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TEAM G-SHOCK

카시오의 시계 브랜드 지샥이 세계적인 비보이 홍텐과 국내 최고의 BMX 자전거 팀 MOF와의 스폰서십을 채결했다. 이른바 ‘팀 지샥’. 여기 여섯 남자가 그 주인공이다

UpdatedOn March 31,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3/thumb/34088-221909-sample.jpg

크림색 코치 재킷·베이지색 스냅백 모두 반스, 흰색 스웨트 셔츠 스투시, 데님 팬츠 디스이즈네버뎃, 시계 지샥 제품.

크림색 코치 재킷·베이지색 스냅백 모두 반스, 흰색 스웨트 셔츠 스투시, 데님 팬츠 디스이즈네버뎃, 시계 지샥 제품.

홍텐이 착용한 ‘GST-S130L’은 베젤 부분에 충격 완화용 ‘레이어 가드’ 구조를 탑재해 어떠한 충격에도 안정적으로 구동되는 기능성 메탈 시계다. 밴드는 내마모성이 우수한 일명 ‘터프 레더’를 둘렀다. 다이얼에는 네온 일루미네이터(문자판)와 슈퍼 일루미네이터(액정)를 사용해 깜깜한 밤에도 시인성이 뛰어나다. 디자인도 눈에 띈다. 모던한 매력과 예스러운 분위기를 동시에 풍겨 캐주얼은 물론 수트와 매치해도 어색함이 없어 보인다. 특히 밴드를 수놓은 스티치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배가한다. 가격은 39만5천원.

홍텐이 착용한 ‘GST-S130L’은 베젤 부분에 충격 완화용 ‘레이어 가드’ 구조를 탑재해 어떠한 충격에도 안정적으로 구동되는 기능성 메탈 시계다. 밴드는 내마모성이 우수한 일명 ‘터프 레더’를 둘렀다. 다이얼에는 네온 일루미네이터(문자판)와 슈퍼 일루미네이터(액정)를 사용해 깜깜한 밤에도 시인성이 뛰어나다. 디자인도 눈에 띈다. 모던한 매력과 예스러운 분위기를 동시에 풍겨 캐주얼은 물론 수트와 매치해도 어색함이 없어 보인다. 특히 밴드를 수놓은 스티치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배가한다. 가격은 39만5천원.

홍텐이 착용한 ‘GST-S130L’은 베젤 부분에 충격 완화용 ‘레이어 가드’ 구조를 탑재해 어떠한 충격에도 안정적으로 구동되는 기능성 메탈 시계다. 밴드는 내마모성이 우수한 일명 ‘터프 레더’를 둘렀다. 다이얼에는 네온 일루미네이터(문자판)와 슈퍼 일루미네이터(액정)를 사용해 깜깜한 밤에도 시인성이 뛰어나다. 디자인도 눈에 띈다. 모던한 매력과 예스러운 분위기를 동시에 풍겨 캐주얼은 물론 수트와 매치해도 어색함이 없어 보인다. 특히 밴드를 수놓은 스티치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배가한다. 가격은 39만5천원.

HONG 10 X GST-S130L

Q. 본인 소개를 부탁한다.
이름은 김홍열. 그래서 홍텐(홍10)이다. 춤추는 남자이고, 춤을 춘 지는 19년 정도 됐다.

Q. 처음 춤을 추게 된 계기가 있을 거다. 

특별한 계기는 없었다. 중학교 2학년 때인가. 친구가 쉬는시간에 춤을 보여주며 자랑을 했다. 그런데 친구의 춤을 보니, 나도 할 수 있겠더라. 그날 집에 가서 하루 종일 연습했다. 그리고 다음날 똑같은 기술을 친구에게 보여줬다. 그게 계기라면 계기다. 그 후 자연스레 학교에서 춤추는 친구들과 어울리게 됐고, 다른 학교의 춤추는 친구들을 만나게 되고, 다른 동네 사람들과 대결을 하고… 그러다 보니, 다른 나라의 춤추는 사람들까지 만나게 됐다.

Q. 10년 넘게 많은 국제 대회에서 우승을 했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우선 고등학교 시절 프로 팀에 들어갔을 때가 기억에 남는다. 처음 비보이가 되기로 결심한 순간이었으니까. 또 한국 비보이 팀이 해외에 막 진출하기 시작한 2006년 즈음도 특별한 기억이다. 영상으로만 봐온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과 사진을 찍고, 그런데 그들을 꺾고 우승까지 했으니 말이다.

