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가볍게

말릴수록 과일 고유의 향과 맛이 깊어지고, 영양분이 풍부해진다. 게다가 보관까지 쉬우니 자꾸 찾을 수밖에.

UpdatedOn June 01,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636-231572-sample.jpg

 

 

1 청포도
청포도는 일반 적포도보다 당도가 높다. 과즙을 그대로 함유한 청포도를 요구르트에 넣어 함께 먹으면 좋다. 쫄깃한 식감까지 더해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2 자몽
자몽은 본래 달지만은 않은 과일이다. 건조하면 시큼한 맛이 더 강해진다. 물에 넣어 마시는 방법을 추천한다. 몸의 독소를 제거해주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3 사과
아삭한 식감은 없지만, 입에 넣고 오물거리면 싱싱한 사과 향이 그대로 살아난다. 건조한 사과는 맛과 향이 강해져 요리할 때 조미료로 사용하기도 한다.

4 딸기
동결 건조된 딸기는 일반 딸기보다 보관하기 쉽다. 먹기 전에 우유나 물에 불리면 본래 모습으로 돌아온다. 시리얼과 함께 우유를 부어 먹으면 한 끼 식사 대용으로 더할 나위 없다.

5 비트
비트는 손질이 쉽지 않다. 하지만 잘 말린 비트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물에 넣어 우리면 특유의 쌉쌀한 맛은 물론 비트 본연의 색이 퍼져 보기도 좋다. 또 기름에 살짝 튀기면 고소한 맛이 배가돼 간식으로 제격이다.

6 방울토마토
방울토마토를 말리면 기존 물컹한 식감 대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말린 토마토는 당도가 높지 않아 와인과도 잘 어울린다.

7 천도복숭아
탐스럽게 잘 익은 천도복숭아는 그냥 먹어도 달달하지만, 건조하면 당도가 더 높아진다. 잘게 잘라 채소와 함께 샐러드로 먹으면 아삭한 채소와 복숭아의 쫄깃한 식감이 조화롭다.

8 키위
키위는 건조할수록 새콤한 맛이 배가된다. 신맛이 강해진 키위는 물에 넣어 우리면 단맛이 짙어진다. 수시로 꺼내 마실 만큼.

9 오렌지
아사삭 소리를 내며 입속에서 부서진다. 물에 넣어 마시면 오렌지의 싱그런 향을 더 느낄 수 있다. 초콜릿이나 비스킷 위에 얹어 먹는 것도 추천한다.

10
잘 말린 배는 씹을수록 달큼한 향이 특징이다. 홍차나 허브티에 곁들여 먹어도 좋고, 따뜻한 물에 우려 마시면 환절기 목 건강에도 좋다.

11 참외
건조한 참외는 낯설다. 하지만 한 조각 먹으면 아삭하게 씹히면서 달달한 향이 입안에 확 퍼진다. 맛이 가장 단 제철 참외만을 말린다.

12 수박
서걱서걱 씹히는 수박 맛을 느끼기는 어렵다. 수분은 날아갔지만 고유의 단맛은 그대로 간직했다. 씨와 함께 씹으면 고소한 맛이 더해져 계속 손이 간다.

13 멜론

멜론의 시원한 향이 그대로 느껴지며 식감이 쫄깃하다. 프로슈토와 함께 먹으면 짭짤한 맛과 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술안주로 좋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기성율
COOPERATION 디프룻, 트루

2017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2
    Editor's Pick
  • 3
    2021 에이어워즈: 박해수
  • 4
    2021 A-Awards #이병헌
  • 5
    비투비, 그리고 비트

RELATED STORIES

  • FEATURE

    에이어워즈의 의미

    에이어워즈가 16회를 맞이했다.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 FEATURE

    Editor's Letter

  • FEATURE

    민재 씨, 거 활약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페네르바체 센터백 김민재에게 유럽 빅팀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A매치에서도 김민재의 존재감은 크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계에 오랜만에 등장한 굵직한 수비수다. 아니 전례 없다. 김민재는 유럽 무대에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점쳐본다.

  • FEATURE

    최욱이 이기는 게임

    정치를 논하는 것, 그것도 정치인을 앞에 놓고 논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욱에게는 쉽다. 최욱은 KBS 생방송 시사 토크쇼 <더 라이브>를 이끄는 선장이다. 최욱이 날카로운 말로 정치인을 세게 꼬집으면 ‘아야!’ 하는 소리만 메아리처럼 들릴 뿐. 아무도 최욱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잘 피해가는 최욱의 비법은 무엇일까.

  • FEATURE

    인턴은 다 그래

    파르르 떨리는 입술, 울먹이는 목소리, 삐질삐질 흐르는 땀. 의 인턴기자 주현영 배우가 연기한 것들이다. 인턴이 느끼는 무지에서 오는 괴로움을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는 전국 인턴들의 마음을 쿡쿡 찔렀다. 나의 인턴 시절도 주마등처럼 스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Sunny Side

    느슨하고 나른해지는 봄날의 양지.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 FEATURE

    카카오 뷰, 아직 시작 안 하셨어요?

    카카오의 얼굴, 아이돌로 따지면 ‘센터’라 할 수 있는 카카오톡이 세 번째 탭에 ‘카카오 뷰’라는 신규 서비스를 선보였다. 슬로건은 “콘텐츠를 보는 새로운 시선, ‘카카오 뷰’에서 자신만의 시선이 담긴 콘텐츠를 발견해보세요!”. 우리는 카카오가 선보이는 이 새로운 서비스와 또 얼마나 빨리 친해질까?

  • AGENDA

    New Cool

    이달 에디터의 눈을 번쩍이게 한 브랜드 셋.

  • LIFE

    지구를 지키는 텀블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