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산과 바다와 해의 시

화가는 나라를 잃고 자연과 교감했다. 고독한 몰두였다.

UpdatedOn February 28, 2017

 

‘Work’ 1967, 캔버스에 유채, 130×130cm

 

‘Work’ 1965, 캔버스에 유채, 130×162cm.

‘Work’ 1965, 캔버스에 유채, 130×162cm.

‘Work’ 1965, 캔버스에 유채, 130×162cm.

‘산과 호수(Mountain and Lake’ 1979, 캔버스에 유채, 53×65cm.

‘산과 호수(Mountain and Lake’ 1979, 캔버스에 유채, 53×65cm.

‘산과 호수(Mountain and Lake’ 1979, 캔버스에 유채, 53×65cm.


화가 유영국은 1970년대 중반, 예순이었다. 그때까지 그는 조형 실험에 몰두했다. “60세까지는 기초 공부를 좀 하고 그 이후에는 자연으로 좀 더 부드럽게 돌아가리라”고 생각하면서. ‘반백세’를 훌쩍 넘기까지 “기초 공부를 좀 한다”는 마음으로 화폭 앞에 앉은 것이다.

유영국은 태평양 전쟁과 한국전쟁을 겪었고, 이 땅의 자연과 교감했다. 수행자와 같은 태도로 아름답고 고요한 산수를 그렸다. 그의 캔버스 위에서 이 나라는 붉고 퍼렇다. 깊은 계곡과 붉은 노을이 있으며 바다가 있고 산맥이 있다. 어느 하나 사실적이지 않으면서도, 모두 분명하게 보인다. 유영국은 산, 둔덕, 계곡, 노을 등 마주하던 자연의 요소들을 추상화해나갔다. 형태는 단순하게, 색채는 절묘하게, 표면의 질감을 살려나갔다.

노랑, 빨강, 파랑을 기조로 보라, 초록 등을 변주하며 캔버스를 채웠다. 그의 작품에서 빨강은 밝은 빨강, 진한 빨강, 깊이 있는 빨강을 오가며 미묘한 차이를 품는다. 그 변주는 탄탄하고 조화롭다. 강렬한 색채의 선과 면에는 깊은 어둠이 서렸다. 유영국의 화폭이 지닌 특유의 장엄함은 이것으로부터 온다.

유영국의 고향은 울진의 울울한 산골이다. 그는 1930년대에 ‘모던’과 ‘코즈모폴리턴’의 도시였던 도쿄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추상’은 그 당시 도쿄에서 가장 전위적인 미술 운동이었다. 도쿄에서 추상 미술이 움트던 그때에 유영국의 추상 작업도 시작됐다. 유영국은 한때 어부였고 양조장 주인이기도 했다. 또 평생을 화가로 살았다. 생계를 유지하면서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였다. 그는 가족을 부양하는 동시에, 매일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렸다. 꾸준하고도 규칙적이었다. 노동의 결과물로 유화를 4백여 점 완성했다.

삶에 대한 감각 역시 고고하고 탁월했던 유영국은 미술계에서 수많은 존경을 받아왔다. 대중에게는 상대적으로 관심받지 못한 그를 국립현대미술관이 다시금 조명한다. 그의 탄생 1백 주년을 기념해 전시 <절대와 자유>를 개최했다. 그의 생전과 사후를 통틀어 가장 큰 전시다. “자연으로 좀 더 부드럽게 돌아간” 그의 최절정기인 1960년대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유영국이 완결한, 묵직한 아름다움과 에너지를 목격할 수 있다.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전관을 활용하여 개최된다. 3월 1일까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2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 3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4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5
    11월의 전시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11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10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9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스타트업 - BIOTIPAC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 TECH

    스타트업 - COGNIABLE TECH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만찢남' 오타니의 약점은?

    오타니 쇼헤이는 현 메이저리그 최고 스타다. 그는 메이저그리에서도 돋보이는 거구에 훈훈한 얼굴, 호감 가는 인상에 투수와 타자 모두 일류 수준에 도달한 이도류의 정점, 160km/h 강속구를 던지고 신기록을 경신 중인 홈런왕이다. 이 완벽한 남자의 습관은 쓰레기를 줍는 것이라 한다. 그에게도 분명 약점은 있을 것이다.

  • FASHION

    대담한 여행용 케이스

    스파이더가 만든 대담하고 이상적인 여행용 케이스.

  • FEATURE

    논란에서 살아남기

    이제 당신도 논란의 주인공을 피할 수 없다. 갑질부터 층간 소음까지, 연예인, 인플루언서, 업주, 고객, 이웃 등 일반인도 피할 수 없는 저격과 논란 공론화의 장. 당신의 잘잘못이 여론의 심판 위에 올랐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아이돌, 배우, 인플루언서 매니지먼트, 변호사, 정신과 전문의가 노하우를 전한다.

  • DESIGN

    오후만 있던 일요일

    ‘오벌’과 ‘AP 숍’에는 되도록 해가 쨍한 오후에 향하는 것이 좋다. 볕이 넘실거리는 공간에 서서 정물 같은 풍경을 오랫동안 바라보기 좋으니까.

  • FASHION

    Coat Check 20

    가을을 지나 겨울, 이른 봄까지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엉덩이를 넉넉하게 덮는 길이, 비슷한 듯 서로 다른 소재와 디자인의 코트에 대한 세세한 리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