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나는 전설이다

진짜 ‘전설’이 돌아왔다. 목소리 하나로 전설이 된 남자, 존 레전드 말이다.

UpdatedOn January 30, 2017

 

작명도 참 기가 막히다. ‘전설’이라니. 보스턴 컨설팅 그룹을 다니던 존이 성을 ‘전설’로 바꾸고, 진로를 노래로 변경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이번 세기에 중요한 플레이리스트를 놓치게 됐을 거다. 2005년에 카니예 웨스트의 첫 레이블 굿 뮤직을 통해 데뷔 앨범 <Get Lifted>를 발표한 존 레전드는 특유의 묵직한 목소리로 단숨에 스타가 됐다. 당연하다.

한 소절만 들어도 귀를 뗄 수가 없으니 말이다. 11년 전 데뷔 앨범을 지금 다시 들어도 전혀 촌스러움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그는 아주 세련된 감각을 가졌다. 반짝 유행하고 사라지는 그런 것 말고, 아주 섬세하게 세공한 음악이 그의 전매특허다. 데뷔와 동시에 그래미를 석권한 존 ‘전설’ 씨는, 2006년 두 번째 앨범 <Once Again>으로 달콤한 낭만을 맘껏 뽐냈다.

남자와 여자가 만나 분위기 잡고 싶을 때 이 앨범만 한 ‘부스터’도 없다. 노력하지 않아도 절로 사랑에 빠지게 되는 마법 같은 노래들을 마구 쏟아내더니 3집 <Evolver>(2008)에서는 갑자기 신시사이저를 적극 수용하면서 일렉트로닉과 R&B의 뜨거운 만남을 주선했다. 힙합 밴드 루츠와 함께 지난 세기를 빛낸 솔 음악을 탐구한 앨범 <Wake Up!>(2010)의 인상적인 활동 덕분에 그는 또다시 그래미의 부름을 받았다.

위대한 모던 솔 음악을 만들고 싶다던 그의 야심은 <Love In The Future>(2013)에서 본격적으로 드러난다. 그는 아름다운 솔의 유산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현해내는 데 성공했다. 바비 카드웰 곡을 커버한 싱글 ‘Open Your Eyes’만 들어봐도 그가 왜 이 시대를 빛낸 솔 뮤지션인지 알 수 있을 거다. 솔직히 타고난 목소리가 워낙 훌륭해서 기본만 해도 늘 평타는 칠 수 있었을 텐데, 이름값을 하기 위해서인지 존 레전드는 한 번도 허투루 음악을 선보인 적이 없다.

늘 솔과 R&B에 뿌리를 두고 새로운 시도와 모험을 강행한다. 이번 겨울엔 존 레전드의 이름이 유독 자주 보인다. 간만에 새 앨범 <Darkness And Light>를 발표했고, 영화 <라라랜드>에서는 연기와 노래를 동시에 해내는 존 레전드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비긴 어게인>에 애덤 리바인이 있다면 <라라랜드>에는 존 레전드가 있다. 그는 귀여운 보조개를 뽐내며 라이언 고슬링과 연기 대결을 펼쳤다.

과거의 망령 같은 재즈 대신 미래적인 재즈를 하자고 설득하는 극 중 존 레전드는 실제로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해진다. 과거의 유산 같은 솔을 근사하게 현대 예술로 만들어낸 전력이 있는 그라면, 아마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지 않을까? 그의 새 앨범 역시 그가 가장 잘하고 제대로 할 수 있는 음악들로만 가득 채웠다. 요즘 제일 잘나가는 래퍼 ‘챈스 더 래퍼(Chance The Rapper)’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Penthouse Floor’가 바로 그가 생각하는 솔 음악의 미래일지도 모르겠다.
 

전설의 OST

알고 보면 영화 사랑이 대단한 남자, 존 레전드가 참여한 영화 OST.

<라라랜드>

꿈처럼 아스라한, 찬란하고도 씁쓸한 사랑을 담은 영화 <라라랜드>를 봐야 할 이유가 몇 가지 있다. 재즈 피아노를 치는 라이언 고슬링, 달콤하게 노래하는 에마 스톤 그리고 알고 보니 연기파였던 존 레전드 때문이다. 감독 데미언 셔젤의 각별한 재즈 사랑은 OST에 고스란히 담겼다.

<장고-분노의 추적자>

‘살생 천재’ 쿠엔틴 타란티노의 명작 중 하나인 <장고>는 그의 모든 영화들이 그러하듯 OST 듣는 재미가 쏠쏠한 영화다. 제이미 폭스가 복수 하나만을 가슴에 품고 돌진할 때 흐르는 음악들이 다 좋지만, 특히 존 레전드가 부른 ‘Who Did That To You’는 영화 전반에 만연한 ‘멋있음’을 한껏 고조시켜준다.

<셀마>

마틴 루터 킹의 실화를 영화로 만든 <셀마>. 1965년 흑인의 투표권을 위해 아주 평화적인 투쟁 방법인 ‘셀마 행진’을 계획한 마틴 루터 킹의 이야기는 요즘 시대 상황과도 묘하게 맞물린다. 이 좋은 영화에 존 레전드가 빠질 수 없다. 그는 래퍼 커먼(Common)과 함께 영화 삽입곡 ‘Glory’를 불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 2
    아재 느낌 유튜버 3
  • 3
    디에잇의 B컷
  • 4
    靑春 청춘
  • 5
    YOUNG BLOOD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배우 황인엽, 순수하고 맑은 컨셉 패션 화보 공개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FEATURE

    '쿠팡되다' 가능할까?

    ‘아마존되다(to be Amazoned)’라는 말을 들어봤나? 지난 2018년 초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처음 사용했다고 하는데, 속뜻은 “아마존이 당신의 사업 영역에 진출했으니 이제 당신 회사는 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책을 팔며 시작했던 아마존은 푸드, 장난감, 프랜차이즈 마켓, OTT를 장악했다. 물론 이런 식의 신조어는 이미 있었다. ‘제록스하다(복사기를 이용하다)’, ‘구글링하다(인터넷 검색하다)’ 등. 하지만 ‘아마존되다’는 범용성의 규모가 더욱 크다. 지금 비즈니스 산업의 전 영역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아마존처럼 ‘되려는’ 기업이 있다. 바로 ‘쿠팡’이다. 과연 쿠팡은 한국의 아마존이 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