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Arena Stuff

4명의 에디터가 고른 가장 <아레나>다운 물건 그리고 다분히 주관적인 이유.

UpdatedOn March 03, 2017

구찌

구찌

구찌

몰스킨

몰스킨

몰스킨

  • 구찌 호스빗 블로퍼

    ‘주관이 뚜렷하고 재색을 겸비했으며 성공가도를 달리는 남자, 마네킹에 걸린 옷보다는 자신만의 스타일 만들기에 더 열중하는 남자’는 <아레나>가 11년째 책 한편에 넣고 있는 문구. 우리가 처음 생각한 이상적인 남성상은 아직도 유효하다. 그 남자의 올봄 의상을 상상해봤다. 매끄러운 블레이저에 투박한 청바지를 입고 로퍼도 스니커즈도 아닌 구찌의 블로퍼를 맨발로 신었을 것이다. 그래, 딱 그 정도가 <아레나>스럽다. 69만원. EDITOR 이광훈

  •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는 신통한 물건이다. 수첩에 쓰면 그 내용을 디지털로 기록한다. 물론 수첩에도 남아 있다. 전용 노트인 페이퍼 태블릿과 스마트 펜인 몰스킨 펜+ 덕분이다. 아날로그 질감을 살리면서, 디지털 확장성도 챙겼다.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 아닌가? <아레나>가 그래 왔으니까. <아레나>는 잡지다. 태생적으로 아날로그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동안 소통 방식을 다양하게 모색해왔다. <아레나>는 탈피하고 진화해왔다. 수첩의 명가 몰스킨이 스마트 라이팅 세트를 만든 것처럼. 25만7천4백원. EDITOR 김종훈

크래프트브로스

크래프트브로스

크래프트브로스

발렌시아가

발렌시아가

발렌시아가

  • 크래프트브로스 캔메이커

    서래마을의 탭하우스, 크래프트브로스가 맞은편 모퉁이에 펍을 냈다. 이름은 캔메이커. 문자 그대로 캔 맥주를 만들어 파는 가게다. 국내 소규모 양조장에서 만든 40여 종의 크래프트 비어를 그 자리에서 캔 맥주로 만들어준다. 원하는 맥주를 골라 주문하면 바로 캔에 산화를 방지하는 이산화탄소를 넣고 원하는 맥주를 담아 밀봉한다. 캔에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의 감각적인 일러스트가 라벨로 붙는다. 다른 이들이 하는 대로만 했다면 탄생하지 못했을, 전혀 새로운 차원의 감각이 묻어 있다. <아레나>처럼. EDITOR 이경진

  • 발렌시아가 야구 모자

    이곳에 합류한 지 두 달이 채 되지 않았다. 책을 만드는 편집자 입장보다 독자로서의 냉정한 관점이 앞서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열한 살을 맞은 <아레나>는 요즘 없어서 못 판다는 발렌시아가의 야구 모자와 똑 닮았다. 패션 트렌드의 현주소이며, 대중이 목말라하는 아이템인 동시에 브랜드가 추구하는 절제된 아름다움과 과감한 혁신이 담긴 아이템이다. <아레나> 역시 동일하다. 대한민국 남성 패션의 중심이며, 과하지 않게 실용적인 데다 디지털 시대의 유동적인 변화를 꾀하는 혁신적인 매체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 모든 사실은 철저히 독자 입장에서 느낀 바다. 30만원대. EDITOR 김장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조성재

2017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새 시즌 키 백
  • 2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 3
    비투비, 그리고 비트
  • 4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5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RELATED STORIES

  • LIFE

    TEAM SPYDER TEST

    팀스파이더의 입단 테스트 현장에서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왔다.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 LIFE

    11월의 전시

MORE FROM ARENA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 FEATUR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REPORTS

    서울 맛 커피

    서울에서 찾은 소문난 로스터리 카페 6곳.

  • AGENDA

    Come to my Dream

    살며시 꿈속으로 끌어당기는 오존의 .

  • VIDEO

    [A-tv] A-awards x henry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