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겨울과 봄 사이

본격적인 봄 시즌이 시작되기 전, 프리 컬렉션의 존재감이 도드라진다.

UpdatedOn January 06, 2017

 

(왼쪽) 레터링 티셔츠·염색 가공한 체크 셔츠·남색 바지·일러스트를 그려 넣은 키링·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오른쪽) 로고 프린트 티셔츠·데님 팬츠·자수 장식이 돋보이는 가죽 블루종·부츠·모두 가격미정 구찌 제품.

 

프리 컬렉션은 단어 의미 그대로 본 시즌 전에 선보이는 옷들이다. 예고편 격이기 때문에 좀 더 접근성이 좋다. 메인 컬렉션에 비해 입을 만한 것, 들 만한 것이 많다는 뜻이다. 주로 여성복 위주로 구성하지만 최근 프리 컬렉션의 규모가 커지면서 남성복도 늘어났다. 프리 컬렉션(또는 리조트 컬렉션)으로 런웨이 쇼를 여는 경우는 드물었는데 근 몇 년간 이러한 사례가 많아진 것. 대표적인 브랜드가 구찌와 루이 비통이다.

구찌는 지난 6월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리조트 컬렉션을 선보였다. 펑키한 워싱 데님 팬츠, 타탄 체크, 빈티지한 데님 재킷 등 곳곳에서 영국적 요소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루이 비통은 올림픽이 열린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쇼를 펼쳐 보였다. 런웨이엔 여성복만 등장했다. 거대한 우주선처럼 생긴 니테로이 현대 미술관이란 장소 덕에 더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남성복에선 사파리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룩이 많았다. 화려하고 역동적인 동물 일러스트 셔츠, 얼룩말을 가운데 그려 넣은 가방들, 데저트 부츠와 반바지의 매치에서 그 영향력을 느낄 수 있었다.

 

3 / 10

 

 1  보테가 베네타 

컬러풀한 아우터가 돋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크루즈 컬렉션. 2016 F/W 시즌의 핵심이었던 ‘길고 가느다란 실루엣’이 이어지는 양상이다. 순수한 녹색과 하늘색 아우터에서 신선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캐주얼한 디테일을 가미한 다양한 점퍼에서 실용적이면서도 세련된 보테가 베네타의 매력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다. 또 하나의 볼거리는 톤 다운된 색감의 벨벳 수트들. 보라색, 회갈색, 복숭아색, 청록색 등 오묘하면서도 신선한 색감이 눈길을 끈다.

 

3 / 10

 

 2  발렌티노 

발렌티노에서 처음으로 프리 컬렉션을 소개했다. 2017 S/S 컬렉션에 비해 한층 단정하고 웨어러블하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공들여 완성한 세부가 눈에 들어온다. 일례로 흰색 트러커 점퍼의 주머니엔 큼지막한 나비 모양 자수가 있다. 색을 넣지 않아 도드라지지 않지만 오히려 그 점이 세련됐다. 바스락거리는 질감의 바지는 일부러 구김 가공을 했다. 편안하면서도 자유로운 감성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3 / 10

 

 3  지방시 

스포티즘, 고딕, 부족 국가 분위기 등으로 요약할 수 있는 지방시의 리조트 컬렉션. 따로 쇼를 하진 않았지만 스타일리시한 룩북 이미지를 공개했다. 모두 나폴리 거리에서 촬영한 것이다. 아프리카의 어느 부족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패턴의 룩, 세련된 트레이닝 세트와 로고를 큼지막하게 새긴 마스크를 매치한 모습, 팔콘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린트 등을 소개했다. 셔츠와 스웨트 셔츠, 점퍼의 조합, 후드 점퍼 위에 스프링 코트를 매치하는 등 여러 가지 레이어링 방식 역시 눈에 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안주현
PHOTOGRAPHY 기성율
MODEL 테이, 윤정재
HAIR&MAKE-UP 이은혜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NO SIGNAL
  • 2
    없는 길도 만들어
  • 3
    네 발로 간다: BMW X5
  • 4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 5
    나의 절친한 스웨터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기아 4세대 카니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8기통 엔진의 미학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V8 터보 엔진을 탑재한 F8 트리뷰토를 타고 서킷을 달렸다.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 CAR

    차에 타봐

  • CAR

    마법처럼 달려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세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작심하고 만들었다. 11년 만에 출시된 2세대 뉴 고스트가 한국 땅을 밟았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SSUE

    더 보이즈에서 Bad Guy라고 말한 멤버는?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CAR

    8기통 엔진의 미학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V8 터보 엔진을 탑재한 F8 트리뷰토를 타고 서킷을 달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