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Music FestivalⅠ

편안하고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록 페스티벌을 즐길 준비.

UpdatedOn June 12, 2017


1 청량한 트로피컬 무늬 셔츠 가격미정 이스트로그 by 솔티 서울 제품.
2 새파란 미러 렌즈 선글라스 22만5천원 키블리 제품.
3 목에 걸 수 있는 안경 고정 끈 3만3천원 코튼스냅스 by 바버샵 제품.
4 산뜻한 줄무늬 티셔츠 1만9천원 풀앤베어 제품.
5 가죽 끈과 골드 케이스로 고전적인 매력을 살린 시계 48만원 듀파 제품.
6 밧줄의 매듭과 닻에서 영감받은 팔찌 6만원 키엘 제임스 패트릭 by 바버샵 제품.
7 수작업 니팅 방식으로 완성한 지갑 16만1천원 스매더스 앤 브랜슨 by 바버샵 제품.
8 버클을 병따개로 사용할 수 있는 벨트 4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9 휴대가 간편한 접이식 의자 15만4천원 버튼 제품.
10 충격 흡수가 뛰어난 미드솔을 적용한 운동화 15만9천원 뉴발란스 제품.
11 앞 주름 덕에 통이 넉넉한 반바지 11만9천원 노앙 제품.


+ 이것만은 알고 가자 +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6/thumb/34865-235636-sample.jpg

 

 

유리, 캔, 폭죽, 가스형 스프레이 모두 반입 금지 물품이다. 특히 미스트, 모기 퇴치제, 선크림 등 수시로 손이 가는 아이템 중에서 가스형 스프레이가 많다. 펌프형 분사 구조나 스틱 형태 제품을 고르는 것이 방법. 의외로 반입이 가능할 것 같으면서 안 되는 물품들이 있다. 바로 드론이 포함된 무선 통신 장비(휴대전화 제외)와 주류다. 이외에도 페스티벌별로 세부 사항이 다르니 홈페이지와 티켓 예매 시 꼭 확인하고 출발할 것.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 시리즈 기사


Summer Music FestivalⅡ
Summer Music FestivalⅢ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뜬다, 효창공원
  • 2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 3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 4
    제냐와 만난 이동욱
  • 5
    HOW COME?

RELATED STORIES

  • FASHION

    NEW LIGHT

    뚜렷하게 빛나는 새 시즌의 뉴 룩.

  • FASHION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 FASHION

    목에 거는 지갑

    작고 소중한, 그리고 유용한 케이스와 지갑.

  • FASHION

    영화적 감상

    팬데믹을 맞은 패션 브랜드는 저마다의 방식으로 2021 컬렉션을 대체했다. 그중 아래 다섯 브랜드는 10분가량의 단편 영화를 내놓았고, 3명의 영화 평론가가 감상평을 보내왔다.

  • FASHION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더 높은 연구의 결정체로 탄생한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컬렉션이 공개됐다.

MORE FROM ARENA

  • VIDEO

    원밀리언이 알려주는 춤 잘 추는 방법 4가지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VIDEO

    2020 A-Awards #김광현

  • VIDEO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FEATURE

    AI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언젠가 미래에는 대부분의 일자리가 AI로 대체될 것이다. 산업 현장에서 사람보다 AI가 생산성이 높다면 AI를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 회계팀, 인사팀, 교육팀, 개발팀 등 당장 AI에 위협받고 있는 일자리들은 많다. 하지만 AI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을 방법은 있다. 각 직무별 종사자들에게 얻은 생존 팁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