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소매를 잇다

커프링크스는 양쪽으로 갈라진 소매를 이어주는보석 같은 아이템이다. 훌륭한 안목으로 고른 시계와 함께,소매 끝에서 감각의 빛을 발한다.<br><Br>[2007년 3월호]

UpdatedOn February 21, 2007

수트를 위한 장식은 손에 꼽을 만큼 단출하다. 브이존을 장식하는 타이, 타이 홀더 외에 구두와 양말, 벨트, 행커치프 등이 있으며, 그중에서도 커프링크스는 꾸미기 열풍에 합류한 한국 남성들이라 할지라도 간과하기 쉬운 아이템이다. 기능적으로는 클래식한 더블 커프스의 양쪽 단추 구멍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며, 시각적으로 소매 끝에 포인트를 가미해 스타일 감각을 높여준다. 커프링크스는 17세기 말에 처음 달기 시작했으며, 점차 발전해 현재의 모습을 갖춘 것은 19세기 말이다. 타이 홀더와 함께 세트로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패브릭 소재 외에 실버, 골드 금속이 주로 사용된다. 원형 공처럼 매듭 지은 패브릭 커프링크스는 가벼운 무게와 다양한 색상이 특징이다. 단색 타이를 맬 때 같은 색의 패브릭 커프링크스를 하는 것이 좋으며, 국내에서는 랄프 로렌 매장에서 다양한 색상을 만날 수 있다. 금속으로 이루어진 커프링크스는 지나치게 화려한 보석이나 색상으로 치장된 것보다 베이식한 디자인의 포멀한 수트에 어울린다. 산뜻한 봄 컬러의 캐주얼에는 강아지나 물고기 등 다양한 모티브의 위트 있는 커프링크스를 추천한다.

PHOTOGRAPHY 정재환 ASSISTANT 이보미 EDITOR 손우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정재환
ASSISTANT 이보미
EDITOR 손우창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유아인 '詩' 미리보기
  • 2
    패션 뉴웨이브 5
  • 3
    謹賀新年 근하신년
  • 4
    영양제 레시피
  • 5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MORE FROM ARENA

  • INTERVIEW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 TECH

    HOW COME?

    1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