 싶은 어느 날, 그는 서울의 나무들을 봤다.

3 / 10
‘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1’, 서울에 여름이 스멀스멀 올 때, 도시의 틈새에 불쑥 솟은 나무들을 찍는다.

‘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1’, 서울에 여름이 스멀스멀 올 때, 도시의 틈새에 불쑥 솟은 나무들을 찍는다.

  • ‘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1’, 서울에 여름이 스멀스멀 올 때, 도시의 틈새에 불쑥 솟은 나무들을 찍는다.‘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1’, 서울에 여름이 스멀스멀 올 때, 도시의 틈새에 불쑥 솟은 나무들을 찍는다.
  • ‘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2’, 서울의 골목 어딘가에서 예기치 않게, 녹색 식물들과 조우하는 계절, 그런 날들.‘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2’, 서울의 골목 어딘가에서 예기치 않게, 녹색 식물들과 조우하는 계절, 그런 날들.
  • ‘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3’, 축축하고 시원한 바람, 초록의 잎사귀들, 그때가 곧 여름.‘여름이 온 날, 서울의 나무들 3’, 축축하고 시원한 바람, 초록의 잎사귀들, 그때가 곧 여름.


이강혁 @snakepool

이강혁의 사진에는 빛과 그림자가 맺혀 있다. 그렇게, 서울의 그늘진 모습을 찍는다. 동시대적 정서가 묻은 사소한 일상을 담아낸 ‘스네이크풀 시리즈(Snakepool Series)’를 선보인 바 있다.

3 / 10
‘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전철을 타고 당산철교를 지난다. 한강과 여의도가 가까워졌다 멀어진다. 30℃를 웃도는 더위로 세상이 녹을 것 같던 낮은 그렇게 푸르게 남는다.

‘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전철을 타고 당산철교를 지난다. 한강과 여의도가 가까워졌다 멀어진다. 30℃를 웃도는 더위로 세상이 녹을 것 같던 낮은 그렇게 푸르게 남는다.

  • ‘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전철을 타고 당산철교를 지난다. 한강과 여의도가 가까워졌다 멀어진다. 30℃를 웃도는 더위로 세상이 녹을 것 같던 낮은 그렇게 푸르게 남는다.‘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전철을 타고 당산철교를 지난다. 한강과 여의도가 가까워졌다 멀어진다. 30℃를 웃도는 더위로 세상이 녹을 것 같던 낮은 그렇게 푸르게 남는다.
  • ‘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졸업을 앞두고 있던 A는 내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한다. 그렇거나 말거나 잔뜩 신난 여름 저녁. 우리는 이태원 주택가 옥상에서 자주 신이 난다.‘Untitled - Snakepool Series’(2016), 졸업을 앞두고 있던 A는 내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한다. 그렇거나 말거나 잔뜩 신난 여름 저녁. 우리는 이태원 주택가 옥상에서 자주 신이 난다.
  • ‘서울인기’(2016), 서울의 여름, 수많은 사람들이 어딘가에서 꿈같은 여름밤을 보낸다. 꿈처럼 빛나는 이곳은 지난여름의 난지한강공원. 인디 뮤직 페스티벌 현장이다.‘서울인기’(2016), 서울의 여름, 수많은 사람들이 어딘가에서 꿈같은 여름밤을 보낸다. 꿈처럼 빛나는 이곳은 지난여름의 난지한강공원. 인디 뮤직 페스티벌 현장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靑春 청춘
  • 2
    이승기니까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JAY B는 자유롭고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MORE FROM ARENA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여수의 일렁이는 바다를 품으며 자란 배우 염혜란은 서울에 와서 첫 무대에 섰을 때 가슴이 터질 듯했던 순간을 기억한다. 연기한 지 25년 차,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으로 승승장구하자마자 극장가에는 <빛과 철>을 비롯해 염혜란이 등장하는 영화 세 편이 동시에 걸렸다.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모른다”는 말을 품고, 작은 역할도 허투루 여기지 않으며 하루하루를 쌓아 이 자리에 우뚝 선 배우.

  • FEATURE

    다 좋은 건 아냐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넷플릭스가 참여했다고 모두 훌륭한 작품은 아니다. 넷플릭스 작품 중 과대평가된 것들을 꼬집어봤다.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갓세븐 JAY B, 강렬하고 관능적인 패션 화보 공개 “겸손하게,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