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lacksell Night Fever

당신이 `Stayin Alive`를 감상할 수 있기까지 리치 블랙셀(Rich Blacksell)의 토요일 밤은 꽤나 분주하다.매일 밤을 공연장에서 지새우는 그의 하루에 대하여.<br><br>[2007년 3월호]

UpdatedOn February 20, 2007

Photography 기성율 cooperation 마틴 마르지엘라 Editor 이지영

비록 뮤지컬에 문외한인 사람일지라도 <토요일 밤의 열기> 정도는 알고 있을 것이다. 1977년 영화로 만들어져 단숨에 존 트라볼타를 할리우드 대스타로 만든 이 작품은, 시간이 꽤 흐른 지금까지도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리치 블랙셀은 그 열기에 탑승한 채 누구보다 뜨거운 토요일을 보내고 있는 사람이다. 뮤지컬 <토요일 밤의 열기> 런던팀 프로덕션 매니저를 맡고 있는 그는 매일 밤 공연장에 머무른다. 조명, 음향, 무대 감독을 두루 거친 그의 약력은 ‘프로덕션 매니저’라는 이름 아래 더욱 빛을 발한다. 토요일 밤, 우리들이 공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기까지, 혹은 배우와 스태프들이 오로지 무대 위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일에 집중할 수 있기까지 그의 노고는 사이키 조명처럼 빛난다. 누구보다 공연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그에게 물었다. “토요일 밤에 뭐하세요?”

‘프로덕션 매니저’라는 당신의 직함에 대한 설명을 부탁한다.
하나의 공연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체결되는 모든 계약을 두루 책임진다. 공연 자체에 대한 계약, 스태프와 배우들의 계약, 공연장 대관에 대한 계약 등 모든 일에 관여한다. ‘프로덕션 매니지먼트’, ‘제너럴 매니저’라 불리는 이유다. 전체적으로 ‘쇼를 딜하는 일’이 내 몫이다.

<토요일 밤의 열기> 내한 공연을 위해 당신은 또 한 번 ‘딜(deal)하는’ 과정을 겪었겠다.
물론이다. 일단 극장을 먼저 보기 위해 지난해 내한했다. 여러 극장을 두루 살펴본 뒤 그곳에 이 공연이 어울릴 것인가를 가늠한다. 음향, 조명, 설비 등 모든 걸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극장이 결정되고, 지난 12월경에는 홍보차 또 한 번 내한했다. 그리고 다시 영국으로 돌아갔다가 이번 공연을 올리면서 장기간 머물고 있다.

당신에게는 낯선 나라를 드나드는 일이 익숙하겠다.
공연을 해외에 올리다 보니 그게 생활이 된 부분이 있다. 일본에도 7, 8번 공연을 올린 적이 있다. 대학에서 무대 매니지먼트를 전공하고, 작은 규모의 공연팀에 들어간 것이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였다. 그러다 갖가지 공연을 해외에 올리면서 나의 무대 역시 넓어진 거다. 그러기를 벌써 10년이다. 런던 웨스트 앤드에서 프리랜서로 활동하면서 약 10개국은 방문한 것 같다.

당신이 하는 일의 매력은 무엇인가?
아는 분야가 이것밖에 없어서 이 일을 하게 됐는데, 어느 순간 그게 열정으로 바뀌었다. 공연이 시작되면서 커튼이 올라갈 때, 그래서 사람들이 열광할 때, 공연이 끝난 후 박수가 터져나올 때, 매 순간 희열을 느낀다. 아마 그건 이 작업에 참여한 모든 스태프들이 같은 마음이 아닐까 한다.

반대로 가장 힘든 점이 있다면?
일단 준비 과정에서 힘든 일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다. 언제나 재정이 충분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시간적인 여유가 주어지는 것도 아니니까. 그런 상태에서 스태프들이 전혀 예상치 못한 사건이 터질 경우, 그걸 해결해야 할 때가 가장 힘들다. 모든 사람의 의견을 취합해야 하고, 그들 전체를 핸들링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보통 일은 아니다.

아마도 당신은 꽤나 많은 사람들과 소통해야 하는 만큼, 다양한 분야에 전문가여야 할 것 같다. 프로덕션 매니저가 갖춰야 할 자질이 있다면?
가장 중요한 건 의사소통 능력, 다음은 거의 모든 분야를 섭렵해야 한다는 거다. 나 역시 조명, 무대, 테크닉에 관한 모든 부분을 한 번씩 경험한 적이 있다. 어떤 분야를 맡기든, 어떤 분야에서 사건이 터지든 본인이 알아야 해결이 가능하다. 그래야 말도 안 되는 요구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웃음) 그리고 또 하나. 유머가 필수요소가 아닐까 싶다.(웃음) 전체적인 진행에서 놓치는 부분이 없어야 하면서, 동시에 여러 분야를 아우르려면 유머와 스마일이 기본이다.

