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홍명보는 진짜다

그를 두 개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싶었다. 에디터 두 명이 인터뷰에 참가해 그의 성정과 능력을 분석하려 했던 것. 결국 두 명의 에디터가 동일하게 느낀 건, 그는 무얼 해도 신의가 느껴지는 사람이란 것이다.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어냈다는 이유로 수선 떠는 것, 진짜 아니다.

UpdatedOn January 12, 20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PHOTOGRAPHY 홍장현
STYLING 이광훈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MY OCTAGON IS HERE
  • 2
    몽블랑의 동반자
  • 3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4
    수제 버거 베스트 4
  • 5
    FUTURE - chapter2. DiGITAL TWINS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AGENDA

    NYC Trainer

    뉴욕에서 맹활약 중인 모델 김도진이 영상을 보내왔다. 군살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탄탄한 몸매를 지닌 그가 센트럴파크를 배경으로 본격 봄맞이 야외 체력 단련을 제안한다.

  • FASHION

    2016 Louis Vuitton MEN'S FASHION SHOW F/W

  • DESIGN

    Art of Spring

    오트 쿠튀르의 경지에 이른 네 벌의 기성복.

  • ARTICLE

    Put Sweaters On

    새 시즌의 스웨터를 맞이하는 세 가지 키워드.

  • FASHION

    LIGHT MY FIRE

    부유하는 담배 연기보다 느릿하게 움직이던 순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