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잔혹의 창조

지금 당신이 <에이리언: 커버넌트>를 마주했다면, 장대한 역사를 이어온 이 시리즈를 다시 한번 되새겨볼 시점이다.

UpdatedOn June 06,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827-235128-sample.jpg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호러 장르를 논할 때 <에이리언> 시리즈는 꽤 흥미로운 텍스트다. 그도 그럴 것이 1979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1편 이후 장장 18년여 동안 제임스 캐머런, 데이비드 핀처, 장 피에르 주네로 이어지는 재능 있는 감독들이 각각의 색채로 재탄생시킨 장대한 시리즈였으니 말이다. 더욱이 시고니 위버로 대변되는 여성 히어로와 포악한 외계 생명체 간의 사투를 축으로 각각의 작품들은 나름 철학적 사유(주체와 타자, 여성성에 대한 공포, 존재론적 욕망 등)를 내포했기에 더욱 그랬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프로메테우스> 속 시간에 따라 10년 후인 시점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다시 불완전한 피조물(물론 이번 작품에서 그들은 완전히 진화해, 우리가 익히 아는 에이리언 본연의 모습을 찾는다)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그렇기에 관객은 전작의 기억을 반드시 떠올려야만 하고, 행여 보지 않았다면 미리 관람하는 것이 <에이리언> 프리퀄 3부작의 두 번째를 이해하기에 훨씬 더 편리하다. <에이리언> 시리즈 대부분이 그랬듯 여성 주인공과 인간이 창조한 안드로이드의 비중이 크다. 이번에는 후자 쪽이 특히 중요하다. 전작에서 마이클 패스벤더가 연기한 안드로이드 ‘데이빗’과 이번 작품에서 역시 그가 분한 ‘월터’ 사이에서 발생하는 간극이 그 포인트다. 1인 2역을 수행하는 패스벤더의 역할이 시리즈 전체를 관통하는 (익히 우리가 형상을 인지하는 H.R. 기거의 디자인으로 탄생한) ‘에이리언은 어디에서부터 도래했는가?’에 대한 열쇠이기 때문이다. <에이리언: 커버넌트> 오프닝은 잠시 관객에게 ‘이 영화가 <프로메테우스> 이전의 이야기야?’라는 착각을 줄 수 있다. 그러니까 영화 오프닝의 마이클 패스벤더는 데이빗이고, 커버넌트호를 타고 있는 패스벤더는 월터임을 인지하는 데 잠깐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리고 감독은 이 오프닝에 굉장히 주요한 단서를 깔아둔다. 데이빗이 자신의 창조주인 아버지에게 “당신은 죽지만, 나는 죽지 않는다”라고 말하는 부분, 여기에 스스로 창조자가 되려 하는 데이빗의 욕망을 이해할 핵심이 담겨 있다.

이 한 줄의 대사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의 모든 재앙 아니, 전 시리즈의 재앙이 시작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79년부터 1997년 동안 이어진 네 편의 시리즈에서 보였던, 에이리언을 군사 무기화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어디에서부터 시작되었는지 명확하게 이해되니 말이다. 동시에 피조물이 창조자가 되려 하는, 영화 속에서 굉장히 빈번히 사용되는 단어 ‘창조(Creation)’에 대한 사유가 구체화된다. 이렇게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시리즈 역사상 가장 잔혹한 이미지로 점철되지만, 전체 시리즈를 관통하는 핵심적인 영화임에 틀림없다.



Must See

  • 불한당

    감독 변성현 | 출연 설경구, 임시완 | 개봉 5월 17일

    누군가 그랬다. ‘힙합 세대의 누아르’라고. 더욱이 밑바닥 저 아래까지 침잠하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설경구라는 배우가 오랜만에 살아났으니 기대해볼 만하다. 하지만 너무 기시감 많은 소재라는 게 걸린다.

  • 8인의 수상한 신사들

    감독 기타노 다케시 | 출연 후지 다쓰야 | 개봉 6월 8일

    기타노 다케시는 무기력한 야쿠자를 다룰 때 가장 걸출하게 빛난다. 보이스피싱에 넘어간 퇴물 야쿠자의 사기범 추적기. 2014년 작품이지만 개봉한다니 반갑다. 기타노 다케시 특유의 위트는 여전히 좋다.

  •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감독 요아킴 뢰닝 | 출연 조니 뎁 | 개봉 5월 24일

    사실 영화는 이제 더 이상 큰 감흥이 없다. 그렇지만 잭 스패로우의 유혹은 참을 수 없다. 매번 그렇고 그랬지만 그럼에도 보고야 마는 시리즈. 조니 뎁에 대항하는 살라자르가 하비에르 바르뎀이니 더 그렇네.

  • 악녀

    감독 정병길 | 출연 김옥빈, 신하균 | 개봉 6월

    한 장의 포스터는 정말 강렬했다. 하지만 예고편으로 만나니 갸우뚱. <우린 액션배우다>로 액션 장르에 일가견 있음을 보여줬던 감독이니 기대할 만하긴 하다. <박쥐> 이후 다시 조우한 김옥빈과 신하균의 비정상적 관계도 기대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KEEP THE STYLE' 유태오 화보 미리보기
  • 2
    JAY B는 자유롭고
  • 3
    이승기니까
  • 4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5
    남자를 위한 뷰티 도구

RELATED STORIES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 FEATURE

    구글 셧다운에서 살아남기

    어느 날 구글이 사라진다면? 지난해 12월 14일 구글 ‘먹통사태’가 발생했다. 구글 검색은 물론이고 유튜브, 지메일, 플레이스토어, 구글포토 등 구글 서비스들이 접속 장애를 일으켰다. 전 세계가 심각한 불편을 겪었을 정도로 우리는 구글에 의존하고 있다. 구글로부터 독립할 수 있는 대안 서비스 9개를 모았다. 이것만 있으면 구글이 사라져도 괜찮다.

  • FILM

    세븐틴 디에잇이 그린 그림의 제목을 지어보자!

  • SPACE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INTERVIEW

    'SINCERITY' 차승원 화보 미리보기

    차승원, 자신감은 솔직함에서 비롯되는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