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패션 테크 아이템, 파슬 ‘하이브리드 워치’

UpdatedOn May 12,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619-231399-sample.jpg

 

 

이제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가 된 테크놀로지(Technology). 아메리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파슬(Fossil)에서 패션(Fashion)과 테크(Tech) 두 가지 요소가 완벽하게 결합된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를 선보인다.

 

미국의 라이징 스타 뮤지션 오스틴 마혼(Austin Mahone)을 캠페인 얼굴로 채택한 파슬. 그가 착용하고 있는 시계는 겉모습은 일반 아날로그 워치처럼 보이지만 스마트 워치의 핵심 기능을 탑재하고 있는 똑똑한 웨어러블 아이템이다.

 

남성 하이브리드 워치인 Q 그랜트(Q GRANT)는 클래식한 브라운 레더 스트랩 제품과 스포티하면서도 깔끔한 투톤 실버의 메탈 브레이슬릿 제품으로 만나볼 수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케이스 사이즈는 44mm로 큼지막한 다이얼 크기가 실용성을 높이면서도 드레시한 분위기를 놓치지 않는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이다. 22mm의 스트랩/브레이슬릿과 호환 가능해 스마트한 패션피플들에게 강력추천하는 제품이다. 배터리 수명은 4개월에서 6개월까지 지속된다.

 

문자, 전화는 물론 SNS 알림 수신도 가능. 액티비티 트래킹이 가능해 피트니스 라이프를 체크할 수 있다. 가장 추천하는 기능은 셀피(Selfie) 기능! 셀카봉 없이도 워치 크라운을 클릭해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기존 스마트 워치가 충전의 번거로움이 있었다면, 파슬 ‘하이브리드 워치’는 충전이 필요 없어 편리하다. 미국 여배우 크리스틴 벨(Kristine Bell)이 소개하는 My First Fossil 영상으로 파슬 ‘하이브리드 워치’에 입문해보자.

 

 

파슬 하이브리드 워치 제품 구매하러가기

파슬코리아 공식홈페이지 바로가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문의 파슬코리아 (02.3440-6500)

2017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 2
    우직한 류승룡
  • 3
    찬혁이 하고 싶어서
  • 4
    수트 차려입는 방법
  • 5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RELATED STORIES

  • FASHION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 FASHION

    네 남자의 가방 속 아이템

    취향 다른 네 남자의 가방에 담긴 소지품들.

  • FASHION

    DENIM & BLUES

    창창한 계절에 더 뚜렷해지는 블루데님의 대체 불가한 존재감.

  • FASHION

    커트 가이드 4

    2021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었다. 커트 전 반드시 참고 해야 할, 헤어 디자이너에게 당부해둘 만한 실전용 헤어 커트 안내서.

  • FASHION

    수트 차려입는 방법

    수트를 끝내주게 차려입는 네 가지 방법.

MORE FROM ARENA

  • CAR

    월 단위로 빌려 탄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 FASHION

    남자를 위한 뷰티 도구

    드러그스토어에서 찾은 남자를 위한 관리 도구.

  • FASHION

    새 시즌 세 가지 아이템

    새 시즌 가장 마음이 혹하는 세 가지 아이템을 입고, 들고, 신어봤다.

  • INTERVIEW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

    몽글몽글하면서도 짜릿한 경험, 이상하고 아름다운 ‘유니버셜 에브리띵’의 세계. 그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디렉터 맷 파이크와의 만남.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