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Watch & SEE

이달, 보거나 감상할 멋진 것들.

UpdatedOn January 11, 2017

<보이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설계 주제는 ‘바다 위에 떠 있는 섬’이었다. 바다는 어디이며 섬은 무엇일까. 전시장이 섬이라면 복도, 마당 등 미술관 내 빈 공용 공간이 바다일 것이다. 전시명인 ‘보이드’는 빈곳을 뜻한다. 채우며 찾던 의미를, 이번에는 비우며 고찰한다. 참여 작가들은 서울관의 빈곳을 인식하고 다양한 작업을 선보인다. 미술가 장민승과 작곡가 정재일은 함께 전시장을 텅 빈 공명통 삼아 ‘밝은 방’을 만들었다. 빛과 음악만으로 공간을 연출한다. 2017년 2월 5일까지.

<요세프 쿠델카: 집시> 한미사진미술관

사진가 요세프 쿠델카는 체코 출신이다. 프랑스로 귀화하였고 영국에 망명을 요청하여 무국적자가 되었으며 1971년에 매그넘 포토스에 합류해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그는 러시아의 프라하 침공, 프랑스의 도시와 농촌 풍경, 유럽에서 황폐한 곳 중 하나인 중부 유럽의 블랙 트라이앵글을 기록했다. 요세프 쿠델카의 앵글은 언제나 길 위를 향했다. 그의 가장 순수한 감성이 담긴 초기 연작 <집시>가 전시된다. 집시의 삶과 자취를 예민한 감성으로 좇았다. 2017년 4월 15일까지.

<릴리프 릴리프> 권오상 | 스페이스윌링앤딜링

사진과 조각을 혼합해온 권오상의 작품은 ‘사진 조각’이라 불렸다. 사진을 이어 붙여 입체 형상를 만들기 때문이다. 2016년 초부터 권오상은 부조의 세계를 탐색 중이다. 이번 전시도 마찬가지다. 잡지 <월페이퍼>에서 발췌한 사진 이미지들을 부조로 재구성한다. 권오상은 <월페이퍼>를 매달 지구에 등장한, 사람 손으로 만든 가장 그럴싸한 사물들의 아카이브로 여겼다. 잡지에 실린 이미지들의 색과 형태를 보고, 즉흥적으로 선택하고 배치했다. 그것은 여전히 평면이지만 구조적이며 구축적인 실험이다. 2017년 2월 4일까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2
    아우디의 필승카드
  • 3
    이진욱, 이유 있는 여유
  • 4
    허웅의 시대
  • 5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RELATED STORIES

  • WATCH

    SPACE ODYSSEY

    우주를 유영하는 문페이즈 워치 6.

  • WATCH

    시계 브랜드와 얼굴들

    글로벌 앰배서더는 누구 누구?

  • WATCH

    제임스 본드의 새 시계

    오메가의 기술력과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의 경험으로 완성한 ‘씨마스터 다이버 300M 007 에디션’.

  • WATCH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MORE FROM ARENA

  • FASHION

    새 펜과 새 노트

    새해에 대한 정갈한 마음가짐을 담아 마련한, 주인과 꼭 닮은 수첩과 필기구.

  • FEATURE

    할리우드 중년의 리즈 시절

    문득 추억 속 배우들이 떠올랐다. 지금이야 연기 잘하는 명배우들이지만, 그들도 외모 전성기 시절이 있었다. 그들의 ‘리즈’ 시절과 스타일이 궁금해 찾아봤다.

  • FASHION

    Fragrant Notes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가방

    보테가 베네타가 다시 없을 새해를 맞아 준비한 옷과 가방.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