Q. 지금도 지샥을 차고 있다. 평소 지샥을 좋아하나?
아주 좋아한다. ‘팀 지샥’의 일원이 되기 전부터 애용해왔다. 지샥 시계만 10개 넘게 갖고 있었을 정도다. 또한 지샥은 비보이 문화와 연관이 깊다. 지샥만큼 많은 선수들과 비보이 대회를 후원하는 브랜드는 거의 없다. 대회마다 기념 모델을 상품으로 주기도 하는데, 한때 그 시계를 모으는 재미에 푹 빠지기도 했다. 나뿐 아니라, 세계대회에 나가서 보면 거의 모든 비보이들이 지샥을 찬다.

Q. 특별히 애착하는 지샥 시계가 있나?
대회 우승 상품으로 받은 시계. 어느 대회인지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데, 밴드에 커다랗게 ‘챔피언’이라고 써 있다. 집에 고이 모셔두고 있다.

Q. 오늘 함께 촬영한 ‘GST-S130L’은 어떤가?
솔직히 가죽 밴드의 지샥은 처음 봤다. 그런 점에서 매우 특별해 보인다. 무거워 보이지만, 막상 손목에 걸쳐보니 착용감도 좋더라. 셔츠나 수트 차림에 아주 잘 어울릴 것
같다. 포멀한 옷을 즐기지는 않지만, 특별한 날을 위해 구입하고 싶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3/thumb/34088-221911-sample.jpg

(왼쪽부터) 감색 후드 티셔츠 챔피온 by 아이엠샵, 검은색 쇼츠 스투시 제품. 검은색 아노락 아디다스 퍼포먼스, 검은색 조거 팬츠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검은색 코치 재킷 오베이 by ETC서울, 검은색 티셔츠 데우스 by 오쿠스, 데님 팬츠 디스이즈네버뎃, 검은색 스냅백 리바이스 제품. 회색 아노락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by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검은색 후드 티셔츠·검은색 트레이닝 팬츠 모두 에이카 화이트 by 아이엠샵, 스냅백 본인 소장품. 자수 무늬의 검은색 반소매 셔츠·검은색 조거 팬츠 모두 스투시, 흰색 스웨트 셔츠 디스이즈네버뎃, 시계는 모두 지샥 제품.

(왼쪽부터) 감색 후드 티셔츠 챔피온 by 아이엠샵, 검은색 쇼츠 스투시 제품. 검은색 아노락 아디다스 퍼포먼스, 검은색 조거 팬츠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검은색 코치 재킷 오베이 by ETC서울, 검은색 티셔츠 데우스 by 오쿠스, 데님 팬츠 디스이즈네버뎃, 검은색 스냅백 리바이스 제품. 회색 아노락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by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검은색 후드 티셔츠·검은색 트레이닝 팬츠 모두 에이카 화이트 by 아이엠샵, 스냅백 본인 소장품. 자수 무늬의 검은색 반소매 셔츠·검은색 조거 팬츠 모두 스투시, 흰색 스웨트 셔츠 디스이즈네버뎃, 시계는 모두 지샥 제품.

지샥 시계는 스트리트 패션의 단골 아이템이다. 합리적인 가격대와 독보적인 디자인, 다양한 컬러 등으로 패션 리더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BMX 자전거 팀 MOF의 선수들이 착용한 ‘GA-700’와 ‘GA-710’이 대표적이다. ‘GA-700’은 파란색과 흰색 등 시원한 컬러로 출시돼 어떤 옷에서든 포인트 역할을 담당한다. 흰색으로 표시되는 LED 화면 역시 멋스럽기는 마찬가지. 전 세계 48개 도시의 시각을 표시하는 월드 타임 기능도 갖췄다. ‘GA-710’은 ‘GA-700’을 기반으로 문자판에 GARISH 컬러를 적용한 메탈릭한 모델로
파란색, 금색, 은색 등 선택의 폭이 넓어 더 좋다. 가격은 15만원부터.

지샥 시계는 스트리트 패션의 단골 아이템이다. 합리적인 가격대와 독보적인 디자인, 다양한 컬러 등으로 패션 리더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BMX 자전거 팀 MOF의 선수들이 착용한 ‘GA-700’와 ‘GA-710’이 대표적이다. ‘GA-700’은 파란색과 흰색 등 시원한 컬러로 출시돼 어떤 옷에서든 포인트 역할을 담당한다. 흰색으로 표시되는 LED 화면 역시 멋스럽기는 마찬가지. 전 세계 48개 도시의 시각을 표시하는 월드 타임 기능도 갖췄다. ‘GA-710’은 ‘GA-700’을 기반으로 문자판에 GARISH 컬러를 적용한 메탈릭한 모델로 파란색, 금색, 은색 등 선택의 폭이 넓어 더 좋다. 가격은 15만원부터.

