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In time

자신감 넘치는 남성을 위한 요일별 시계.

UpdatedOn June 12, 2017

< 스포티한 액티비티를 즐기는 주말 >

(왼쪽부터) 지름 41mm의 케이스가 간결하고 클래식한 카파 워치. 교체 가능한 스트라이프 패턴 스트랩이 함께 제공되어 실용적이다. 31만원, 실버 화이트 선레이 다이얼과 블랙 러버 스트랩의 매치가 스포티한 레나토 워치 51만원. 카파 워치의 스트라이프 패턴 나일론 스트랩 버전. 31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컬렉션.

 

< 영국 남자의 섬세한 취향을 발휘하는 금요일 >

(왼쪽부터) 간결해서 고급스러운 시계와 함께 매치할 수 있는 심플한 가죽 팔찌가 세트인 루이지 남성 워치 세트 39만원. 썬레이 다이얼과 크로노그래프 디스플레이가 잘 어울리는 람다 워치의 가죽 스트랩 버전 51만원, 그레이와 골드 톤의 컬러 조화가 모던한 레나토 남성 워치 51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컬렉션

 

< 시간 관리가 철저한 성공하는 남자의 월요일 >

(왼쪽부터) 지름 43mm 케이스와 심플한 다이얼, 3시 방향의 날짜창이 깔끔한 람다 워치 46만원, 5기압 생활 방수가 가능한 크로노그래프 람다 워치의 메탈 브레이슬릿 버전 51만원,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모던 클래식 람다 워치의 가죽 스트랩 버전 42만원, 블랙과 실버 컬러의 조합이 클래식한 레나토 커플 워치 한 세트 54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컬렉션

문의 02-3440-6500

 


▼더 많은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이 궁금하다면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뿌리는 순간
  • 2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3
    이미 떴어?
  • 4
    패션 뉴웨이브 5
  • 5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RELATED STORIES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MORE FROM ARENA

  • FASHION

    HOLIDAY BLUE GIFT

    크리스마스라고 빨간색 선물만 있는 게 아니다. 겨울을 더욱 시원하게 해줄 파란색 크리스마스 선물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EATURE

    너에게 쓰는 편지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wn Jumper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패션 브랜드의 책

    브랜드의 역사성을 기리며 탄생한 패션 북.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