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48 GLASSES

매일같이 쓰는 안경. 그래서일까? 이 실용적인 물건은 종종 생활용품처럼 과소평가된다. 하지만 안경은 인상을 좌우할 뿐 아니라 개성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될 패션 아이템. 요즘 가장 눈에 들어오는 12개 아이웨어 브랜드와 이들의 주목할 만한 디자인을 4개씩 골랐다.

UpdatedOn February 14,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50-sample.jpg

 

 (왼쪽부터) 굵직한 오버사이즈 반뿔테 안경 가격미정 디타 by 나스월드, 오묘한 색감의 마블링이 돋보이는 콤비네이션 안경 38만5천원 빅터 앤 롤프 by 시원아이웨어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38-sample.jpg

백산안경

존 레넌이 즐겨 써서 유명해진 백산안경은 사실 일본의 안경 브랜드들 중에서도 독보적인 역사와 기술력을 갖춘 하우스 브랜드로 꼽힌다. 오직 직영 매장 유통만을 고수하는 브랜드의 소신이 안경에 품격을 더한다.

1 은은한 자개 패턴을 가미해 부드러운 인상을 주는 아세테이트 소재 안경 42만원.
2 티타늄 소재로 만든 날렵한 인상의 안경 39만원.
3 고전적인 디자인의 반뿔테 안경 43만5천원.
4 타원형의 콤비네이션 안경 48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39-sample.jpg

스탠시 라마스

스탠시 라마스의 안경은 프랑스에서 디자인하고 일본의 안경 공방 레인코트에서 제작한다. 주로 과거 빈티지 안경에 사용한 셀룰로이드 소재를 다뤄 깊이 있는 색감의 프레임이 특징이다.

1 잔잔한 패턴의 금색 메탈 프레임을 두른 콤비네이션 안경 36만원.
2 하단부를 다각형으로 처리한 셀룰로이드 소재의 뿔테 안경 39만원.
3 반투명한 감색 하금테 안경 42만원.
4 템플에 패턴을 가미해 빈티지한 분위기가 나는 라운드 스퀘어 뿔테 안경 36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0-sample.jpg

 

 

스틸러

스틸러는 가공이 쉽고 제련 방식에 따라 성질이 폭넓게 확장되는 소재인 메탈에 착안해 탄생했다. 견고한 품질에 대해서는 두말할 것 없다. 흔한 아세테이트 소재를 과감히 배제해 차별된 이미지를 선사한다.

1 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검은색 티타늄 안경 19만5천원.
2 하단부를 다각형으로 처리한 셀룰로이드 소재의 뿔테 안경 39만원.
3 반투명한 감색 하금테 안경 42만원.
4 템플에 패턴을 가미해 빈티지한 분위기가 나는 라운드 스퀘어 뿔테 안경 36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1-sample.jpg

 

 

뮤지크

추상적이며 일상적 소재인 음악을 모티브로 매 시즌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감각적 디자인을 선보인다. 이번 시즌 트랙 리스트는 그루브 넘치는 흑인 음악. 색감과 프레임이 리드미컬한 안경들이 주를 이뤘다.

1 템플부터 프레임까지 유연하게 흐르는 디자인의 커피색 뿔테 안경 22만원.
2 메탈과 아세테이트를 겹친 회색 안경 23만5천원.
3 좌우 디자인을 달리한 투명 뿔테 안경 24만5천원.
4 프레임의 상·하부 두께에 차이를 준 티타늄 소재 금테 안경 23만5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2-sample.jpg

 

 

니시데 카즈오

니시데 카즈오는 일본의 안경 장인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만들었다. 40여 년간 안경에 정진한 그의 노련함은 이미 마니아들 사이에서 정평이 나 있다. 특히 빈티지 메탈 프레임 디자인이 다양하다.

1 호피 무늬 테와 가늘고 반짝이는 템플이 조화로운 오버사이즈 안경 38만원.
2 티타늄 소재를 사용한 복고적인 금테 안경 35만원.
3 타르트 옵티컬과 협업한 남성적인 분위기의 브로라인 안경 42만원.
4 그윽한 색감의 셀룰로이드 소재로 제작한 사각 뿔테 안경 42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3-sample.jpg

 

 

마츠다 by 나스월드

1967년 미쓰히로 마츠다가 설립한 핸드메이드 안경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 역시 뚜렷해 소장 가치를 더한다. 각을 살린 구조적 외관에 정교한 패턴과 디테일을 가미해 고전적인 분위기를 낸다.

1 경첩과 팁 부분에 빈티지한 세부를 더한 메탈 프레임 안경 가격미정.
2 감색과 고동색 레오퍼드 조합의 볼드한 뿔테 안경 가격미정.
3 프레임 상단을 각지게 디자인한 콤비네이션 안경가격미정.
4 줄무늬가 돋보이는 옅은 회색의 사각 테 안경 가격미정.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4-sample.jpg

 

 

토니 스콧

영국 영화감독의 이름을 딴 하우스 안경 브랜드 토니 스콧은 일본 장인 정신에 바탕을 둔 빈티지 안경을 표방한다.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 곳곳을 살펴보면 브리지와 템플 등 클래식한 세부들을 발견하게 될 것.