지샥 시계는 스트리트 패션의 단골 아이템이다. 합리적인 가격대와 독보적인 디자인, 다양한 컬러 등으로 패션 리더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BMX 자전거 팀 MOF의 선수들이 착용한 ‘GA-700’와 ‘GA-710’이 대표적이다. ‘GA-700’은 파란색과 흰색 등 시원한 컬러로 출시돼 어떤 옷에서든 포인트 역할을 담당한다. 흰색으로 표시되는 LED 화면 역시 멋스럽기는 마찬가지. 전 세계 48개 도시의 시각을 표시하는 월드 타임 기능도 갖췄다. ‘GA-710’은 ‘GA-700’을 기반으로 문자판에 GARISH 컬러를 적용한 메탈릭한 모델로 파란색, 금색, 은색 등 선택의 폭이 넓어 더 좋다. 가격은 15만원부터.

MOF X GA-700 / GA-710
(왼쪽부터) 이준무, 남기원, 김형근, 조송현, 장병훈

Q. MOF는 어떤 팀인가?
김형근 자전거 장애물 경주(BMX) 팀이다. 국내외 행사나 대회 등에서 활동하며 우리나라 BMX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대회에서 입상 하기도 했다. 팀 이름은 마스터 오브 플로(Master Of Flow)의 약자로, ‘흐름을 지배하다’라는 뜻을 갖고 있다. 경기를 하다 보면 흐름이 보인다. 그것을 지배하자(?)라는 뜻에서 지었다.

Q. ‘팀 지샥’의 일원이 되었다. 소감을 묻고 싶다.
조송현 지샥은 세계적인 BMX 선수와 대회를 후원한다. 개인적으로 가장 존경하는선수인 미국의 체드 컬리도 그중 하나다. 지샥 로고가 새겨진 자전거를 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BMX 선수들에겐 매우 큰 영광이다. 또 우리 선수들 모두 지샥의 광팬이기도 하다. 각자 네다섯 개씩은 갖고 있을 정도다.

Q. 지샥 시계를 좋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남기원  BMX 선수들에겐 시계가 필수다. 자전거를 타면서 휴대전화 시계를 보기는 힘드니까. 무엇보다 지샥 시계는 튼튼하지 않나. 솔직히 타 브랜드의 시계를 차다 줄도 여러 번 끊어 먹었다. 반면 지샥은 극한의 환경을 위해 만들어진 만큼 내구성이 정말 좋다. 더러워져도 물에 닦으면 그만이다. 그만큼 방수 기능이 훌륭하다. 다양한 기능도 마음에 드는데, 개인적으로는 온도·방위·고도·기압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시계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10만원대부터 수백만원대까지 다양한 라인업도 장점이다. 하나하나씩 등급을 높여가는 맛이 있달까. 1백만원대의 메탈 시계도 언젠가는 꼭 갖고 싶은 모델이다.
이준무  현재 중학생인데, 학교 친구들도 모두 지샥 시계를 좋아한다. 개인적으론 디자인이 가장 마음에 든다. 남성스러우면서도 예쁘다. 빨간색, 흰색, 파란색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되는 것도 좋다. 그런 점에서 오늘 촬영한 ‘GA-700’와 ‘GA-710’
모델도 인상 깊었다.

Q. MOF 팀의 최종 꿈은 무엇인가?
장병훈 세계 대회 1등이다. 조금 아쉬운 건, 아직 BMX와 관련해서는 국가적인 지원이 전혀 없다. 가까운 일본이나 태국만 해도 국가에서 BMX 선수들을 적극 양성하고 있는데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팀 지샥’과 맺은 스폰서십이 좋은 연결 고리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조금 더 많은 사람이 BMX에 관심을 가져주길. 그만큼 우리 팀도 열심히 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OPERATION 지코스모(02-3143-3011)
PHOTOGRAPHY 조성재
STYLIST 김재경
HAIR&MAKE UP 이현정
GUEST EDITOR 이승률

2017년 04월호

MOST POPULAR

  • 1
    THE SHOPPER
  • 2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 3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4
    NEW MARK
  • 5
    SOMEWHERE, SOMEONE

RELATED STORIES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 WATCH

    책과 여름시계

    형형색색 채집된 풍경에 얹어놓은 여름의 시간.

MORE FROM ARENA

  • AGENDA

    운동을 부르는 거리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부터 2호선 강남역까지, 도보로 15분이 채 안 걸리는 거리에 스포츠 브랜드 매장이 5개나 자리 잡았다.

  • AGENDA

    이달의 발견

    차고 넘치는 음악들 사이에서 걸출한 소리를 담은 앨범 여섯 장을 골랐다.

  • ISSUE

    청년 고경표

  • INTERVIEW

    그들의 치유법

    우리는 누구나 아프다. 적어도 아팠던 적이 있다. 그래서 이런 드라마가 필요하다. 마음 따뜻한 정신의학과 의사와 아픈 영혼을 간직한 뮤지컬 배우를 연기한 신하균, 정소민은 그렇게 말했다.

  • FASHION

    5월의 합2

    무릎을 훌쩍 덮는 긴 코트와 얇고 간결한 티셔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