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 Night with Hermès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가 새롭게 단장했다. 우아하고 즐거웠던 오프닝 파티 현장을 <아레나>의 시각으로 조명했다.

UpdatedOn July 04,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6/thumb/35110-241601-sample.jpg

 

 

2006년 11월 문을 연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는 파리의 르나 뒤마 건축사무소에서 디자인했다. 지난 5월, 이 우아한 매장이 리노베이션을 마쳤다. 작업을 지휘한 사람은 현재 르나 뒤마 건축사무소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드니 몽텔. 1층 매장 오른편엔 남성 컬렉션이 자리했다. 블루를 테마로 꾸민 ‘남자의 방’은 오프닝 날만 특별히 선보인 설치작.

둥근 계단을 따라 2층에 오르면 여성 컬렉션과 가죽 제품을 볼 수 있다. ‘블루 룸’을 잇는 설치작은 핑크색을 테마로 꾸민 욕실. 홈 컬렉션과 테라스가 자리한 3층엔 온통 노란색으로 칠한 부엌을 전시했다. 지하 1층의 전시 공간인 아뜰리에 에르메스에는 지난 10년간 이곳에서 개최한 의미 있는 전시들에 경의를 표하는 젊은 국내 예술가 여섯 명의 작품을 선보였다.

오프닝 파티엔 내로라하는 셀러브리티들의 방문이 줄을 이었다. 배우 이정재를 비롯해 김희애, 장미희, 지진희, 유지태와 김효진 부부, 이요원, 이준기, 박서준, 안재현, 엑소의 찬열, 에릭남 등이 바로 그 주인공. 이들은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의 새로운 모습을 찬찬히 살피며 파티에 참석한 사람들과 화기애애한 시간을 이어갔다. 옥상 테라스의 디제잉 파티로 열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AHN JOOHYUN
PHOTOGRAPHY LESS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훔치고 싶던 방
  • 2
    웻보이는 실연 중
  • 3
    CREAMY CREAM
  • 4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 5
    WITH MA BESTIES

RELATED STORIES

  • FASHION

    YOU WILL MISS ME

    홀로 떠난 바다, 하염없는 지평선 위의 고아한 생 로랑.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 FASHION

    PARAKEET & TRIANGLE

    불현듯 나타난 트라이앵글, 보테가 Salon 02 컬렉션의 패러킷 컬러, DPR LIVE와 DPR IAN이 서로 유연하게 엉키고 겹치는 혼돈 속 무한의 미로.

  • FASHION

    IN THE WEST

    희뿌연 정적, 휘파람 소리가 날카롭게 흐른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재인을 바라보는 방법

    아직 어리다며 웃어 보이지도, 어른스러워 보이려고 애쓰지도 않는다. 배우 이재인은 솔직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 REPORTS

    The Best of Milan Design Week

    해가 갈수록 가장 뜨겁고 화려한 디자인 각축전이 되고 있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의 올해 전시 중 백미를 엄선했다.

  • VIDEO

    [A-tv] 폴로 랄프 로렌 x 류준열

  • WATCH

    SPORTS BOY

    실용적이고도 멋진 패브릭 스트랩 워치 6.

  • FILM

    Line Up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