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Music FestivalⅠ

편안하고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록 페스티벌을 즐길 준비.

UpdatedOn June 12, 2017


1 청량한 트로피컬 무늬 셔츠 가격미정 이스트로그 by 솔티 서울 제품.
2 새파란 미러 렌즈 선글라스 22만5천원 키블리 제품.
3 목에 걸 수 있는 안경 고정 끈 3만3천원 코튼스냅스 by 바버샵 제품.
4 산뜻한 줄무늬 티셔츠 1만9천원 풀앤베어 제품.
5 가죽 끈과 골드 케이스로 고전적인 매력을 살린 시계 48만원 듀파 제품.
6 밧줄의 매듭과 닻에서 영감받은 팔찌 6만원 키엘 제임스 패트릭 by 바버샵 제품.
7 수작업 니팅 방식으로 완성한 지갑 16만1천원 스매더스 앤 브랜슨 by 바버샵 제품.
8 버클을 병따개로 사용할 수 있는 벨트 4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9 휴대가 간편한 접이식 의자 15만4천원 버튼 제품.
10 충격 흡수가 뛰어난 미드솔을 적용한 운동화 15만9천원 뉴발란스 제품.
11 앞 주름 덕에 통이 넉넉한 반바지 11만9천원 노앙 제품.


+ 이것만은 알고 가자 +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6/thumb/34865-235636-sample.jpg

 

 

유리, 캔, 폭죽, 가스형 스프레이 모두 반입 금지 물품이다. 특히 미스트, 모기 퇴치제, 선크림 등 수시로 손이 가는 아이템 중에서 가스형 스프레이가 많다. 펌프형 분사 구조나 스틱 형태 제품을 고르는 것이 방법. 의외로 반입이 가능할 것 같으면서 안 되는 물품들이 있다. 바로 드론이 포함된 무선 통신 장비(휴대전화 제외)와 주류다. 이외에도 페스티벌별로 세부 사항이 다르니 홈페이지와 티켓 예매 시 꼭 확인하고 출발할 것.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Ⅱ
Summer Music FestivalⅢ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시간의 함몰을 말하는 방
  • 2
    지금 필요한 니트 8
  • 3
    지금 가장 흥미로운 스포츠카 : EV6 GT
  • 4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5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RELATED STORIES

  • FASHION

    언더아머, UA 5X5 농구 토너먼트 대회 개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 FASHION

    따뜻한 연말을 맞이하는 홀리데이 캠페인

  • FASHION

    Sparkling Night

    흐드러지게 반짝이는 장면들로 남아 있는 지난밤의 잔상.

  • FASHION

    호텔에서의 낭만

    호텔 방 안에서 홀로 만끽하는 오후 한낮, 샴페인 빛 햇살.

  • FASHION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파도처럼 밀려오는 겨울의 한때.

MORE FROM ARENA

  • FASHION

    TRAVEL MATE

    이것저것 몽땅 채워서 떠나고 싶은 듬직한 여행 가방 4.

  • DESIGN

    거울의 방

    쿠퍼 휴이트 박물관에 톰 브라운의 방이 생겼다.

  • LIFE

    지금, 서울의 전시 4

    눈여겨봐야 할 서울의 전시 4곳을 소개한다.

  • FASHION

    GORPCORE WAVE

    국내의 주목할 만한 세 개의 브랜드.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