당신의 하루 24시간은 어떤가? 혹은 당신의 1년은? 듣기만 해도 엄청나게 바쁠 것 같다.
보통 공연 중과 공연 준비 중일 때가 많이 다르다. 공연 중일 때는 아침에 일어나서 그날의 스케줄을 짜고 극장에서 하루를 보낸다. 보통 공연 오픈 4~5일 전에는 셋업 기간을 갖는데 그런 때는 아침 8시부터 짐을 내리고 무대 설치를 하는 등 새벽까지 일이 이어진다. 1년 스케줄은 하루 스케줄에 비해 간단한 편이다. 보통 1년에 3~4개의 공연을 올리고, 또 내년에 진행될 3~4개의 공연에 관한 계약 과정이 맞물린다. 올리비아 어워드 총감독을 맡고 있는 일도 내게는 큰 의미다. 1년에 한 번은 시상식을 총괄하는 거니까.

<토요일 밤의 열기> 주인공들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춤으로 푼다. 당신은 어떤가? 주인공들처럼 춤과 음악으로 해소하는 부분이 있나?
하하. 나도 그럴 수 있는 끼와 열정이 있었으면 좋을 텐데 안타깝게도 그렇지 못하다. 그저 혼자 기타 치는 거 좋아하고, 시간이 나면 암벽등반을 한다. 암벽등반을 하다 보면 스스로에게만 집중할 수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게 스트레스를 푸는 방식이다.

토요일 밤에는 뭐하나?
보통은 공연장에 있다.(웃음) 공연이 끝나면 스태프들과 간단히 술을 마실 때도 있지만, 보통 사람들처럼 토요일을 즐기지는 못한다. 공연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주말은 매우 바쁜 날이니까. 공연이 없는 토요일엔 친구들과 술을 한잔 하면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이번 토요일엔 런던에 가 있겠다. 그동안 한국에서 어떻게 지냈는지 이야기를 들려줘야겠다.(웃음)

당신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그려달라.
마지막 질문인가? 꽤나 어렵다.(웃음)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 나는 워낙 미래에 대한 계획을 짜온 사람은 아니다. 그저 내가 관심 있고 할 수 있는 일이 이쪽 분야여서 매달리다 보니 직업이라는 틀 안에 들어오게 됐을 뿐이다. 거창한 계획 따윈 없다. 지금 하는 일에 만족하면서 살다가, 또 다른 즐거움을 가져다줄 만한 뭔가가 생기면 그때 생각해보고 싶다. 지금 내가 하는 일에서 즐거움을 찾는 것. 그것만은 변하지 않는 모토인 셈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cooperation 마틴 마르지엘라
Editor 이지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SF9의 인성 & 영빈
  • 2
    비투비, 그리고 비트
  • 3
    제주의 바람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언더아머, 언택트 러닝 챌린지 ‘맵마이레이스 2021’

RELATED STORIES

  • BEAUTY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 BEAUTY

    이솝의 새로운 향수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한 세계로 이동시켜주는 이솝의 새로운 향수,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 BEAUTY

    여름 두피케어

    피부만큼 자극받기 쉬운 여름철 두피 고민과 궁금증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BEAUTY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MORE FROM ARENA

  • LIFE

    아시아로 떠나는 이유

    여행 좀 한다는 사람들의 시선이 다시 아시아로 향한다. 부담 없이 언제든 방문할 수 있는 아시아 여행지를 파고드는 여행자들이 늘고 있고, 그동안 몰랐던 새로운 도시나 여행법이 등장하고 있다. 시간만 나면 아시아의 어딘가로 떠나는 여행자들이 소개하는 여행 기술.

  • AGENDA

    느림의 미학

    브렌트 웨든은 실로 추상화를 짜낸다. 그의 아시아 첫 전시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 ARTICLE

    Urban Utility

    움직임의 제약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궁극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 데상트 ‘듀얼리스(Dualis)’ 라인의 지향점이다.

  • FASHION

    Spring Essential 10

    최소 10년은 보장된 10개의 봄옷, 두고두고 입을 클래식이지만 최신으로 보이게 연출하는 방법.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