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다국적 치약

생활용품 코너에서도 과일 고르듯 원산지를 찾아보게 됐다. 이왕이면 성분까지 믿음직한 치약들로 골라봤다.

UpdatedOn December 23,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931-197665-sample.jpg

 

 

1 Rucipello
세계 각국의 바다에서 다이빙을 즐기는 다이버와 프랑스 조향사의 접점을 찾기란 다소 난해하다. 하지만 루치펠로는 이런 의외의 라인업을 갖춘 연구진이 참여해 패키지부터 남다른 치약을 만들었다. 그리스 키오스 섬, 캘리포니아 해변, 제주 연안을 테마로 한 독창적인 치약 컬렉션은 5가지 유해 성분을 첨가하지 않은 것은 물론 순도 높은 해양 폴리페놀을 함유해 잘 붓고 민감한 잇몸에도 좋다. 100g 9천8백원.

2 Comvita
항산화 작용을 하는 뉴질랜드산 프로폴리스와 민감성 피부를 위한 천연 원료로 많이 사용하는 티트리 오일로 이루어졌다. 불소 화합물, 설탕, 트리클로산, 인공 향료, 파라벤은 사용하지 않았고 프로폴리스에 풍부하게 함유된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플라크 제거에 탁월하다. 계면활성제를 넣지 않아 카키색에 가까운 회색의 꾸덕한 제형으로 맵지 않아서 어린이가 써도 좋다. 다만 프로폴리스 특유의 향 때문에 호불호가 있는 편. 100g 1만2천원.

3 Aquafresh
1973년 영국에서 시작된 아쿠아후레쉬는 치약과 칫솔, 치실 등을 갖춘 구강 건강 전문 브랜드다. 익스트림 클린 화이트 플러스 치약은 꾹 짜면 외제 느낌 물씬 나는 오렌지색 줄무늬의 제형이 특징이다. 양치질을 하면 미백 효과가 있는 약 20만 개의 마이크로 버블로 바뀌면서 칫솔이 닿지 않는 치아 곳곳에 침투해 상쾌함이 오래간다. 140g 4천원대.

4 Kingfisher

최근 논란이 있는 치약 성분을 살펴보면 단맛을 더하는 인공감미료 사카린과 치약의 점도를 높이려고 카라기난을 넣었는데 이 성분들이 발암 물질로 밝혀졌다. 킹피셔 내추럴 치약은 제품 뒷면에 전 성분의 추출 원료와 효능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불소를 배제하고 인공 첨가물 대신 식물성 계면활성제를 사용해 풍성한 거품은 기대할 수 없지만 가글 후에도 잔여물이 덜 남아 개운하다. 147g 1만2천원.

5 Dr. Bronner’s
전 제품에 합성 계면활성제와 파라벤, 트리클로산, 실리콘 사용을 배제하는 천연 유기농 화장품 브랜드 닥터 브로너스는 리퀴드 솝으로 더 친숙하다. 리퀴드 솝의 라벨 패키지를 그대로 옮겨온 올-원 치약은 까다로운 미국 농무부(USDA)의 유기농 및 천연 인증을 받은 원료를 사용했는데, 실제로 미국의 국민 치약이기도 해서 치약 성분의 유해성 논란이 있기 전부터 해외 직구족이나 여행객을 통해 입소문을 탄 제품이다. 페퍼민트 향과 시나몬 향, 감초 향이 감도는 아니스 향 세 종류로 출시한다. 150mL 가격미정.

6 Dentiste
구취 제거를 우선으로 치약을 고른다면 태국에서 물 건너온 덴티스테 치약을 만나볼 것. 구취의 원인부터 잡아주는 18가지 성분을 조합하고 민트 맛이 나는 제형으로 자극적이지 않은 것 외에는 일반적인 치약과 크게 다르지 않다. 진가는 양치 후에 알게 되는데 다음 날 아침까지 입안이 텁텁함 없이 상쾌함이 지속된다. 또 입안 건조함을 예방하는 비타민 C를 함유해 커피와 차를 많이 마시는 이들에게도 안성맞춤이다. 100g 8천4백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최민지

2016년 12월호

MOST POPULAR

  • 1
    UDT 포트레이트
  • 2
    곧 여름
  • 3
    바로 말고 차선우
  • 4
    스승은 말했고
  • 5
    이승윤이라는 이름

RELATED STORIES

  • ARTICLE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ARTICLE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ARTICL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ARTICLE

    바로 말고 차선우

    머리를 박박 깎고 군에 입대한 차선우가 돌아왔다. 더 성숙해진 어른의 모습으로 다시 출발선에 섰다.

  • ARTICLE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MORE FROM ARENA

  • FASHION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 FASHION

    TRAVEL MATE

    이것저것 몽땅 채워서 떠나고 싶은 듬직한 여행 가방 4.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EATURE

    강백호의 네 번째 시즌

    KT 위즈 강백호는 프로 무대에 진출한 이후 만화 주인공 강백호처럼 천재적인 능력을 선보였다. 뭐든 3년은 해봐야 전체적으로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는 법이고, 2021 KBO 리그는 강백호의 네 번째 시즌이다. 지금껏 만화처럼 잘해온 강백호가 올해도 그렇게 잘할까? 강백호가 강백호를 넘어서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 FILM

    최초 공개! JAY B가 처음 꺼내 놓는 속마음 (feat. 최애템)

FAMILY SITE