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Music FestivalⅡ

액세서리에 단단한 힘을 주고 EDM에 몸을 맡길 준비.

UpdatedOn June 12, 2017


1 강렬한 틴트 선글라스 26만5천원 키블리 제품.
2 홀로그램 소재의 보머 재킷 94만9천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3 비틀스 앨범 재킷을 새긴 티셔츠 1만2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4 크로스백 혹은 힙색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방 8만9천원 위빠남 제품.
5 카드와 간단한 현금 수납이 가능한 지갑 47만원 생 로랑 제품.
6 재치 있는 버클로 옷차림의 한 끗을 좌우할 벨트 16만원 리바이스 제품.
7 과감한 체인 형태 팔찌 4만2천원 에이징씨씨씨 by 맨하탄스 제품.
8 스파이시, 우디, 만다린 등 짜릿한 향을 담은 향수. 라 뉘드 롬므 오 일렉트리끄 100mL 13만5천원 입생로랑 뷰티 제품.
9 발 밟힐 일 없는 강렬한 스터드 장식 구두 가격미정 발렌티노 제품.
10 군더더기 없이 기본에 충실한 청바지 13만9천원 캘빈클라인 진 제품.
11 셀프 미러가 탑재돼 셀피 촬영이 가능한 즉석 카메라. 인스탁스 미니25 블랙 13만5천원 후지필름 제품.
12 반입 금지 물품인 담배와 라이터를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 4만9천원 에이징씨씨씨 by 맨하탄스 제품.


+ 흥을 돋워줄 추천 음악 +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6/thumb/34866-235658-sample.jpg

 

 

  • 알레소 〈Falling〉
    귀에 감기는 멜로디와 강렬한 비트는 그의 주특기다. 특히 팝 감성이 잔뜩 묻은
    〈Falling〉은 SPA 매장에서 한 번쯤 들어봤을 정도로 익숙해 몸이 저절로 움직인다.

  • 덥파이어 〈Roadkill〉
    미니멀 테크노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다. ‘빵빵’ 터트리는 노래와 달리 차근차근 비트를 쌓아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듣고 있으면 정신없이 머리를 흔들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 니키 로메로 〈Toulouse〉
    흔히 말하는 비트가 ‘터지는’ 노래다. 듣고만 있어도 심장이 들썩이는 걸 느낄 수 있다. 무대를 장악하는 그의 퍼포먼스도 흥을 돋우는 데 한몫한다.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Ⅰ
Summer Music FestivalⅢ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매드몬스터의 진실
  • 2
    지구상 영향력 인물 100
  • 3
    초여름 기행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TONE ISLAND X NEW BALANCE

    스톤아일랜드와 뉴발란스 장기 협업 관계 발표.

  • FILM

    세븐틴 디에잇이 그린 그림의 제목을 지어보자!

  • FILM

    제네시스 X 육준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SPACE

    브런치 카페, OLD VS. NEW

    검증된 곳을 갈 것이냐, 신흥강자로 떠오르는 곳을 갈 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