1 티타늄 소재를 정교하고 얇게 가공해 만든 가벼운 둥근 테 안경 39만5천원.
2 레오퍼드 패턴의 프레임 단면에 금색 티타늄 프레임을 두른 라운드 안경 50만원.
3 투명한 미색 프레임의 반뿔테 안경 42만5천원.
4 반투명한 물결 패턴의 고동색 뿔테 안경 37만5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5-sample.jpg

 

 

키블리

키블리는 ‘평범함 속 비범함’이라는 콘셉트를 내세운다. 적당한 크기로 균형 있게 다듬은 외관에 브랜드 고유의 에스닉한 디테일을 적용한 스타일이 주를 이룬다.

1 브리지와 템플에 지그재그 패턴을 새긴 하금테 안경 51만5천원.
2 전면 프레임을 둥글게 말아 겹친 디자인의 황동색 메탈 안경 23만5천원.
3 호피 무늬 프레임 위로 금테를 두른 안경 56만5천원.
4 전면 중앙부터 티타늄 소재의 템플까지 서서히 두꺼워지는 디자인의 적갈색 반뿔테 안경 59만5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6-sample.jpg

 

 

로렌스 폴

캐나다 태생의 브랜드 로렌스 폴은 제품마다 캐나다 각 지역의 도시 이름을 붙인다.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안경을 선보이는 로렌스 폴의 안경은 국내 출시와 함께 아시안 핏으로 제작돼 좋은 호응을 거두고 있다.

1 하금테 디자인을 응용한 티타늄 소재의 금테 안경 28만원.
2 결이 돋보이는 밤색 라운드 뿔테 안경 24만원.
3 완만한 사각 프레임의 콤비네이션 안경 24만원.
4 템플에 금장 로고를 장식한 뿔테 안경 24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9-sample.jpg

 

 

개럿 라이트 by 한독

오렌지빛 태양이 떠오르는 도시, 캘리포니아의 DNA를 고스란히 지닌 개럿 라이트는 젊은 감각의 매력적인 아이웨어 컬렉션을 선보인다. 그가 올리버 피플스 창시자의 아들이라는 타이틀은 이제 부차적인 수식이 됐다.

1 겉과 안을 각기 다른 색과 패턴으로 조합한 단정한 디자인의 뿔테 안경 가격미정.
2 부드러운 색감과 물결이 돋보이는 연갈색 콤비네이션 안경 가격미정.
3 가벼운 느낌의 둥근 뿔테 안경 가격미정.
4 분홍색이 감도는 투명한 뿔테 안경 가격미정.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8-sample.jpg

 

 

어크루 by 커스텀

어크루는 각 제품마다 페르소나를 두고 그 이름에 힌트를 남긴다. 작년에 선보인 첫 번째 컬렉션은 눈이 누리는 최고의 호사인 독서를 테마로 했다. 유명 작가들에 대한 헌사와도 같은 컬렉션이었다.

1 굵직한 호피 무늬 뿔테와 얇게 빠진 메탈 템플의 대조가 독특한 안경 17만5천원.
2 산뜻한 분의기의 반투명한 하금테 안경 17만5천원.
3 은색 티타늄 프레임 전면에 검은 테를 두른 완만한 사각 테 안경 19만5천원.
4 안경 상단부와 템플에 검은색 포인트를 더한 금테 안경 19만5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13-211747-sample.jpg

 

 

모스콧

5세대째 내려온 빈티지 안경 브랜드 모스콧은 1백여 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경첩의 리벳 모양만으로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렘토쉬’를 비롯한 클래식한 디자인이 강점이다.

1 어떤 얼굴형에도 무난하게 잘 어울리는 단정한 회갈색 뿔테 안경 38만원.
2 크고 네모난 렌즈의 호피 무늬 안경 33만원.
3 검은 뿔테와 은테 조합의 복고풍 하금테 안경 33만원.
4 브리지 외에 장식을 생략한 금테 안경 35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ER 이수강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10월의 테크 신제품
  • 2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환혼>의 황민현

RELATED STORIES

  • ARTICLE

    환절기에 꼭 필요한 보디 케어 제품들

    건조한 환절기 탓에 거칠어진 피부를 매끈하게 가꿔줄 보디 케어 제품들.

  • ARTICLE

    당신의 성생활은 건강합니까?

    건강한 성생활은 더 나은 삶을 위한 한 걸음이다.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고, 정신적 만족감을 고양시키는 섹슈얼 웰니스를 제안한다.

  • ARTICLE

    M세대 에디터가 꼽은 Y2K 아이템

    유행은 20년 주기로 돌아온다. Z세대가 Y2K 감성을 좇는 걸 보며 그 시절 기억을 되짚었다.

  • ARTICLE

    K패션 정복자 #김훈

    영국 트래디셔널을 바탕으로 하는 헤지스를 2019년부터 진두지휘하는 김훈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만났다. 브랜드 체질 개선, 디지털 커머스와 지속가능성 등을 통한 리브랜딩에 앞장서고 있는 그에게서 브랜드 청사진에 대해 들어보았다.

  • ARTICLE

    언더아머, 치어리딩 예능 프로그램 <스테이지 업> 공개

    10월 4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아머야>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MORE FROM ARENA

  • CAR

    WINTER SCENERY

    산을 찾아가는 겨울 여행. 그리고 풍경의 일부가 된 자동차들.

  • LIFE

    없어도 좋아

    일회용품이 없어도 괜찮다는 걸 몸소 보여주는 공간 셋.

  • FEATURE

    고터의 미래

    공상과학 같은 버스터미널을 지으면 샌프란시스코의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ASHION

    여름 내내 신고

    반바지, 긴바지, 수영복까지 어디든 시원하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슈즈 13.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