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잔혹의 창조

지금 당신이 <에이리언: 커버넌트>를 마주했다면, 장대한 역사를 이어온 이 시리즈를 다시 한번 되새겨볼 시점이다.

UpdatedOn June 06,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827-235128-sample.jpg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호러 장르를 논할 때 <에이리언> 시리즈는 꽤 흥미로운 텍스트다. 그도 그럴 것이 1979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1편 이후 장장 18년여 동안 제임스 캐머런, 데이비드 핀처, 장 피에르 주네로 이어지는 재능 있는 감독들이 각각의 색채로 재탄생시킨 장대한 시리즈였으니 말이다. 더욱이 시고니 위버로 대변되는 여성 히어로와 포악한 외계 생명체 간의 사투를 축으로 각각의 작품들은 나름 철학적 사유(주체와 타자, 여성성에 대한 공포, 존재론적 욕망 등)를 내포했기에 더욱 그랬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프로메테우스> 속 시간에 따라 10년 후인 시점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다시 불완전한 피조물(물론 이번 작품에서 그들은 완전히 진화해, 우리가 익히 아는 에이리언 본연의 모습을 찾는다)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그렇기에 관객은 전작의 기억을 반드시 떠올려야만 하고, 행여 보지 않았다면 미리 관람하는 것이 <에이리언> 프리퀄 3부작의 두 번째를 이해하기에 훨씬 더 편리하다. <에이리언> 시리즈 대부분이 그랬듯 여성 주인공과 인간이 창조한 안드로이드의 비중이 크다. 이번에는 후자 쪽이 특히 중요하다. 전작에서 마이클 패스벤더가 연기한 안드로이드 ‘데이빗’과 이번 작품에서 역시 그가 분한 ‘월터’ 사이에서 발생하는 간극이 그 포인트다. 1인 2역을 수행하는 패스벤더의 역할이 시리즈 전체를 관통하는 (익히 우리가 형상을 인지하는 H.R. 기거의 디자인으로 탄생한) ‘에이리언은 어디에서부터 도래했는가?’에 대한 열쇠이기 때문이다. <에이리언: 커버넌트> 오프닝은 잠시 관객에게 ‘이 영화가 <프로메테우스> 이전의 이야기야?’라는 착각을 줄 수 있다. 그러니까 영화 오프닝의 마이클 패스벤더는 데이빗이고, 커버넌트호를 타고 있는 패스벤더는 월터임을 인지하는 데 잠깐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리고 감독은 이 오프닝에 굉장히 주요한 단서를 깔아둔다. 데이빗이 자신의 창조주인 아버지에게 “당신은 죽지만, 나는 죽지 않는다”라고 말하는 부분, 여기에 스스로 창조자가 되려 하는 데이빗의 욕망을 이해할 핵심이 담겨 있다.

이 한 줄의 대사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의 모든 재앙 아니, 전 시리즈의 재앙이 시작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79년부터 1997년 동안 이어진 네 편의 시리즈에서 보였던, 에이리언을 군사 무기화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어디에서부터 시작되었는지 명확하게 이해되니 말이다. 동시에 피조물이 창조자가 되려 하는, 영화 속에서 굉장히 빈번히 사용되는 단어 ‘창조(Creation)’에 대한 사유가 구체화된다. 이렇게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시리즈 역사상 가장 잔혹한 이미지로 점철되지만, 전체 시리즈를 관통하는 핵심적인 영화임에 틀림없다.



Must See

  • 불한당

    감독 변성현 | 출연 설경구, 임시완 | 개봉 5월 17일

    누군가 그랬다. ‘힙합 세대의 누아르’라고. 더욱이 밑바닥 저 아래까지 침잠하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설경구라는 배우가 오랜만에 살아났으니 기대해볼 만하다. 하지만 너무 기시감 많은 소재라는 게 걸린다.

  • 8인의 수상한 신사들

    감독 기타노 다케시 | 출연 후지 다쓰야 | 개봉 6월 8일

    기타노 다케시는 무기력한 야쿠자를 다룰 때 가장 걸출하게 빛난다. 보이스피싱에 넘어간 퇴물 야쿠자의 사기범 추적기. 2014년 작품이지만 개봉한다니 반갑다. 기타노 다케시 특유의 위트는 여전히 좋다.

  •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감독 요아킴 뢰닝 | 출연 조니 뎁 | 개봉 5월 24일

    사실 영화는 이제 더 이상 큰 감흥이 없다. 그렇지만 잭 스패로우의 유혹은 참을 수 없다. 매번 그렇고 그랬지만 그럼에도 보고야 마는 시리즈. 조니 뎁에 대항하는 살라자르가 하비에르 바르뎀이니 더 그렇네.

  • 악녀

    감독 정병길 | 출연 김옥빈, 신하균 | 개봉 6월

    한 장의 포스터는 정말 강렬했다. 하지만 예고편으로 만나니 갸우뚱. <우린 액션배우다>로 액션 장르에 일가견 있음을 보여줬던 감독이니 기대할 만하긴 하다. <박쥐> 이후 다시 조우한 김옥빈과 신하균의 비정상적 관계도 기대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SUNSHINE DAYS
  • 2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 3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 4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5
    주지훈의 자리

RELATED STORIES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FEATURE

    이미 떴어?

    드라마 주연 자리 하나씩은 꿰찼다. 주목할 신인 남자 배우들에 대한 기대와 근심.

  • FEATUR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EATUR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태민의 진심

    내 마음은 이렇다고, 사실 지금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무대에서 아이돌 가수가 진심을 토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2020년 태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담은 세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관을 공고히 구축했다. 또 슈퍼엠으로도 활약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태민의 진심을 듣는다.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FASHION

    새해 새 지갑

    새해엔 새 지갑.

  • FASHION

    SUIT & SURFACE

    심연 위에 피어난 고혹적인 이브닝 웨어.

  • INTERVIEW

    'RISING TIKTOKER' 미리보기

    2021년을 선도할 틱톡커 5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