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내 사랑 못난이

기타 하나 둘러메고 전 세계를 평정했다. 노래를 듣다 보면 미남처럼 보이는 사랑스런 못난이, 에드 시런 얘기다.

UpdatedOn February 13,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475-210308-sample.jpg

 

 

열 한 살의 에드 시런은 아마 지금보다 더 머리카락이 붉고 주근깨가 많았을 거다. 만화책과 장난감에 손이 많이 갈 나이에 에드는 이미 데미언 라이스를 영접했다. 공연장에서 데미언이 수많은 사람들과 교감하던 그 장면을 목도한 이후 에드 시런의 꿈은 ‘데미언 라이스처럼 되는 것’이었다. 그래서 열여섯 살이 되던 해 그는 무작정 런던으로 떠났다.

차가운 현실은 하나도 안 보였고 뜨거운 꿈만 보이던 시절이었다. ‘스웨거’들이 넘쳐나는 힙합 공연장에서 후줄근한 티셔츠 차림으로 기타 메고 노래하던 우직한 소년은 싱어송라이터로 훌쩍 자랐다. 스스로 만든 EP 앨범과 3백 회가 넘는 공연 등을 통해 그는 LA로 건너갈 기회를 얻는다. 마침내 열아홉 살과 스무 살 사이, 2011년에 발표한 데뷔 앨범 <+>는 영국 앨범 차트를 가볍게 석권했다. 2014년 두 번째 앨범 <X>부터는 ‘힙스터’의 조짐이 보였다.

‘힙합의 신’ 퍼렐 윌리엄스가 프로듀서로 등장한 첫 번째 싱글 ‘Sing’부터 변화가 시작됐다. 힙합과 R&B 비트를 마음대로 주물러 에드 시런만의 사운드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2016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노래’를 차지한 ‘Thinking Out Loud’ 같은 명곡도 이때 탄생했다.

존 메이어나 제이슨 므라즈 등의 기타 ‘훈남’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도, 힙합 비트가 없으면 귀를 닫는 이들에게도, 에드 시런은 괜찮은 답이 된다. 동시에 노래를 들으면 들을수록 동글납작한 그의 얼굴이 잘생겨 보이는 놀라운 경험도 하게 된다. 에드 시런은 2017년 벽두부터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세 번째 정규 앨범의 타이틀은 <÷>다. ‘나누기’처럼 상반된 느낌의 두 곡 ‘Shape Of You’와 ‘Castle On The Hill’을 선공개했다.

전혀 다른 느낌의 두 곡을 동시에 선보인 이유에 대해 그는 “새 앨범을 통해 상반된 두 가지 음악 성향을 꼭 보여주고 싶었다. 둘 다 똑같은 열정을 담고 있는 장르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완성된 앨범이 공개되고 나면 에드 시런이 또 한 번 세계 최고 미남처럼 보일까봐 벌써부터 겁난다.
 

기타 사나이들

기타만 들었다 하면 5배 정도 잘생겨 보이는 싱어송라이터들.

 John Mayer <Love On The Weekend>

존 메이어로 말할 것 같으면 기타 한 대로 전 세계 여자를 홀린 도깨비 같은 남자다. 감질나게 신보를 내겠다는 뉘앙스만 풍겨온 그가 새 노래를 발표했다. 일곱 번째 앨범의 첫 싱글 ‘Love On The Weekend’는 두말할 것 없이 낭만적이고 감미롭다.

 

 Beck<Wow>

‘너드 감성’ 가득한 벡이 기타를 들고 노래하는 순간 분위기는 반전된다. 스튜디오에서 장난 삼아 만든 곡을 다듬어 새 싱글 ‘Wow’를 발표했다. 장난도 이렇게 칠 수 있다면 참 좋겠다.

 Damien Rice<My Favourite Faded Fantasy>

데미언 라이스 새 앨범이 언제 나오나 기다리다 목 빠진 이들이 벌써 여럿이라 들었다. 좀 더 기다려야 할 듯하다. 그때까지는 가장 최근 앨범의 ‘The Box’ ‘The Greatest Bastard’ 등을 반복 청취하자. 가슴 아픈 이별을 겪은 후 들으면 훨씬 좋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자동차 트렌드 2022
  • 2
    Back to Normal
  • 3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4
    지금처럼 뱀뱀
  • 5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RELATED STORIES

  • INTERVIEW

    불사조 유인수

    <지금 우리 학교는>의 불사조 빌런 윤귀남으로 엄청난 관심을 모은 신예 유인수를 만났다. 그는 작품을 통해 연기하며,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배우 일이 삶에서 가장 즐겁다고 했다.

  • INTERVIEW

    예측 불가 김동욱

    김동욱은 스스로 평범한 사람이라 했지만, 우리는 그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얼굴을 통해 수많은 캐릭터를 만났다. 돌아보면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았다는 그는 연기란 여전히 즐거운 일이라고 했다. 예측할 수 없는 그의 내일을 두 팔 벌려 반긴다.

  • INTERVIEW

    뜨겁게 정수정

    순간 집중력, 솔직함, 뒤끝은 없고, 승부욕은 있다. 정수정, 크리스탈은 열정을 자극하는 것들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 INTERVIEW

    바람을 가르는 민희

    민희는 크래비티의 존재를 더 큰 세상에 알리고 싶은 마음으로 돌진한다.

  • INTERVIEW

    지금처럼 뱀뱀

    뱀뱀은 계획대로 움직였고, 거의 모든 걸 이루며 지금까지 왔다. 그는 앞으로도 현재에 만족하며, 발전을 멈추지 않을 거라 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우리 시대 청년 사업가-송동진

    좋아서 시작했고, 재밌어서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한다. 지금 우리가 만난 사업가들은 물성을 다룬다. 공간과 가구, 음식, 식물, 책을 만드는 남자들이다. 20대는 아닐지언정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개척하기에 그들은 젊다. 마음만큼 생각도 청춘이라 청년 사업가라 부른다.

  • FASHION

    Season's Coloring Ⅲ

    이어지는 겨울까지 보장하는 묵묵한 계절의 색, 그레이.

  • CAR

    메르세데스 벤츠 팩토리 56

    자동차 생산 시설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지고 있다. 탄소 절감이 요구되는 시대에 맞춘 지속가능한 생산, AI의 실시간 데이터 수집 분석, 가상현실에서 이루어지는 생산 계획 등. 디지털화에 성공한 스마트 팩토리들이다.

  • REPORTS

    침묵의 이면

    독일 ECM 레코드사에서 발매하는 앨범 커버에는 만프레트 아이허가 고집스럽게 추구하는 미적 철학이 담긴다. 이 옹골찬 커버 작업에 참여하는 단 한 명의 한국인 사진가가 있다. 20년 넘게 풍경 사진에 탐닉한 사진가 안웅철이다.

  • ISSUE

    고경표가 추천합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